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이주민 가정 자녀 삶의 만족도 낮아 최근 조사결과, 어머니가 직업을 가지고 있지 않고 아버지 혼자서 벌이활...

by eknews21  /  on Jul 03, 2018 00:47

독일, 이주민 가정 자녀 삶의 만족도 낮아


최근 조사결과, 어머니가 직업을 가지고 있지 않고 아버지 혼자서 벌이활동을 하는 가정의 자녀들이 빈곤에 위협받는 경우가 잦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주배경을 가지고 있는 아이들이 평균 이상으로 빈곤의 위협을 많이 받고 있었으며, 이들의 삶의 만족도 또한 낮은 모습이다.  


1.jpg

(사진출처: MiGAZIN)


베르텔스만 재단의 최근 조사결과를 근거로 보도한 지난 28일자 이주전문 매거진 MiGAZIN 따르면, 어머니가 벌이활동을 하지 않는 가정에서 자녀가 빈곤에 위협받는 경우는 50%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으며, 동시에 이주민 가정의 자녀가 높은 빈곤율을 나타냈다. 특히, 벌이활동을 하지 않고있는 한부모 가정의 자녀는 96% 빈곤한 삶을 살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 조사에서 빈곤에 위협을 받는 자녀들이란, 가정의 세후 수입이 독일 전체 중간의 60% 이하이거나 하르쯔 퓌어 등의 사회보장제도의 도움을 받고 있는 가정에서 자라는 아이들을 뜻한다. 독일에서 빈곤하다라는 것은 배를 굶주리고 집이 없이 노숙생활을 해야만 하는 것을 말하지 않는다. 아이들이 돈이 부족해 물질적인 것을 포기해야만 하고, 사회적 참여가 부족할때 빈곤에 위협받는 것으로 이해되어 진다. 


예를들어, 재정적으로 안정적인 가정의 자녀들은 75% 스포츠 협회 청소년 클럽 등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빈곤한 가정의 자녀들이 이러한 사회참여를 하는 경우는 40% 불과한 모습이며, 자신의 선택으로 인한 여가활동의 기회도 가정의 재정적 여유에 따라 차이가 , 학자들은 빈곤한 가정의 자녀들이 사회와 차단되는 위험들을 경고하고 있다.


밖에, 가정의 수입정도와 더불어 부모의 학력수준은 자녀들의 삶의 만족도에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아이들의 이주배경 요소 또한 삶의 만족도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22348
Date (Last Update)
2018/07/03 00:47:34
Read / Vote
23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2348/91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720 독일, 노인돌봄 인력 이주 간소화 할것(1면) imagefile 2018 / 07 / 23 259
8719 독일, 집구할때 외국인 차별 감소해 imagefile 2018 / 07 / 23 236
8718 독일, 부유함 수준 1990년대 머물러 imagefile 2018 / 07 / 23 138
8717 독일 건강부장관, 노인돌봄 인력 한달 임금 3000유로까지 올려야 imagefile 2018 / 07 / 23 125
8716 독일, 여성명중 한명 휴가갈돈 없어 imagefile 2018 / 07 / 23 114
8715 독일 국민, “푸틴보다 트럼프가 더 위험하다” imagefile 2018 / 07 / 23 164
8714 독일 경제 업계, 전문 인력난으로 이주법 개정 요구(1면) imagefile 2018 / 07 / 16 199
8713 독일, 최저임금 전체 경제성장 가져와 imagefile 2018 / 07 / 16 228
8712 독일 소비자 개인신용평가 아주 긍정적 imagefile 2018 / 07 / 16 88
8711 독일, 두명중 한명의 퇴직자 한달 연금 800유로 이하 imagefile 2018 / 07 / 16 175
8710 거의 3백만 독일인, 근로소득세 최고비율 적용 imagefile 2018 / 07 / 16 128
8709 독일 국민, 제호퍼 장관·현 정부에 불만 높고 메르켈 총리에겐 낮아 imagefile 2018 / 07 / 15 106
8708 독일, 최저임금 2020년 9.35유로까지 오를듯(1면) imagefile 2018 / 07 / 03 240
8707 독일, 7월 1일부터 많은 법률 새로 시행에 관심 가져야 2018 / 07 / 03 241
» 독일, 이주민 가정 자녀 삶의 만족도 낮아 imagefile 2018 / 07 / 03 234
8705 독일정착 난민, 정부 지원 얼마나 받나 imagefile 2018 / 07 / 03 232
8704 독일, 개인회생기간 최소 2년 이상이 필요해 imagefile 2018 / 07 / 03 169
8703 독일 연구진 “커피, 건강에 도움 된다” imagefile 2018 / 07 / 02 204
8702 독일인 대다수, 메르켈 총리의 난민 정책 반대, 그러나 총리직은 유지해야 2018 / 06 / 26 213
8701 독일 병원, 환자 돌봄인력 8만명 부족(1면) imagefile 2018 / 06 / 24 24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