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황교안과 김무성, 차기 정권 창출위해 '오월동주'설 나돌아 자유한국당의 비박계 좌장격인 김무성 전 당대표와 현 ...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Apr 03, 2019 04:04
황교안과 김무성, 차기 정권 창출위해 '오월동주'설 나돌아

자유한국당의 비박계 좌장격인 김무성 전 당대표와 현 당대표인 황교안 전총리가 차기 정권 창출위해 손을 잡고 '오월동주'을 이어가고 있다는 교감설이 정치권에 끊임없이 나돈다.
전당대회 이전에만도 친박인 황 대표가 취임하면 비박 세력이 확 꺾일 것이라는 설이 대세였지만, 전당대회 당시부터 현 당직에 김무성계가 하나하나 자리를 잡아가면서 '김무성 막후 실세설'이 당 내는 물론이고 여의도에 파다하다.

1176-정치 3 사진.png
사진) 황교안 당대표가 단행한 한선교·추경호 의원 등 친박 성향이 강한 인사의 당직 인선을 단행한 후 비박계 6선 김무성 의원과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다는 추측 속 김의원이 3월 6일 황대표가 주재한 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자신의 발언을 마친 뒤 회의가 끝나기 전에 자리를 비워 황 당대표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미 내년 총선 공천권이 달린 전당대회에서 김무성 의원 등 비박계와 평소 결속력을 자랑했던 복당파들이 같은 복당파인 오세훈 후보를 적극 돕지 않았을 때부터 김 의원 뜻이 반영됐다는 뒷말이 있었다.   
당시 오세훈 후보 측 인사는"(전당대회 기간) 사실 김무성 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했었다. 

특별한 말씀이 없었다. '생각해보자' 이런 식이었다"며 서운한 감정을 내비쳤지만, 김 의원은 전당대회 기간 황 대표와 연대설이 불거진 것에 대해 사석에서 억울함을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당대회 기간에 당내에선 "황교안 후보 얼굴을 가리고 들으면 김무성 의원 메시지인지 황 후보 메시지인지 헷갈릴 정도로 유사하다"는 말이 나돌 정도로 정치권은 의아해했다.

이 메세지는 김무성 대표 시절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상근 부대변인을 지낸 김 의원 측근인 B씨가 황 대표 메시지를 총괄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의원과 황 대표의 교감설을 더욱 뒷받침했다.
하지만 B씨는 "제가 한국당에서 근무하고 있는 부서가 원래 당 대표 메시지를 만드는 곳이다. 저는 황 대표가 취임하기 전부터 이 부서에서 근무했다. 
전당대회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B 씨 자리가 당 대표 메시지 만드는 부서이지만, 전당 대회 당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메시지와 황 대표 메시지가 차이가 있고, 황 대표의 메세지가 김 의원 스타일과 유사해 그가 만든 메세지가 당 차원의 것이 아니라, 황 대표를 위한 것이라는 의구심을 불러 일으켰다. 

하지만 B씨는 일요신문을 통해 자신이 김 의원측 인물이 아니라면서 "저는 김 아무개 의원실에서 8년, 김무성 의원실에서 4년, 박근혜 청와대에서 5년 있었다. 
가장 오래 있었던 것으로 따지면 김 아무개 의원 사람이고, 가장 최근에 근무했던 것으로 따지면 박근혜 사람이다. 

청와대에 간 후 김무성 의원과 딱 2번 연락했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정치권 일각에서는 대선 불출마 선언 등으로 요즘 김 의원 영향력이 없어지니까 힘이 빠진 측근들이 자기 영향력 유지하려고 막후 실세설을 흘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반면, 한 한국당 전직 당협위원장은 "인지도도 낮고 능력도 크게 부각된 적이 없는 김무성계 모 의원이 김무성 입김으로 황 대표가 취임한 뒤에도 당내 주요보직을 연속해서 맡고 있다는 점을 내세워 김 의원이 황 대표에게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두 사람 사이의 교감설에 실체가 있다고 말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6158
Date (Last Update)
2019/04/03 04:04:36
Category
정치
Read / Vote
6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6158/5a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78807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74033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68275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74763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9457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68503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69073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64085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9767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58717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34654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11717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4903
39736 문화 몸과 마음의 안식을 찾는 특별한 여행, 경북도 템플스테이, 소울스테이 imagefile 2019 / 04 / 08 28
39735 문화 유튜브와 팟캐스트로 인해 변화된 미디어 습관 imagefile 2019 / 04 / 08 33
39734 사회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이 '대한민국의 시작' imagefile 2019 / 04 / 08 24
39733 사회 한국인 10명 중 8명, 미세먼지로 생활에 심각한 영향 받아 imagefile 2019 / 04 / 08 27
39732 사회 한국, 디지털 금융 활용도 아태 국가 중 최상위권 imagefile 2019 / 04 / 08 21
39731 연예 '더 뱅커'에 초호화 캐스팅에 강림한 연기神들 "시너지 폭발" imagefile 2019 / 04 / 03 116
39730 연예 SBS '빅이슈' 대한민국을 휩쓰는, 연예계 사건이 눈앞에! imagefile 2019 / 04 / 03 153
39729 연예 ‘믿고 듣는 음원퀸’ 태연, ‘사계’ 인기 돌풍! imagefile 2019 / 04 / 03 58
39728 연예 NCT 127, 日 첫 투어 대성황 속 4월 북미 투어 기대 커! imagefile 2019 / 04 / 03 64
39727 연예 샤이니 민호, 첫 솔로곡 ‘I’m Home’ imagefile 2019 / 04 / 03 62
39726 연예 '트래블러' 이제훈, '긍정+청량' 이제훈 표 여행기 '중독성 甲' imagefile 2019 / 04 / 03 29
39725 연예 강다니엘, 58주 연속 베스트아이돌 선정 imagefile 2019 / 04 / 03 54
39724 여성 조기 혹은 이른 폐경 여성 당뇨병 위험 5배 imagefile 2019 / 04 / 03 44
39723 여성 생리 지연하려면, 예정일로부터 최소 7일 전 매일 한 알 복용 시작해야 2019 / 04 / 03 43
39722 건강 혈관 건강에 치명적인 이상지질혈증, 제대로 알고 관리하자! imagefile 2019 / 04 / 03 47
39721 사회 한국 30대 기업 9개사, 직원 평균 연봉 1억 이상! 2019 / 04 / 03 40
39720 사회 구직자 10명 중 8명, 해외취업에 관심 높아 2019 / 04 / 03 41
39719 사회 미혼남녀 37.3%, "결혼제도에 얽매이고 싶지 않아" imagefile 2019 / 04 / 03 39
» 정치 황교안과 김무성, 차기 정권 창출위해 '오월동주'설 나돌아 imagefile 2019 / 04 / 03 69
39717 정치 '공수처 설치' 찬성 65%, '기소권 없는 공수처' 반대 59% imagefile 2019 / 04 / 03 3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