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정부, 구동독 지역 위해 도입됐던 ‘연대세(稅)’ 폐지 나서 (1면) 독일이 통일 후 구동독 지역과의 경제...

by eknews10  /  on Aug 13, 2019 17:34

독일 정부, 구동독 지역 위해 도입됐던 연대세()’ 폐지 나서 (1)

 



독일이 통일 후 구동독 지역과의 경제격차를 줄이기 위한 재원이었던 연대세()를 폐지하기 위한 수순에 돌입했다. 이번 정책은 중산층의 소득세 부담을 크게 경감시켜주는 효과를 낳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독일 총리가 이끄는 기독사회민주연합(CDU/CSU)이 연대세 전면 폐지를 추진하면서 부자감세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독일 1면 기사.jpg




서독과 동독의 경제격차를 줄이기 위해 1991년 도입된 연대세는 현재 독일에서 소득세와 법인세로 걷히는 전체 액수의 5.5%를 차지하고 있다. 올라프 숄츠(Olaf Scholz) 독일 재무부 장관은 지난 금요일 각료회의에서 90% 납세자들이 연대세에서 면제되는 새로운 정책을 발표하고 다른 장관들의 동의를 구했다. 숄츠 장관은 추가로 6.5%의 납세자들은 연대세 경감의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대세를 처음 도입한 이후 거의 30년이 지난 지금 올해 말에 예정되어 있던 정책종료시점이 다가오면서 연대세를 이대로 폐지하게 될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프레임을 도입할 것인지에 대한 논란이 있다. 한스 위르겐 파피어(Hans-Jürgen Papier) 독일 헌법재판소장은 올해 5월 새로운 정책프레임 없이 연대세를 계속해서 걷는 것은 반헌법적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기독사회민주연합과 사회민주당(SPD)이 이끄는 대연정 아래 연대세는 이대로 폐지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사회민주당은 연대세를 전면 폐지하는 것은 부자감세로 곤란하다는 입장이지만 정부 여당의 정책 드라이브로 연대세는 이대로 통일 독일 역사의 유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3380
Date (Last Update)
2019/08/13 17:34:30
Read / Vote
31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3380/de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43 독일, 신혼부부 열네 쌍 중 한 쌍은 동성혼 file 2019 / 08 / 20 183
» 독일 정부, 구동독 지역 위해 도입됐던 ‘연대세(稅)’ 폐지 나서 (1면) imagefile 2019 / 08 / 13 310
9041 독일 환경부 장관, 비닐봉투 사용 전면금지 정책 추진 imagefile 2019 / 08 / 13 367
9040 음식배달업체 딜리버루(Deliveroo), 독일에서 철수 결정 imagefile 2019 / 08 / 13 697
9039 독일 국회의원들, 이어지는 환경보호 압박에도 여전히 항공편 선호 imagefile 2019 / 08 / 13 534
9038 독일, 극우정당 반(反)난민 비디오에 달린 혐오댓글 대대적 수사 나서 imagefile 2019 / 08 / 13 261
9037 독일 아이들, 하루 설탕섭취량 권장량 훨씬 뛰어넘어 imagefile 2019 / 08 / 13 408
9036 독일, 희귀종 케퍼케일리 죽인 혐의로 두 남성 집단폭행 당해 imagefile 2019 / 08 / 13 268
9035 독일, 새로운 에너지원 찾아 수소개발에 집중 (1면) imagefile 2019 / 08 / 06 306
9034 독일, 인터넷 속도 세계 33위에 그쳐…안정적 네트워크 절실 imagefile 2019 / 08 / 06 247
9033 독일, 바르샤바 항쟁 75주년 맞아 폴란드에 깊은 유감 표해 imagefile 2019 / 08 / 06 193
9032 독일 극우정당, 범죄 수치 왜곡으로 외국인 혐오 부추기는 것으로 드러나 imagefile 2019 / 08 / 06 197
9031 트럼프 美대통령 안티파(Antifa) 공격에 독일 진보진영 발끈 imagefile 2019 / 08 / 06 176
9030 독일, 구글에 EU에서 녹음된 오디오 파일 청취금지 결정 통보 imagefile 2019 / 08 / 06 236
9029 독일 연방경찰, 지난 해 난민송환 중 71명 경찰관 부상 당해 imagefile 2019 / 08 / 06 184
9028 독일, 기민·기사 연합 지지율 하락, 녹색당은 상승 imagefile 2019 / 08 / 06 168
9027 독일 정부, 취학 전 아동 홍역백신접종 의무화…벌금 최대 2500유로 (1면) imagefile 2019 / 07 / 22 594
9026 독일 신임 국방장관, 국방예산 GDP 2% 수준으로 증액 원해 논란 예상 imagefile 2019 / 07 / 22 328
9025 메르켈 총리, 연례 하계 기자간담회서 트럼프 美 대통령 직접 비판 imagefile 2019 / 07 / 22 297
9024 독일, 투자자 경기전망지수 꾸준한 하락세…지난 7년 중 최저치 기록 2019 / 07 / 22 31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