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한국당, 전대 앞두고 신진 계파 '친황계' 형성 꿈틀 황교안 전 총리 입당에 세대결 양상 속에 친박계 구심점 생...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Jan 22, 2019 22:39

한국당, 전대 앞두고 신진 계파 '친황계' 형성 꿈틀

황교안 전 총리 입당에 세대결 양상 속에 친박계 구심점 생긴 반면 비박계는 비상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공식 입당함으로써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열기가 과열되면서 새로운 계파인 '친황(친황교안)계'가 탄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게다가, 측근들을 중심으로 오는 2월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실상 황 전 총리가 당권을 잡기 위한 행보를 본격화하면서 '친홍파계'가 등장하는 등 고질적인 계파싸움이 재연되고 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황 전 총리는 입당식에서 "나라 상황이 총체적 난국"이라는 말로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이 국민에게 더 많은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보태겠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일자리를 얻으려고 하는 구직자, 청년들까지 누구 하나 살만하다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경제가 어렵다"고 날이 선 발언을 이어갔다. 


1167-정치 2 사진.png 


황 전 총리는 이어 "국민적 합의 없이 밀어붙이는 성급한 정책들이 경제도, 안보도, 사회도, 모두 어렵게 만들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과 민생 파탄을 저지하고, 국민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매진하겠다. 한국당이 국민에게 더 많은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또 황 전 총리는 "세계 모든 나라가 미래를 바라보며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과거만 바라보고, 과거에만 집착하고 있다"면서 "통합의 정신으로 갈등을 해소하고 누구나 밝은 미래를 꿈꿀 수 있는 희망찬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여론조사에서 줄곧 보수 측 대권후보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황 전 총리가 전당대회 참가를 선언하면 현재까지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태호 전 경남지사 정도만 전대 출마를 밝히고 있는 데다가,  '무대' 김무성 전 한국당 대표나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도 출마를 저울질한다는 이야기가 나돌고 있는 정도여서 황 전 총리 참전으로 대선 주자급 후보가 없이 치러지던 전당대회는 아예 새로운 판이 짜질 가능성까지 나오고 있다. 


한편으로는 친박 성향의 황 전 총리 출마 가능성을 두고 친박(친박근혜) 진영은 표의 분열을 우려해 경계하는 모습을 보이는 반면, 비박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14일 비박계 수장으로 꼽히는 김무성 전 대표는 황 전 총리의 입당은 환영하지만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서는  "황교안 전 총리의 입당은 아주 잘한 결정으로 크게 환영하지만 이번 전당대회가 차기 대선 주자들이 대선 전초전을 앞당겨서 치를 경우 그 결과 분열의 씨앗을 잉태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친박 성향 계파색이 강한 황 전 총리, 비박 성향의 김 전 대표, 비주류지만 대중 지지도를 꽤 보유한 홍 전 대표까지 모두 출마하게 되면 오랫만에 한국당에서 볼 수 있는 빅게임이 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냉혹한 여의도 정치판에서 관료 출신이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평가받는 정치적, 정무적 판단을 얼마나 잘해낼 지가 관건이라면서  "고건 전 총리,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급속도로 지지율이 빠지는 것과 비슷한 상황이 오리라 본다. 여의도 정치가 워낙 싫다보니 흙 안 묻은 사람을 찾지만 결국 그 사람도 흙이 묻는 순간 냉혹한 심판대에 설 것"이라며 "진흙탕에서 버틸 맷집이 있을지부터 시험해 봐야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정당하냐, 아니냐만 말해도 공격이 거세질 것이다"라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내에선 황 전 총리의 의전 등 실무적인 업무를 전담하고 있는 추경호 의원을 비롯해 윤상직, 박완수, 민경욱, 박대출  의원 등 대부분 과거 친박계 의원들이 친황계로 분류된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2332
Date (Last Update)
2019/01/22 22:39:26
Category
정치
Read / Vote
19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2332/2b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78684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73928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68182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74640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9357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68392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68979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63969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9662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58619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34586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11657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4872
39356 국제 호주, 지난 27년간 2%대의 안정적 경제성장률 유지 imagefile 2019 / 01 / 23 175
39355 국제 인도네시아, 역대 최대 무역적자 만회위해 FTA 적극 나서 imagefile 2019 / 01 / 23 131
» 정치 한국당, 전대 앞두고 신진 계파 '친황계' 형성 꿈틀 imagefile 2019 / 01 / 22 190
39353 정치 민주당, 내부결속통해 향후 20년통치에 '올인' imagefile 2019 / 01 / 22 204
39352 정치 황교안 정계진출 반대 우세 속 국정농단 책임 물어야 imagefile 2019 / 01 / 22 3093
39351 기업 한화에너지, 미국 하와이에 대규모 태양광 연계형 ESS 발전사업 수주 imagefile 2019 / 01 / 22 109
39350 사회 한국은 공무원 시험 열풍, 성인남녀 5명 중 1명 준비중 imagefile 2019 / 01 / 22 115
39349 사회 친일 등 의혹 '안익태 논란' 불구, 애국가 교체 반대 높아 imagefile 2019 / 01 / 22 133
39348 사회 외국인 80% '한국 이미지 긍정적'..대표 이미지 한식·K팝 imagefile 2019 / 01 / 22 110
39347 여성 50대 이상 여성 31%가 요통환자, 남성의 2 배 imagefile 2019 / 01 / 22 150
39346 여성 서울여성 범죄피해 증가로 불안감 매년 상승 imagefile 2019 / 01 / 22 180
39345 연예 'SBS 황후의 품격' 신성록이 살린 결정적 세 장면! imagefile 2019 / 01 / 22 139
39344 연예 시청률 40% 돌파한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애끓는 부성애 imagefile 2019 / 01 / 22 142
39343 연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유선X김소연X김하경, 출연 확정..자매로 뭉친다 imagefile 2019 / 01 / 22 138
39342 연예 '진심이 닿다' 이동욱, 여심 뒤흔드는 tvN 로맨스 속 어른 남자 매력! imagefile 2019 / 01 / 22 149
39341 연예 '신과의 약속' 김희정, '안주련'표 촌철살인 사이다 화법 화제! imagefile 2019 / 01 / 22 143
39340 연예 SMTOWN, 열정의 남미에 'K-POP' 재확인시켜! imagefile 2019 / 01 / 22 121
39339 문화 조선 마지막 공주, 덕온공주가 한글로 쓴 책 돌아오다 imagefile 2019 / 01 / 21 176
39338 문화 국내 e스포츠산업 규모 973억, 글로벌 시장의 13.1% 차지 imagefile 2019 / 01 / 21 136
39337 경제 수소경제 활성화, 수소차 2040년까지 620만대 생산 imagefile 2019 / 01 / 21 104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