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스물 세 번째 이야기 소박한 거품(bulles)과 귀로 마시는 와인의 즐거움 (1) “창을 사...

Posted in 유로저널 와인칼럼  /  by admin_2017  /  on Sep 24, 2019 22:01
extra_vars1 :  
extra_vars2 :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스물 세 번째 이야기
소박한 거품(bulles)과 귀로 마시는 와인의 즐거움 (1)


“창을 사랑하는 것은
태양을 사랑한다는 말보다 
눈부시지 않아 좋다 .”
---김현승 , “창”

-차콜리(Txakoli)를 사랑한다 말하는 것은
샴페인(champagne)을 사랑한다는 말보다
블링블링(bling-bling)하지 않아 좋다.
----필자


김현승 시인의 이 아름다운 싯구를 이런식으로 인용해서 좀 유감스럽게 되었지만, 필자가 접한 차콜리에 대한 첫인상을 이 구절만큼, 직선적으로 표현할 수는 없을 듯 하다. 

산 세바스티안의 라콘챠  해변.jpg
산 세바스티안의 라콘챠  해변

G7정상 회담이 끝나 삼엄했던 경찰의 경비도 한껏 느슨해진 구월 초, 프랑스 바스크지방의 대표 도시인 바욘(Bayonne)으로 가서 활기찬 늦여름의 주말 시장, 그 생동감을 느끼며, ‘‘떡본김에 제사지낸다’고, 지리적으로 가까운 스페인 바스크 지방까지 느껴보고 싶어 산 세바스티안(san sebastián)과 빌바오(Bilbao)로 떠났다. 그곳에서 우리나라의 막걸리나 소주를 마시듯, 그렇게 차콜리를 일상적으로 마시는 사람들을 많이 마주치게 되었다.

구시가지 해변가.jpg
구시가지 해변가

 차콜리란 무엇인가 ? 그 또한와인이다. 바스크 지방, 특히 스페인령 바스크에서 많이 소비되는, 작은 기포가 올라오면서, 색깔이 옅은 화이트 .(Vin blanc pétillant)
스페인 산 세바스티안에서 만난, 현지 신시가지에서 유명한 와인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주인장이자 소믈리에이기도 한 마틴(M.Martin)씨는 말한다. 
“바다와 접해 해산물이 풍부한 이곳에서는, 아무리 리오하(Rioja: 스페인의 유명한 와인 산지, 템프라니요 , 가르나챠(그르냐슈) 품종을 주로 쓴 레드 와인이 유명함)와 가까워도 화이트 와인을 많이 마시죠. 그중에서도 과하지 않은 잔잔한 거품을 지니고 있는 차콜리 한 잔과 핀쵸스(Pintxos) 를 함께 나누며, 이런 저런 이야기로 오후의 휴식을 즐기기도 하고, 하루의 피로를 풀며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답니다.

여러가지 종류의 차콜리 1.jpg
여러가지 종류의 차콜리 2.jpg
여러가지 종류의 차콜리 3.jpg
여러가지 종류의 차콜리

아시다시피, 거품,기포가 올라오는 와인(vins effervescents)은 여러가지 형태가 있죠. 그 중 대표적인게 프랑스의 샴페인이죠. 샴페인은 뭐랄까, 왠지 특별한 날, 화려한 은식기에 담긴 캐비어(caviar, 철갑 상어의 알)를 곁들여, 최대한 멋지게 차려입고, 눈부신 샹들리에의 요란한 불빛 아래에서 마셔줘야 할것 같지 않나요?

근데, 보시다시피 이 차콜리는 알콜농도도 9프로로 낮은 편이라 그리 쉽게 취하지 않고, 술이 약한 여성들도 편하게 마실 수 있죠. 곁들이는 음식도, 거창하지 않은, 가벼운 스넥같은 여러 종류의 핀쵸스면 충분하답니다.

여러 종류의 핀쵸스(Pintxos).jpg
여러 종류의 핀쵸스(Pintxos)

차콜리는 이 바스크 지방의 백포도주를 만드는 향토 품종인 “온다리비 수리”(Hondarribi Zuri-스페인에서는 알파벳Z를 시옷에 가깝게 발음하는 모양이다.)로 만든답니다. 레몬의 뉘앙스와 복숭아, 흰꽃을 섞은듯한 미묘한 풍미와신선한 느낌의 신맛이 매력적이죠. 따라서 이 와인은 절대적으로 스텐레스 스틸 양조통에서 발효시켜야 해요.
시멘트나 나무를 재료로 한 양조통을 쓰면, 레몬향의 섬세한 산미가 살아날 수 없겠죠. 두꺼운 커튼으로 덮힌 것 처럼 본래의 신맛이 빛을 잃고, 아마도 매우 둔탁한 느낌을 주지 않을까요 ? 더군다나 알콜 도수도 낮은데, 그런 양조통을 쓰게 되면, 산미를 유지하려는 힘도 무력해 질 거예요.”

