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인권감시기관, 독일에서 거부된 아프간 난민신청자들 처우 강력비판 유럽이사회 소속 고문방지위원회가 송환과정에...

by eknews10  /  on May 13, 2019 22:33

인권감시기관, 독일에서 거부된 아프간 난민신청자들 처우 강력비판

 



유럽이사회 소속 고문방지위원회가 송환과정에서 일어난 독일 경찰의 아프간 난민신청자 학대사건을 계기로 독일의 난민신청자 처우를 비판하고 나섰다. 인권단체들은 독일에서 송환이 절차에 따라 행해지고 있지만, 송환대상자들의 처우는 개선의 여지가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독일 내지용 - 사회2.jpg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는 독일 경찰에 대한 유럽이사회의 비판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 경찰은 송환과정 중 난민지위가 거부된 아프간 출신 난민신청자의 성기 부위를 만지고 그의 목을 조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문방지위원회(CPT, the Committee for the Prevention of Torture)는 보고서를 통해 성기를 쥐어짜는 등의 학대행동은 고통을 유발해 복종을 얻어내기 위한 기술로 불필요하며 부당하다는 의견을 냈다.

 



해당 보고서는 지난 2018 814일 독일 뮌헨에서 아프가니스탄 카불로 송환된 46명의 아프간 난민신청자들에 주목했다. 이들은 독일에서 난민지위가 거부당한 뒤 유럽연합 국경수비대인 프론텍스(Frontex)를 대리한 독일경찰에 의해 송환되었다. 해당 비행기에는 백 명의 독일 경찰관들을 비롯해 세 명의 고문방지위원회 대리인들이 동행했으며, 이 중 여섯 명의 경찰관이 해당 난민신청자를 물리적으로 제압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문방지위원회는 송환과정이 대부분 절차에 따라 공적으로 행해졌지만, 독일 경찰은 송환을 거부하는 두 명의 아프간 난민신청자들 제압해 수갑을 채우고 다리를 묶은 채 비행기에 실었다고 서술했다. 더 나아가 한 아프간 난민신청자가 탑승 후에도 송환을 거부하자 한 경찰관은 팔로 이 남자의 목을 눌러 송환자가 숨을 쉬기 어려워했으며, 그러는 와중에 다른 경찰관은 그의 성기를 여러 번 쥐어짜는 방법으로 그를 제압해 좌석에 결박했다고 폭로했다.



 

<사진: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960 독일 딸기농가, 1 년 치 수확량 도둑 맞아…작년에도 비슷한 일 발생 imagefile 2019 / 05 / 21 128
8959 구동독 지역과 베를린, 극우주의자들의 폭력시위 여전해 imagefile 2019 / 05 / 14 215
8958 독일, 국가(國歌)에 대한 논쟁으로 구동서독 갈등 심화 imagefile 2019 / 05 / 13 197
8957 독일인들, 현재 삶에 만족하고 미래에 대한 불안감 적어 imagefile 2019 / 05 / 13 238
» 인권감시기관, 독일에서 거부된 아프간 난민신청자들 처우 강력비판 imagefile 2019 / 05 / 13 93
8955 독일, 반민주주의적 해외자금 유입 차단 위해 ‘모스크세’ 도입 검토 imagefile 2019 / 05 / 13 96
8954 독일 여당대표, 2021년 임기 마지막까지 메르켈 총리가 직무 수행해야 imagefile 2019 / 05 / 13 75
8953 독일, 유럽의회 선거에 41개 정당 참여…지난 선거의 두 배 수준 imagefile 2019 / 05 / 13 70
8952 독일인들, 유럽연합과 관계설정 두고 의견 엇갈려 (1면) imagefile 2019 / 05 / 13 81
8951 독일 기독교, 2060년까지 신자 수 지금의 절반 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측 imagefile 2019 / 05 / 07 203
8950 독일 경찰, 세계최대 불법거래사이트 WSM 폐쇄…운영 일당과 판매상 등 체포 imagefile 2019 / 05 / 07 128
8949 독일 디지털 위원회, 다가올 디지털 미래 위해 디지털 정책 고심 imagefile 2019 / 05 / 07 109
8948 에어버스社, 독일 정부 상대로 대규모 소송전 준비 2019 / 05 / 07 114
8947 독일산업연맹, 비싼 에너지와 복잡한 행정 두고 경제장관 맹비판 imagefile 2019 / 05 / 07 183
8946 독일, 또다시 국제사회에서의 소극적 역할 비판 받아 imagefile 2019 / 05 / 07 161
8945 독일, 노동시장에 난민들 흡수해 고령화 문제 극복하고자 노력 (1면) imagefile 2019 / 05 / 07 161
8944 독일, ‘대기업 국유화’ 발언으로 사만당 지지율 하락해 imagefile 2019 / 05 / 07 124
8943 독일 자유민주당, 당내 여성할당제 거부…자발적 개혁 노선 확정 imagefile 2019 / 04 / 30 169
8942 독일 보수여당, 反국가주의-親유럽연합 모토로 유럽의회 선거전 돌입 imagefile 2019 / 04 / 30 99
8941 독일어 시험 탓 외국인 배우자 33% 가량 배우자 못 만나 imagefile 2019 / 04 / 30 17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