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중등교육 양극화 현상 심해져 저소득가정과 부유한 가정의 중등교육 기회 불균형 문제가 드러났다. 학군이 좋...

by admin_2017  /  on Apr 16, 2019 19:34
영국 중등교육 양극화 현상 심해져

저소득가정과 부유한 가정의 중등교육 기회 불균형 문제가 드러났다. 학군이 좋은 지역내 거주하는 가정일지라도 소득에 따라 입학 거절에 따른 이의제기(Appeal) 비율이 차등한 결과가 보도됐다. 싱크탱크의 조사 결과 항소심과 웨이팅 리스트는 부유한 가정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정책자문 기관(EPI: Education Policy Institute)에 따르면 부유한 지역 출신 가정은 저소득 지역 가정에 비해 원하는 학교의 중등 교육 입학에 2배이상 높은 진학 성공률을 보였다. 

6. 중등교육 양극화 현상 심해져 사진.jpg

영국은 공립 중학교에 진학하기 위해 원하는 학교에 자리가 없으면 대기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순번을 기다릴 수 있다. 순번을 기다려 원하는 학교에 진학 하는 경우가 소수 이민자 자녀의 경우 영국인에 비해 현저히 적었다. 가디언즈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 국적이 아닌 소수의 이민자 자녀그룹은 항소 시스템과 웨이팅 리스트를 살펴 본 결과 자신들이 원하는 학교에 들어가지 못한다.아시아인은 12% 만 원하던 학교에 입학 했고, 흑인은 10%로 백인 영국인 자녀가 대기자 리스트에서 원하는 학교에 진학할 확률 21%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을 유지하는 걸로 밝혀졌다. 

중학교 입학은 2016년에서 2017년사이 545,000 건 있었다. 그중 84% (459,000)는 1지망 중학교에 입학했다. 1지망 중학교에 입학을 거절받은 86,000건의 학생들은 이의제기를 통해 재심사를 받을 수 있는데 1/7만이 이의제기를 통해 원하는 학교에 입학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영국 중학교 입학제도의 이의제기 절차의 까다로움이 이민자에게 불리한 결과를 나타낸다며 절차를 간소화 시키는데 관심이 모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출처: 가디언즈 

영국 유로저널 홍선경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404
11952 브렉시트 탈퇴로 영국 800억 파운드 손실에 직면,(1면) imagefile 2019 / 05 / 13 190
11951 대형 슈퍼마켓 체인점 온라인 주문 서비스 늘어 imagefile 2019 / 05 / 13 117
11950 브렉시트 10월로 연기, 4월 경제 지표 소폭 개선(1 면) imagefile 2019 / 05 / 06 421
11949 런던 시장 샤디크 칸, 트럼프와 만찬 여왕 초대 못받아 imagefile 2019 / 05 / 06 171
11948 경축 로얄베이비 탄생,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 imagefile 2019 / 05 / 06 188
11947 정부, 최저 임금 £9.61로 인상 계획, imagefile 2019 / 05 / 06 267
11946 보수당 지방선거 참패 총리책임론 불가피 imagefile 2019 / 05 / 06 372
11945 최저탄소배출구역(ULEZ) 시행 첫 주 준수율 70% imagefile 2019 / 05 / 06 401
11944 SUV차량 운전자 주유비 £1천6백 더 소비해 imagefile 2019 / 05 / 06 145
11943 테레사 메이 총리 사임 요구하는 보수당 목소리 높아 imagefile 2019 / 04 / 30 304
11942 국세청 부동산 취득세 10억 하락, 브렉시트 여파로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1면) imagefile 2019 / 04 / 30 384
11941 메건 왕세자비 출산 임박..전세계 언론 주목 imagefile 2019 / 04 / 30 295
11940 영국 물가 상승 저소득층 소비품목에 집중돼 imagefile 2019 / 04 / 30 176
11939 6월 미 대통령 트럼프 영국 방문 확정 imagefile 2019 / 04 / 30 125
11938 스리랑카 연쇄 폭발 테러범 영국 유학 출신 imagefile 2019 / 04 / 30 203
11937 영국 통계청 빅데이터 활용한 첫 사례 눈길, 저성장세 지속 추세 imagefile 2019 / 04 / 30 226
11936 영국, 자녀위한 정기적금 정부 세금감면 혜택받아 imagefile 2019 / 04 / 16 586
» 영국 중등교육 양극화 현상 심해져 imagefile 2019 / 04 / 16 842
11934 영국 해리왕자 매건마클부부 부활절 출산 예정 imagefile 2019 / 04 / 16 482
11933 브렉시트 시한 10월 연장 후 여야 타협안 쟁점은 관세동맹(1면) imagefile 2019 / 04 / 16 47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