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대학, 학비 도입과 생활비 높아져 외국인 유학생 감소 비유럽출신 유학생에 한해 대학 수업료 무료에서 연 ...

by admin_2017  /  on Sep 11, 2019 03:54
독일 대학, 학비 도입과 생활비 높아져 외국인 유학생 감소
비유럽출신 유학생에 한해 대학 수업료 무료에서 연 1500 유로로 전국 확산 가능 

독일이 비유럽출신 학생들에게 무료였던 고급대학 교육 학비를 도입하고, 생활비도 점차 비싸지면서 외국인 유학생들의이 감소로 학내 다양성을 저해하고 독일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무료로 고급대학교육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최대장점으로 꼽혔던 독일에서 2017년 10월 독일의 16개 주 가운데 하나인 바덴-뷔템베르크(Baden-Wurttemberg) 주가 최초로 비유럽출신 외국인에게 학기 당 1500유로의 학비를 적용하면서 주 내 일곱 개 대학이 동시에 외국인 학비를 도입하자 평균 일년 당 입학하는 외국인 학생 수가 1/3로 줄었다.  

바덴-뷔템베르크 지역 언론인 WDR은 외국인 학비가 도입된 이후 비유럽출신 학생의 등록율이 20% 감소했고, 지역 별로는 아프리카와 아시아 학생들의 감소율이 가장 컸다고 보도했다. 칼스루에(Karlsruhe) 공대는 매년 150명 정도의 아프리카 출신 학생들을 받아왔지만 2018년 이 수치는 22명으로 줄었다.  

반면,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는 같은 지역 프라이부르크(Freiburg) 대학이 경우 비유럽출신 외국인 학생 입학생이 112명 늘어나며 대학 별로 다른 추세를 보이고 있고 독일 대학의 입장에서 타격이 크지 않아 학비 도입이 전국 대학들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미 독일 내 더 많은 주들이 바덴-뷔템베르크의 사례를 참고하여 외국인학비 도입을 고려하고 있지만, 외국인 학비 도입이 세계 양극화 격차를 고착화하고 독일 내학 내 다양성을 떨어트릴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한편, 최근 설문조사에서 독일은 비유럽출신 유학생들에게는 무상교육과 미래에 대한 비전 덕분에 비영어권 국가 중 단연 최고 유학 선호지역으로 꼽혔다.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5369
Date (Last Update)
2019/09/11 03:54:23
Read / Vote
15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5369/87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64 개정된 독일 새 이민법, 비EU출신 진입 편리 속 위헌적 요소 제기 (1면) imagefile 2019 / 09 / 11 247
9063 주독미군 일부 폴란드로 이전해 안보정책 개편 불가피 2019 / 09 / 11 142
» 독일 대학, 학비 도입과 생활비 높아져 외국인 유학생 감소 2019 / 09 / 11 153
9061 독일, 동성혼 신혼부부 증가 속 동성애 전환치료 전면금지 예정 2019 / 09 / 11 113
9060 독일 기독교 신자 가파른 감소세로 재정 문제 부상 2019 / 09 / 05 199
9059 독일 극우 세력, 외국인 혐오와 인종차별주의 사건에 연루돼 2019 / 09 / 05 164
9058 독일 경제, 세계 경제 둔화와 미중 무역 전쟁에 둔화 심화 (1면) imagefile 2019 / 09 / 04 199
9057 독일 대학, 학비 증가에 외국인 유학생 줄어 (1면) 2019 / 08 / 27 329
9056 독일 극우세력, 이민자들 ‘사냥’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 imagefile 2019 / 08 / 27 237
9055 독일 정부, 공약 이행율 역대 최고치…유권자들은 10%만 동의 imagefile 2019 / 08 / 27 131
9054 독일 경제, 2012년 이래 기업인신뢰도 최저치로 경기 둔화 계속 imagefile 2019 / 08 / 27 166
9053 독일 베를린, 대낮에 공원에서 총격살해사건 발생 imagefile 2019 / 08 / 27 185
9052 독일 남서부 경찰, 형사사건 용의자 무조건 국적 공개 imagefile 2019 / 08 / 27 128
9051 독일인들, 한때 무시하던 무(無)알코올 맥주 점점 더 많이 찾아 imagefile 2019 / 08 / 27 119
9050 獨 2분기 경제성장률(GDP), 전분기 대비 0.1% 감소 imagefile 2019 / 08 / 21 147
9049 독일, 연금 받으며 계속 일하는 고령인구 기록적 수치 (1면) imagefile 2019 / 08 / 20 294
9048 독일, 경기침체 본격화 신호 여러 곳에서 포착돼…전문가들 경고 imagefile 2019 / 08 / 20 213
9047 전기차 급부상에 독일 전통 자동차 산업 혁신 불가피 imagefile 2019 / 08 / 20 193
9046 메르켈 총리, 휴가복귀 하자마자 연정 갈등, 기후 변화 등 산적한 문제 시달려 imagefile 2019 / 08 / 20 103
9045 독일 내무부 장관, 시리아로 휴가 간 난민들 지위 박탈 경고 imagefile 2019 / 08 / 20 22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