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육아휴직 사용한 여성, 직장 내 차별 밝혀져 육아휴직을 쓴 여성 직장인 39.3% 승진에서 차별 당해, 사내 평가에...

Posted in 여성  /  by admin_2017  /  on Nov 26, 2019 01:52
육아휴직 사용한 여성, 직장 내 차별 밝혀져
육아휴직을 쓴 여성 직장인 39.3% 승진에서 차별 당해, 사내 평가에서 차별은 34.1%가 차별당해



육아휴직을 사용한 여성 직장인 10명 가운데 4명이 육아휴직 때문에 승진에서 차별을 받았다는 조사 결과가 처음 나왔다.

육아휴직은 노동자가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를 양육하기 위해 신청, 사용하는 제도로 최대 1년까지 쓸 수 있다. 육아휴직은 같은 자녀를 두고 쓰는 첫 번째 육아휴직자와 두 번째 육아휴직자의 급여가 다르다.

고용노동부가 육아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763명(여성 542명, 남성 2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육아휴직자의 경험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육아휴직을 쓴 여성 직장인 가운데 육아휴직으로 승진에서 차별을 당했다고 답한 비율은 39.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휴직 사용으로 사내 평가에서 차별을 당했다는 비율은 34.1%였다.

1204-여성 2 사진 2.png 

1204-여성 2 사진.png


또한 육아휴직을 쓴 남성은 승진과 평가에서 차별을 당했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21.7% 24.9%로 여성보다 낮았다.

육아휴직 사용으로 차별을 당했다고 답한 남녀 직장인이 가장 많이 답한 차별 이유는 ‘휴직으로 인한 업무 공백’이 27.1%로 1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차별을 당하고도 참고 넘어간 이유로 ‘문제를 제기해도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40.4%)와 ‘인사고과, 승진 등 직장 생활 불이익 우려’(30.4%)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조사 대상 직장인은 평균 육아휴직 기간이 8.6개월을 사용했으며 여성은 9.7개월, 남성(5.8개월)보다 3.9개월 더 썼다.

주목할 점은 육아휴직 만족도가 남성 직장인이 여성보다 높았다는 것이다. 육아휴직 사용으로 ‘가족관계가 전반적으로 좋아졌다’라고 응답한 남성이 95.0%, 여성이 83.4%였고 ‘생산성과 업무 집중도가 좋아졌다’는 응답도 남성이 81.9%, 여성이 76.3%였다.

한편, 내년 3월부터 한부모 가정에 대한 육아휴직 지원금이 약 390만원으로 늘어나나다. 한부모 노동자가 육아휴직을 쓸 경우 경제적 손실이 비교적 큰 점을 감안해 인센티브 제도인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도’를 적용했기 때문이다.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도는 주로 엄마가 먼저 육아휴직을 쓴 후 같은 자녀에 대해 아빠가 육아휴직을 이어 쓰는 것을 말한다.
기존 제도는 직장인이 육아휴직 중 같은 영,유아 자녀에 대해 배우자가 육아휴직을 쓸 수 없지만 내년 2월부터 가능해질 전망이다. 부부가 한 아이에 대해 동시에 육아휴직을 쓸 수 있어 통상 여성의 ‘독박육아’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같은 자녀에 대해 모두 육아휴직을 사용할 경우 두 번째 사용하는 사람의 첫 3개월간 급여로 통상임금의 100%(상한액250만원)를 지급받는다. 첫 번째 육아휴직자는 같은 기간 통상임금의 80%(상한액 150만원)를 받는다.

앞으로 한부모 가정도 육아휴직 첫 3개월은 통상임금의 100%(상한액 250만원) 급여를 받게 된다. 세부적으로 4~6개월, 7~12개월 급여는 각각 통상임금의 80%(상한액 150만원), 50%(상한액 120만원)으로 설정돼 한부모 노동자가 받을 수 있는 최대 육아휴직 급여는 최소 1530만원에서 최대 1920만원으로 늘게 된다.

또한 정부가 사업주의 육아휴직 대체인력 인건비 부담도 덜어준다. 인건비 지원시기가 휴직자가 복귀 후 1개월 이상 근무한 것을 확인하면 지급하다보니 인건비 보조 혜택의 실효성이 낮은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대체인력 지원금 절반을 채용 후 3개월 단위로 지급한 뒤 나머지는 육아휴직 복귀자가 1개월 이상 일한 게 확인된 후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 육아휴직을 이행한 사업주에 주는 지원금도 휴직 기간 중 전체의 50%를 먼저 주고 나머지를 육아휴직 후 복귀한 근로자가 6개월 이상 일한 사실을 확인한 후 지급할 방침이다.

<표: 연합뉴스 전재>

한국 유로저널 노영애 선임기자
   eurojournal26@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95607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90145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84494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91667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85746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84563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85629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80329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76426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74557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49255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23689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15043
40832 내고장 강원도, 선제적 동서고속화철도 역세권개발 추진 2019 / 11 / 26 30
40831 기업 LG, 美 ‘탑골프’에 디지털 사이니지 대거 공급 2019 / 11 / 26 19
40830 기업 LS전선, 이집트 JV로 아프리카 진출 2019 / 11 / 26 16
40829 기업 현대미포조선, LNG벙커링선 1척 수주 2019 / 11 / 26 16
40828 기업 현대자동차 수소전기트럭 프로젝트, ‘올해의 트럭 혁신상’ 수상 2019 / 11 / 26 13
40827 기업 한화에어, 美 GE와 3억달러 규모 최첨단 항공 엔진부품 공급 2019 / 11 / 26 14
40826 문화 문화예술 관람률 첫 80% 돌파, '누구나 즐기는 문화로' 2019 / 11 / 26 13
40825 문화 5년뒤 인천공항, 세계 3대 초대형 허브공항 된다 2019 / 11 / 26 12
» 여성 육아휴직 사용한 여성, 직장 내 차별 밝혀져 imagefile 2019 / 11 / 26 17
40823 여성 보톡스 시술 경험자의 51%, 생애 첫 미용시술은 보톡스 2019 / 11 / 26 12
40822 사회 유로저널이 전하는 사회포토뉴스 모음 imagefile 2019 / 11 / 26 13
40821 사회 일상적 식습관 ‘배달음식’, 소비자들 ‘배달료’에 조금씩 무뎌져 imagefile 2019 / 11 / 26 9
40820 사회 성인남녀 10명 중 7명, 지난해보다 살림살이 더 빠듯해 file 2019 / 11 / 26 8
40819 사회 직장인 희망 은퇴 나이, '현실적으로 68세까지 일해야' imagefile 2019 / 11 / 26 12
40818 경제 10월 ICT 무역 수지는 61.4억불 흑자,전 지역 수출이 감소해 imagefile 2019 / 11 / 26 8
40817 경제 한국 ICT 제조업,생산 및 출하 지수 하락 속에도 회복 전망 imagefile 2019 / 11 / 26 9
40816 경제 세계가 주목하는 아세안, 한국경제 신 성장엔진으로 imagefile 2019 / 11 / 26 48
40815 경제 화장품 수출, 최근 5년간 평균성장률 35%로 나타나 imagefile 2019 / 11 / 26 10
40814 건강 한국인이 가장 부족하게 섭취하는 비타민 D,햇볕과 식품 통해 섭취 imagefile 2019 / 11 / 25 17
40813 건강 Q&A로 알아보는 페스트 감염병 imagefile 2019 / 11 / 25 1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