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1월, 영국 전역 극도의 한파 몰아칠 것으로 전망 1월에 영국 전역에서 대설을 유발하는 희귀한 극성 소용돌이가 ...

by admin_2017  /  on Jan 07, 2019 19:17
1월, 영국 전역 극도의 한파 몰아칠 것으로 전망

1월에 영국 전역에서 대설을 유발하는 희귀한 극성 소용돌이가 발생, 북극의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극도의 한파가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언론 Express의 보도에 따르면, 차가운 북극 대기의 유입은 1월 한달 간 영국 전역에 악천후를 발생시키고 이후 폭설 경보 및 한랭 기후 경보 발령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영국 일부 지역의 온도는 -10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보이는데, 폭설이 지속적으로 내리면 이 추위는 2월까지도 지속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Exacta의 기상예보관 James Madden은 “1월 초부터 3주 간 온도는 예년 평균 온도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1월 첫 3주 간이 올 겨울 가장 추운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2월은 다소 덜 추운 반면, 봄까지 계속되는 강설의 위험이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WeatherOnline의 기상예보관 Claire Darbinyan 또한 “1월 첫째 주는 매우 강한 안개가 끼고 낮은 기온을 보일 것이며, 이후 서리가 내리면서 기온은 더 낮아 질 것”이라 말했다. 

이에 영국 국립 보건원(PHE)는 1월 첫째 주 잉글랜드 중북부 지방에 2단계 한랭 경보를 발령하고, 노인들과 건강이 좋지 않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혹한기 야외활동을 피하고 체온을 유지하라는 내용의 권고문을 발표했다. 


영국 유로저널 김예지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1262
Date (Last Update)
2019/01/07 19:17:55
Read / Vote
7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1262/ce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853 지난 해 연말, 십년 만에 처음으로 소매업계 판매 증가 없었다 2019 / 01 / 14 89
11852 영국 정부, “브렉시트 합의안 투표 지지 부탁” 호소문 발행 2019 / 01 / 14 88
11851 영국 산업 생산성 증가율, 지난 해 3분기에 다시 하락 2019 / 01 / 14 75
11850 드론 회사들, 불법 비행 막기 위해 ‘인식 태그’ 부착 제안 2019 / 01 / 14 121
11849 전 브렉시트부 장관, “현 상황에서는 노딜 브렉시트가 가장 현실적 시나리오” 2019 / 01 / 14 101
11848 런던, 여전히 유럽 내 부동의 기술산업 선두주자 2019 / 01 / 14 73
11847 영국 일하기 가장 좋은 기업, 1위는 수도 회사 Anglian Water가 차지 imagefile 2019 / 01 / 08 122
11846 2019년, 에너지 효율성 높이는 가이드 라인 imagefile 2019 / 01 / 07 107
11845 유로화 대비 파운드 회복세, 파운드화 당분간은 긍정적 전망 2019 / 01 / 07 125
11844 테레사 메이 총리, “브렉시트 협의안 의회 부결될 시 영국 ‘미지의 영역’ 될 것” 2019 / 01 / 07 125
11843 영국 100대 기업 임원진들의 막대한 임금, 공정 경제 가로막는 장벽 2019 / 01 / 07 83
11842 “노딜 브렉시트 지지” 청원, 30만명 서명 제출 2019 / 01 / 07 110
11841 영국, 브렉시트 이후 일상생활용품 가격 큰 폭 상승 우려 2019 / 01 / 07 129
» 1월, 영국 전역 극도의 한파 몰아칠 것으로 전망 2019 / 01 / 07 76
11839 영국 GP 99%, “NHS 청소년 정신 건강 서비스 부족 우려” 2018 / 12 / 31 137
11838 캠브리지 사전, 2018년을 대표하는 단어 ‘Nomophobia’로 선정 2018 / 12 / 31 143
11837 브렉시트 후 EU 예산에 생길 큰 타격, 대안 찾기에 난항 중 2018 / 12 / 31 178
11836 2019년 1월, 에너지 가격 더 오른다 2018 / 12 / 31 134
11835 Gatwick 공항, 절반 넘는 지분 프랑스기업에 매각 2018 / 12 / 31 169
11834 영국은행 올해 경제 성장률 하향 조정, 금리 유지 2018 / 12 / 31 17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