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테오의 프랑스 이야기 유럽에서 프랑스에서 먹고 마시는 전통과 상징 (1) 프랑스 식도락은 전통과 상징, 그리고 의...

Posted in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admin_2017  /  on Sep 02, 2019 01:10
extra_vars1 :  
extra_vars2 :  
테오의 프랑스 이야기
유럽에서 프랑스에서 먹고 마시는 전통과 상징 (1)

프랑스 식도락은  전통과 상징, 그리고 의전이다. 

프랑스 식도락은 그 만들어진 전통에 따라 의례가 있고 의식을 치루어야 한다.

요리의 준비. 위생검사

식사의 의전의 시작은 부엌 청소부터 시작한다. 
모든 음식은 입으로 들어가 몸을 건강하게 만든다. 
하지만 모든 음식은 인간이 소화하여 영양분이 되기 위하여 음식의 재료나 준비하는 모든 도구가 위생적이고 청결해야 한다. 
생명을 유지시켜 주는 음식은 맛과 향 이전에 그 재료가 청결해야 하고 주방의 요리사의 위생 상태와 건강이 중요하다. 

테01.png

 프랑스 식사의 구성 

테02.jpg

 식사의 시작은 아페리티프로, 식사의 마지막은 디제스티프로 한다. 
그 사이 사이 앙트레가 들어오고 주 식사로 채소를 곁들인 생선이나 고기 요리가 따라오며 후로마쥬(치즈), 그리고 디저트가 있어야 한다. 
최소한 네 가지 순서가 진행되어야 하며 상황에 따라 여섯 가지나 여덟까지도 가능하다.
바쁜 현대 사회를 살아가며 한국식으로 한 상 차림을 하면 좋겠지만 전통이 만들어 놓은 의례를 바꾸기가 쉽지 않다. 

식전주로 불리우는 아페리티프는 주로 달콤한 술이나 샴페인으로 한다. 
물론 소시쏭이나 채소나 과일, 짭짤하든지 달달하드니 안주거리가 동반하고 아페리티프의 가장 중요한 재료는 식탁으로 들어가는 대화다. 아페리티프 시간의 대화는 국민의례 시 부르는 애국가 떼창과 같은거다. 
달달하고 약한 알코올로 이루어진 아페리티프와 함께 네 가지 순서에 따른 식사 의식은 프랑스 사람들이 "진짜 식사"라고 부른다. 

테03.jpg

앙트레-주식-후로마쥬-디저트 이 공식 식사의 전통을 깬다는 것은 프랑스 문화재를 부수고 불지르는 만행이다. 

포도주 없는 식사는 태양이 없는 대낮이다. 

테04.jpg

공식 식사 순서에 곁들이는 포도주가 빠지면 결례다. 
프랑스는 전 세계 제 일의 포도주 생산국이며 포도주 라벨이 그 이름이 만 개가 넘는 풍요로운 나라다. 
음식에 맞추어 포도주를 골라내는 예술적 기교가 필요하다. 
요리의 맛과 향에 가장 어울리는 포도주를 찾아 낸다면 신선이다. 수 백 가지 후로마쥬와 수 만가지 포도주 중에 선택하여 결합한다는 것은 향수를 배합하는 조향사 이상의 섬세한 향기에 대한 경험이 필요하다. 
절대 죽기 전에 이룰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물론 소믈리에라는 전문가가 곁에 있어 그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소믈리에는 음료수부터 커피까지 모든 알코올을 망라하여 음료의 전문가다. 

후로마쥬는 좋은 식사의 보충이 되고, 
나쁜 식사에는 추가가 된다.
-으젠 브리포-

테05.jpg

 식사의 순서에 자리 잡은 후로마쥬는 반드시 포도주와 함께 해야 한다. 
치즈 한 조각이 입안 다른 향을 제거하고 포도주만의 독특한 향을 즐길 수 있게 해 준다. 
치즈와 포도주의 결합은 식탁을 놀랍도록게 풍요롭게 만들어 준다.        

프랑스 생활의 우선권은 식권

20세기 전반부의 프랑스 대중은 특별한 경우에만 이와 같은 전통 의례에 따른 식사 순서를 즐길 수 있었다. 
전쟁이 끝난 1945년 프랑스 일반 노동자들은 식사 비용으로 소득의 55%를 사용했다. 
21세기 현재 20%까지 내려 갔다고 한다. 
한국어의 밥벌이 한다는 말은 프랑스에서 그냥 사용해도 되는 말이다. 
육류 소비가 18세기 19세기 일인당 년 20킬로그램이었다면 21세기 전반부의 프랑스는 85킬로그램을 먹어댄다. 
프랑스는 여전히 소득 가운데 식생활비가 가장 높은 선진국이다. 정말 먹는 것이 남는 나라다. 
                            
  (다음호에 계속)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테오
bonjourbible@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3323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2298
1760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의 부유함은 누가 가지고 있나 (1) newimagefile admin_2017 19/09/23 01:01 17
1759 영국 이민과 생활 주재원비자와 솔렙비자 첫신청 newimagefile admin_2017 19/09/23 00:56 15
1758 아멘선교교회 칼럼 썩는 양식을 위하여 일하지 말고 new admin_2017 19/09/23 00:08 15
1757 최지혜 예술칼럼 회화의 존재조건이 무엇인가 newimagefile admin_2017 19/09/23 00:02 16
1756 영국 이민과 생활 T2G 이직과 CoS할당심사 및 발행 imagefile admin_2017 19/09/10 20:53 112
1755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9월의 파리 imagefile admin_2017 19/09/09 21:15 265
1754 아멘선교교회 칼럼 길 가실 때에 혹이 여짜오되 admin_2017 19/09/09 19:42 121
1753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2)-G7 정상 회담과 바스크(Basque) 와인의 추억 (2) imagefile admin_2017 19/09/09 18:45 138
1752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유럽에서 프랑스에서 먹고 마시는 전통과 상징 (2) imagefile admin_2017 19/09/09 02:43 136
1751 최지혜 예술칼럼 나는 스타일이 없는 것을 좋아한다 imagefile admin_2017 19/09/09 00:23 129
1750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 파리지엔느의 휴가 > 세번째 이야기 imagefile admin_2017 19/09/04 05:12 267
1749 영국 이민과 생활 동반비자자 영국취업비자 어떻게 신청하나? imagefile admin_2017 19/09/04 05:08 97
1748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53) 기생충 imagefile admin_2017 19/09/04 05:05 86
1747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admin_2017 19/09/02 20:32 87
»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유럽에서 프랑스에서 먹고 마시는 전통과 상징 (1) imagefile admin_2017 19/09/02 01:10 109
1745 최지혜 예술칼럼 화제가 되고 있는 예술가 imagefile admin_2017 19/09/02 00:41 135
1744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1)-G7 정상 회담과 바스크(Basque) 와인의 추억 (1) imagefile admin_2017 19/08/27 23:50 158
1743 영국 이민과 생활 영어가 부족할 때 영국비자와 영어시험 imagefile admin_2017 19/08/27 17:22 153
1742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 파리지엔느의 휴가 > 두번째 이야기 imagefile admin_2017 19/08/26 23:33 359
1741 최지혜 예술칼럼 늘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다 imagefile admin_2017 19/08/26 23:26 11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