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높은 사회보험 분담금으로 호황에도 이득보지 못하는 중산층 독일의 경제호황으로 그 어떤때 보다도 많은 사...

by eknews21  /  on Sep 11, 2018 01:17

독일, 높은 사회보험 분담금으로 호황에도 이득보지 못하는 중산층


독일의 경제호황으로 그 어떤때 보다도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가지고, 인플레이션보다 높은 임금 상승을 누리고 있다. 하지만, 독일 중산층이 독일의 높은 사회보험 분담금으로 인해 국가의 경제호황으로 보는 이득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jpg 

(사진출처: focus.de)


콘라드-아데나우어 재단 (KAS)의 중산층 보고서를 근거로 보도한 지난 4일자 포쿠스 온라인에 따르면, 독일 국민의 77%는 중산층에 속한다. 그리고, 이들의 소득은 독일 전체 소득의 3/4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10년간 독일 중산층 소득의 중간치 증가는 미미한 수준이다.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이들의 평균 세후소득은 1700유로에서 1800유로로 오르는데 그친것으로 나타났다.


학자들은 이렇게 10년동안 중산층의 소득증가가 미미한 데에는 정부가 중산층을 돌보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았다. 특히, 21세기로의 전환시기 정부를 이끌었던 게하르트 슈뢰더 (사민당 소속) 전 총리가 당시 높은 실업율을 낮추고 사회보험 금고를 안정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였고, 이후 독일의 정책은 사회보험금고에 쌓인 돈을 급격히 재분배하는 방향으로 바뀌면서, 중산층을 위한 정책이 초점 밖에 놓이게 되였다는 것이 학자들의 분석이다.


KAS 학자들에 따른 중산층이란, 독일 전체소득 중앙값의 60-200%의 소득을 가지는 사람들을 말한다. 예를들어, 한달 세후 976-3252유로의 소득을 보이는 싱글, 그리고 한달세후 2049-6829 유로의 소득이 있는 4인가족이 중산층에 속한다.  

부모 양육보조금이나, 2019년부터 도입될 자녀가 있는 가정에 주택건설시 보조되는 바우킨더겔트 (Baukindergeld) 등의 사회보험금고를 재분배하는 정책은 중산층을 안정시키는데 큰 기여를 하지만, 그만큼 세금과 사회보험분담금이 높아 동시에 중산층의 부담도 커질수 있다.


독일의 세금과 사회분담금은 특히 그 어떤 다른 국가들보다 높다. 최근 OECD의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독일에서 자녀없는 싱글이 국가에 부담해야 하는 세금과 사회분담금은 자신의 매달 수입의 49.7%에 달하는 반면, OECD 평균 비율은 35.9%로 훨씬 더 낮다.   


두명의 자녀를 키우는 부부의 경우 독일에서 국가에 내는 세금과 사회보험분담금은 한달 소득의 34.5%이고, OECD평균은 26.1%에 불과하다.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25429
Date (Last Update)
2018/09/11 01:17:29
Read / Vote
48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5429/94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761 독일 4백만 직업활동자, 불안정한 삶에 장기간 노출 imagefile 2018 / 09 / 24 140
8760 독일 정치권, 극우 폭력시위 강력 비판 imagefile 2018 / 09 / 18 123
8759 독일 퇴직자 절반, 매월 퇴직금 700유로 부족해 (1면) imagefile 2018 / 09 / 16 244
8758 이주민, 고학력 소지자 드물어 imagefile 2018 / 09 / 16 202
8757 독일, 2035년까지 간병 및 돌봄 필요인구 400만명으로 증가 예상 imagefile 2018 / 09 / 16 102
8756 독일 이주민들, 절반 이상 가정에서 독일어 사용 잦아 imagefile 2018 / 09 / 16 103
8755 켐니쯔 극우 폭동 - 경영가들, 독일에 대한 명성 해칠까 걱정 imagefile 2018 / 09 / 16 87
8754 독일, 극우에 맞서는 시민들 imagefile 2018 / 09 / 11 170
» 독일, 높은 사회보험 분담금으로 호황에도 이득보지 못하는 중산층(1면) imagefile 2018 / 09 / 11 483
8752 독일, 외국인 인력들의 고국으로 송금액수 크게 증가해 imagefile 2018 / 09 / 11 99
8751 독일인들, 난민보다 트럼프가 더 걱정 imagefile 2018 / 09 / 11 106
8750 독일, 2020년까지 안정적인 호황 지속될 것 imagefile 2018 / 09 / 11 115
8749 독일, 세입자들 위한 새로운 집세제동책 imagefile 2018 / 09 / 11 129
8748 독일, ‘극우 단체의 폭력 시위’를 반대한다 imagefile 2018 / 09 / 03 169
8747 독일 경제전문가, 이주민 공격은 지역경제 발전에 방해(1면) imagefile 2018 / 09 / 03 142
8746 독일, 인플레이션으로 임금상승 무용지물 imagefile 2018 / 09 / 03 156
8745 독일, 비전형적 직업 활동자 수치 증가해 imagefile 2018 / 09 / 03 69
8744 독일 디스카운터 마켓, 포장 쓰레기 줄일것 imagefile 2018 / 09 / 03 96
8743 독일, 여성 난민들의 사회통합에 더 힘써야 imagefile 2018 / 09 / 03 73
8742 독일, 기민·기사 연합 지지율 총선 이후 최저 기록 imagefile 2018 / 08 / 28 18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