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 옥시따니 옥시따니L'Occitanie 피레네가 지중해에 발을 내린 ...

Posted in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admin_2017  /  on Nov 05, 2018 19:13
extra_vars1 :  
extra_vars2 :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 옥시따니


테오01.png 옥시따니L'Occitanie 

피레네가 지중해에 발을 내린 곳, 이 곳에 옥시따니가 태동하였다.


까르까쏜느CARCASSONNE

유럽에서 현존하는 가장 규모가 큰 중세의 요새마을 씨때 드 까르까쏜느


오드 도의 도청소재지로 46700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2013년). 대서양과 지중해 그리고 중부 산맥le Massif central과 피레네 산맥을 연결하는 교통의 중심지이다. 

까르까손느는 십자군 원정 시 언덕 아래 오드 강변에 만들어진 신도시와 150m 언덕에 위치한 옛 요새 마을 씨떼로 나뉘어져 있다. 씨떼안에는 영주의 백작성과 마을 사람들의 주택들이 들어서 있다.


테오02.jpg


마을의 북으로 몽따뉴 느와르(검은 산)과 남으로 피레네 산맥을 두르고 있다.

너무나 완벽하게 복원되어 옛 고도의 향기를 잃은 듯 하지만 처음 거주민은 신석기시대부터 시작된다. 기원 전 2세기경부터 십자군 원정 시까지 건축된 철통 수비 형태의 성곽으로 이어진 요새 마을이다. 


로마 제국에 나르본느 지방이 편입될 때부터 외부의 입김을 받기 시작하여 비지고트 족과 사라센의 긴 침략기를 지내기도 하였다.

8세기 샤를르마뉴 대왕의 아버지 뻬뼁왕 시절 프랑스 왕국에 편입되어 강력한 백작령의 영지가 된다.  

카타르의 이단 시비 때 로마교회의 이노센트3세 교황이 십자군의 알비 원정을 명령하였다. 1209년 십자군대의 시몽 드 몽포르 백작이 까르까쏜느의 후작 레이몽 트랑까벨을 포로로 잡았다. 


테오03.jpg


카타리즘에 경도된 이단들을 종교재판을 통하여 하늘의 이름으로 수 많은 양민을 화형에 처하고 학살한 어두운 역사의 흔적을 남겨 두었다.

1226년 성 루이 왕(1214-1270) 때 프랑스 왕국에 직할 영지가 되어 왕국의 법정이 개설된 도시sénéschal가 된다. 1247년 성루이 왕에 의하여 아래 마을에 바둑판 모양의 계획도시가 만들어져 요새의 주민들을 이전 시킨다. 


십자군 원정 때 피난 갔던 백성들이 돌아와서 성 아래 마을을 건설하여 마을 규모가 커졌다. 1348년 흑사병의 피해가 컸다. 

1355년 웨일즈의 흑태자 에드워드가 침입하여 바스티드 아랫마을은 불타고 도시는 규모가 줄고 성벽을 두르게 된다. 

1590년 신구 종교 전쟁 당시 앙리 4세를 인정하지 않고 내전 상태에 이르기도 하였다. 신교도로 개종한 사람들은 추방된다.


테오04.jpg


1659년 피레네 조약으로 국경에서 멀어지며 요새로서의 도시 기능이 상실되었다. 이후 지금의 뻬르삐냥이 국경 도시로 활약하게 된다. 

17세기에 만들어진 미디 운하를 통하여 지중해와 대서양을 연결하는 교통의 중심지가  되며 동쪽에서 스페인으로 들어 가는 관문이 되기도 한다. 미디 운하Le canal du Midi가 지나가는 이 도시는 예부터 대서양과 지중해를 가는 길목의 요충지였다.


까르까쏜느 역사 중심인 씨떼는 19세기 들어와 복원전문 건축가 비올레 르 뒤끄Viollet-le-Duc에 의해 현재와 같이 복원되었다.

이곳의 기후는 바람이 년 중 117일 이상 시속 55km 이상으로 불어댄다. 서쪽 바람이라고도 하고 피레네의 영향을 받은 찬 바람으로 쎄르Cers라고 부른다. 


프로방스 꽃다쥬르 지방의 미스트랄과 견줄 수 있는 살을 에이는듯한 바람이다. 쎄르와 미스트랄이 만나는 겨울에는 찬바람 속에 산책을 즐길 수 있다. 


테오05.jpg씨떼( La Cite de Carcassonne)

1967년부터 유네스코 지정 인류 문화 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주민 140명이 거주하는 마을로 씨떼는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요새이다. 백작의 성Chateau Comtal을 중심으로 내부의 성벽은 24개의 탑을 그리고 외부 성벽은 14개의 탑을 가지고 있다. 


성벽의 길이가 3km에 이르는 중세의 고성중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중앙 입구문은 나르본느 문La Porte Narbonne이라고 부른다.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테오  

bonjourbible@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6 유로저널 와인칼럼 임주희의 살롱 뒤 뱅 #11 프랑스의 레스토랑 문화 imagefile admin_2017 18/11/13 19:34 32
1475 아멘선교교회 칼럼 내가 곧 성령에 감동하였더니 보라 하늘에 보좌를 베풀었고... admin_2017 18/11/13 19:33 9
1474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29): 파이란 imagefile admin_2017 18/11/12 23:06 19
1473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35. 인간을 위한 완전한 축복 admin_2017 18/11/12 19:15 19
1472 영국 이민과 생활 파트타임학업과 영국학생비자 imagefile admin_2017 18/11/12 02:08 33
1471 최지혜 예술칼럼 이익이 남는 비즈니스는 최고의 예술이다! imagefile admin_2017 18/11/11 23:42 27
1470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 옥시따니 imagefile admin_2017 18/11/11 22:25 30
1469 아멘선교교회 칼럼 나는 빛도 짓고 어두움도 창조하며 나는 평안도 짓고 환난도 창조하나니... admin_2017 18/11/06 19:34 32
1468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34. 복을 주시는 사랑의 본체 admin_2017 18/11/05 19:26 35
1467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6) - 아를르(Arles)에서 만난 순수한 와인들(2) imagefile admin_2017 18/11/05 19:24 78
»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 옥시따니 imagefile admin_2017 18/11/05 19:13 33
1465 영국 이민과 생활 비상업지역 사무실 스폰서쉽과 취업비자 imagefile admin_2017 18/11/05 00:51 44
1464 최지혜 예술칼럼 6. “미래엔 누구나 15분 내외로 유명해질 수 있다” imagefile admin_2017 18/11/05 00:45 50
1463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28): 아저씨 imagefile admin_2017 18/10/29 20:46 69
1462 아멘선교교회 칼럼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자 예수그리스도를 아는것이다. admin_2017 18/10/29 00:35 48
1461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프로방스 깊숙히 시간이 정지된 아름다운 흔적들 imagefile admin_2017 18/10/28 23:56 72
1460 최지혜 예술칼럼 누구나 아는, 누구나 사용하는 것이 예술작품이 되다. imagefile admin_2017 18/10/28 23:34 58
1459 영국 이민과 생활 취업비자자 결혼 및 동반비자와 영주권 admin_2017 18/10/28 23:08 58
1458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33. 불행의 영역, 자기 의 admin_2017 18/10/28 22:20 43
1457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이민 솔렙비자와 해외체류 imagefile admin_2017 18/10/16 21:14 16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