바다를 품은 도시ㆍ 도노스티아.jpg
바다를 품은 도시ㆍ도노스티아

바스크어로 도노스티아(Donostia)라고 불리는 도시 , 인구 대비 미슐랭 레스토랑이 가장 많은 곳, 스페인 산 세바스티안 !
산(피레네 산맥)과 아름다운 해변(‘조개’라는 뜻의 라콘챠 해변이 대표적, 실제로 조개를 닮았음)을 품은 바다가 주는 풍부하고 다양한 먹거리, 경제적인 풍요로움이 만들어내는 여유가, 예술과 미식의 발달로 경쾌하게 열매맺고 있는 그 곳에서 다양한 핀쵸스를 먹고 오지 않았다면, 마치 파리에 갔다가 에펠탑 안보고 돌아왔다는 이야기와 같을 것이다.

성당 주변 먹자골목.jpg
성당 주변 먹자골목

 세계각지에서 온 핀쵸스 바(Pintxos Bar)의 순례자들은 누구나 할 것 없이 구시가지의 바실리카 드 산타마리아 델 꼬로(Bascilica de Santa Maria del Coro)주변으로 모여든다. 이 바로크 스타일의 성당을 등지고, 오른쪽으로 두번째, 세번째 골목이 그들의 성지라고 해도 될만큼, 많은 바(bar)들이 모여 있다.


 (다음 호에 계속)
서연우
유로저널 와인 칼럼니스트
eloquent7272@gmail.com
대한민국 항공사. 항공 승무원 경력17년 8개월 .
이후 도불 ,프랑스 보르도에서 와인 소믈리에 자격증 취득후  
와인 시음 공부ㆍ미국 크루즈 소믈리에로 근무.
 현재  프랑스에  거주중.
여행과 미술을 좋아하며, 와인 미각을 시각화하여 대중에게 쉽게 전달할수있는 방법을 고민중.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4497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3380
1773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미라보 다리에서 흘러간 사랑 imagefile admin_2017 19/10/09 01:34 137
1772 영국 이민과 생활 특수한 경우 10년루트 배우자비자 imagefile admin_2017 19/10/09 01:27 87
1771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4)-소박한 거품(bulles)과 귀로 마시는 와인의 즐거움 (2) imagefile admin_2017 19/10/08 23:48 107
1770 아멘선교교회 칼럼 어떤 병든 자가 있으니 admin_2017 19/10/08 23:41 87
176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의 부유함은 누가 가지고 있나 (3) imagefile admin_2017 19/10/08 23:39 93
1768 최지혜 예술칼럼 나는 끝없는 불확실성을 좋아한다 imagefile admin_2017 19/10/07 00:39 114
176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열정적 로맨스와 그들만의 사랑 imagefile admin_2017 19/10/01 18:03 382
1766 아멘선교교회 칼럼 예루살렘에 있는 양문 곁에 admin_2017 19/09/30 22:36 848
1765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의 부유함은 누가 가지고 있나 (2) imagefile admin_2017 19/09/30 22:25 203
1764 영국 이민과 생활 사업비자 연장심사와 인터뷰 imagefile admin_2017 19/09/30 21:16 191
1763 최지혜 예술칼럼 제2의 현대미술에 관한 논의 imagefile admin_2017 19/09/30 00:20 221
1762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밤을 지새는 백야 축제 '라 뉘 블랑쉬' ( La Nuit Blanche) imagefile admin_2017 19/09/24 22:54 517
»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3)-소박한 거품(bulles)과 귀로 마시는 와인의 즐거움 (1) imagefile admin_2017 19/09/24 22:01 262
1760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의 부유함은 누가 가지고 있나 (1) imagefile admin_2017 19/09/23 01:01 303
1759 영국 이민과 생활 주재원비자와 솔렙비자 첫신청 imagefile admin_2017 19/09/23 00:56 311
1758 아멘선교교회 칼럼 썩는 양식을 위하여 일하지 말고 admin_2017 19/09/23 00:08 256
1757 최지혜 예술칼럼 회화의 존재조건이 무엇인가 imagefile admin_2017 19/09/23 00:02 220
1756 영국 이민과 생활 T2G 이직과 CoS할당심사 및 발행 imagefile admin_2017 19/09/10 20:53 333
1755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9월의 파리 imagefile admin_2017 19/09/09 21:15 652
1754 아멘선교교회 칼럼 길 가실 때에 혹이 여짜오되 admin_2017 19/09/09 19:42 33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