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시 같은 그림을 그리고 싶다 6. 피겨 스케이트 선수에서 화가로 조안 미첼은 1925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Jun 03, 2019 23:40
extra_vars1 :  
extra_vars2 :  
시 같은 그림을 그리고 싶다

6. 피겨 스케이트 선수에서 화가로
조안 미첼은 1925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태어났다. 미첼은 유능한 의사이자 아마추어 화가였던 아버지와 잡지사 편집자이면서 시인이었던 어머니를 통해 일찍이 예술과 문학을 접했다. 
 
Joan Mitchell.jpg
Joan Mitchell

아들을 원했던 그의 아버지는 이름을 처음에 존(John) 미첼이라고 했다가 조안(Joan) 미첼로 바꿨다고 한다. 
어린 시절부터 스포츠에 능했던 미첼은 수영에 능숙했을 뿐만 아니라 유망한 피겨 스케이트 선수로 전국 대회에 4위까지 했었지만, 무릎 부상으로 중단해야만 했다. 하지만, 그녀의 강한 신체적 근성은 추후 작업 스타일에도 반영되어 화폭에 강건한 손놀림으로 표현되었다. 
미첼은 어린 시절 미술관에서 접했던 세잔느, 칸딘스키, 마티스, 르느와르, 반 고흐 등 유럽의 거장 화가들의 작품에 크게 감흥을 받았으며 예술가로 성장하기까지 그들의 영향을 상당히 많이 받았다. 
그녀의 추상 스타일은 몬드리안의 차가운 추상보다는 칸딘스키의 뜨거운 추상 혹은 서정적 추상의 계보를 잇는다는 말이 있다. 이것은 그녀가 어릴 적 받은 영향이 그대로 작품 속에 녹아 내렸기 때문일 것이다.

Wassily Kandinsky, Improvisation 28, 1912.jpg 
Vasily Kandinsky, Improvisation 28, 1912

Henri Matisse, Joy of Life, 1905.jpg 
Henri Matisse, Joy of Life, 1905

이 후에는 프란츠 클라인, 윌렘 드쿠닝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Franz Kline, Mahoning, 1956.jpg
Franz Kline, Mahoning, 1956

그리고 1955년 이후부터는 그녀의 연인이 된 장-폴리오펠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Jean-Paul Riopelle, Untitled, 1949.jpg
Jean-Paul Riopelle, Untitled, 1949
 
Jean-Paul Riopelle. Perspectives, 1956.jpg
Jean-Paul Riopelle, Perspectives, 1956

미첼은 메사추세츠의 스미스 칼리지 영문과를 다니다가,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에서 장학금을 받으며 학사와 석사 학위를 수료했다.
1947년 뉴욕 맨하튼으로 이주 한 후, 한스 호프만 미술학교에 입학을 했다. 강의 첫날 그가 하는 말을 한 마디도 알아들을 수 없어 그녀는 기가 막혀서 그냥 나왔다고 말했다. 
1950년 추상표현주의 모임인 '아티스트 클럽'에 초대되어 추상표현주의의 대가였던 윌렘 드 쿠닝(Willem de Kooning, 1904∼1997)과 잭슨 폴록(Jackson Pollock, 1912∼1956) 등 추상표현주의 1세대로 불리는 선배 작가들과 교류했으며, 남성 위주로 구성된 미술 단체에 당시 몇 안 되는 여성 작가들 중 한 사람으로 초대되기도 했다.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미첼은 당대 유명했던 화상 리오 카스텔리(Leo Castelli)가 1951년 기획한 역사적인 전시 <9번가 전시: 회화와 조각(9th Street: Exhibition of Paintings and Sculpture)>에 윌렘 드 쿠닝, 한스 호프만 등 당시 유명한 70여명의 작가들과 함께 당당히 참여하게 되었다. 
미첼은 이 전시를 통해 뉴욕 화단에서 떠오르는 별로 주목을 받게 되었고, 이듬해 뉴욕 뉴 갤러리(New Gallery)의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왕성한 활동을 시작했다. 
그녀는 스물 네 살이 되던 해 1949년에 미국인 출판업자와 결혼했다. 그리고 1950년 뉴욕 컬럼비아 대학을 졸업했다. 하지만, 1952년에 이혼을 한 후, 캐나다인 화가 장 폴 리오펠(Jean-Paul Riopelle, 1923~2002)를 만나 함께 1955년 프랑스로 이주했다. 
당시 2천달러의 장학금을 받고 파리와 프로방스에서 공부를 하면서, 스페인과 이태리로 여행을 했다. 1959년 이후에는 파리와 뉴욕을 오가며 작품 활동을 계속하였다. 1967년 이후에는 아예 파리 근교 베테유(Vétheuil)에 상주하면서 그림을 그렸다.
1972년에 시라큐스 에버슨 미술관에서 그리고 1974년 휘트니 미술관과 같은 큰 규모의 미술관에서의 전시를 통해 점차적으로 미술계에서 그녀의 역량을 펼치며 이름을 알려 나갔다.  
1992년 그녀의 나이 67세에 암으로 생을 마감했다. 하지만, 그녀가 작고한 이후로도 미국을 비롯해 유럽과 아시아에서 그녀의 작품 전시가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 우리나라 국제 갤러리에서도 2006년, 2009년 두 번에 걸쳐 미첼의 작품을 전시한 바 있다. 
미첼의 작품들은 2002년 뉴욕 휘트니 미술관 그리고 모마 미술관, 솔로몬 구겐하임 미술관, 런던 테이트 갤러리, 오사카 현대 미술관, 서울 삼성미술관 등 세계 유수의 미술관 곳곳에 소장되어 있다.

7. 자연이 내게 남기는 것을 그리고 싶을 뿐입니다
미첼의 작품은 주로 2개의 패널을 합친 캔버스에 격렬한 붓질로 그려져 있다. 
 
Joan Mitchell, Sunflower I, 1992.jpg
Joan Mitchell, Sunflower I, 1992

자신의 그림을 ‘공간에 나타나는 유기체’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녀는 “나는 내 안에 지니고 있는 풍경을 기억해 내어 그립니다. 그러는 동안 그것들은 변모되기도 합니다. 자연은 그 자체 그대로 두는 것이 낫다고 봅니다. 나는 그것을 더 낫게 그리고 싶지 않을뿐더러 그것을 그대로 표현할 능력은 더더구나 없습니다. 나는 그저 자연이 내게 남기는 것을 그리고 싶을 뿐입니다”라고 말했다.
미첼의 작품은 회화적 구성이나 화법에 있어서 계속해서 변화를 보였는데 이는 작품이 제작된 시기와 주제 그리고 작가의 개인적 감정 기복에 따라 달라졌다. 
미첼은 유럽에서 반 고흐와 모네의 영향을 받았고, 특히 마티스의 팬이기는 했지만, 반 고흐의 말기 작품들 중 ‘까마귀가 있는 밀밭(Wheatfield with crows)’ 속의 죽음, 자살, 절망, 우울, 그리고 암흑을 느끼고 반 고흐에 대한 오마쥬로 ‘새들은 없다(No Birds)’을 그리기도 했다. 
 
Vincent van gogh, Wheatfield with crows,1890.jpg
Vincent van Gogh, Wheatfield with crows, 1890
 
Joan Mitchell, No Birds, 1987-88.jpg
Joan Mitchell, No Birds, 1987-88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칼럼니스트, 아트컨설턴트 최지혜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블로그 : blog.daum.net/sam107
페이스북 : Art Consultant Jihye Choi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3258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2262
1676 최지혜 예술칼럼 생의 의욕과 충만감을 북돋운다 imagefile admin_2017 19/06/17 00:06 170
1675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용기가 이끈 역사 imagefile admin_2017 19/06/12 05:01 355
1674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먹고 마시면서 발전하는 문화-문명의 출발은 음식에서 시작하였다. imagefile admin_2017 19/06/12 04:52 202
1673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16)-'빈엑스포(VINEXPO )2019 보르도(Bordeaux)' imagefile admin_2017 19/06/12 01:07 415
1672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44) 파파로티 imagefile admin_2017 19/06/11 03:32 307
1671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 믿는 자들로... admin_2017 19/06/11 03:30 170
1670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61. 완성된 행복의 영역 admin_2017 19/06/11 01:57 162
1669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취업비자 연봉 낮은 경우 imagefile admin_2017 19/06/10 21:06 369
1668 최지혜 예술칼럼 내 그림은 미시간 호수, 또는 바다, 또는 들판에 관한 느낌의 반복이다 imagefile admin_2017 19/06/10 18:58 245
166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테니스의 축제 롤랑 가로스 ( Roland Garros) imagefile admin_2017 19/06/05 06:24 439
» 최지혜 예술칼럼 시 같은 그림을 그리고 싶다 imagefile admin_2017 19/06/03 23:40 234
1665 영국 이민과 생활 동거인 파트너비자 동거증명 imagefile admin_2017 19/06/03 23:00 244
1664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교회에 나눠 주신 성령의 나타남 admin_2017 19/06/03 22:55 181
1663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60. 연극 의에 담긴 행복 메시지 admin_2017 19/06/03 22:36 156
1662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대학 휴학시 체류와 비자문제 imagefile admin_2017 19/05/21 17:35 424
1661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59. 인류의 행복을 위한 희생 admin_2017 19/05/21 02:11 150
1660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칸 (Cannes) 의 72회 축제 imagefile admin_2017 19/05/20 22:42 326
1659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중에 병든 자가 있느냐, 교회에 세우신 직임 곧 주의 종들로, admin_2017 19/05/20 21:38 137
1658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먹거리와 먹거리의 역사-먹고 마시고 노는 것이 문화와 예술이다 imagefile admin_2017 19/05/20 20:57 169
1657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43)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imagefile admin_2017 19/05/20 19:52 15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