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EU 신 정부, 기후변화 대응을 유럽 신 성장동력으로 탄소배출권거래제 확대, 탄소국경세 본격 도입, 이산화탄소 배...

by admin_2017  /  on Feb 04, 2020 22:06
EU 신 정부, 기후변화 대응을 유럽 신 성장동력으로
탄소배출권거래제 확대,  탄소국경세 본격 도입,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확대, 플라스틱 규제 확대 등

2019년 12월 1일 향후 5년간 유럽을 이끌 차기 유럽연합(EU) 신정부가 출범하면서, EU 역사 최초로 독일 출신 폰데라이언(Von der Leyen) 여성 집행위원장이 이끌게 되었다.

 브렉시트(BREXIT), 미-EU 항공기 보조금 분쟁, WTO 개혁 등 여러 통상 분쟁이 끊이지 않고 포퓰리즘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에서 출범한 이번 EU 신정부의 새로운 통상정책이 역내통합을 위한 중요한 구심점이 될 전망이다.

폰데라이언 신 집행위원장은 EU의 향후 정책방향을 발표하며, 기후변화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 밝히면서, 기존 융커정부가 추진해왔던 다자무역 체제는 지속되나 지속가능개발, 환경 분야에 보다 중점을 두고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EU 중심의 WTO 개혁을 추진해 유럽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싱크탱크 유럽외교협회(ECFR)는 신정부의 신 통상정책이 EU를 한데 묶을 수 있는 중요한 열쇠 중 하나라고 분석하며, 효과적인 정책이행이 필요할 것으로 밝혔다고 브뤼셀KBC가 전했다.

EU 신 정부는 우선 기후변화 대응을 향후 유럽의 신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으나 이에 대한 회원국별 반대 목소리가 높고 예산문제 등으로 목표에 도달하기까지는 다소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집행위는 온실가스 배출감소 노력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및 혁신증진이 가능하며, 향후 글로벌 무대에서 EU 입지를 보다 확고히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체코, 헝가리, 폴란드 등 석탄에너지 의존도가 높은 동유럽 국가들의 경우에 이번 집행위 발표가 자국 경제발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 주장하며 반대하고 있다.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도 하루 아침에 재생에너지로 완전히 전환할 수 없다며, 집행위가 정한 목표 시점이 너무 이르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1212-유럽 3 사진.png

EU 신 정부는또한 탄소배출권거래제(ETS; Emissions Trading System)를 해양, 육상 및 건설업으로 확대하고 현재 지급 중인 항공사들에 대한 무상 이산화탄소의 할당량을 감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탄소배출권 거래제(ETS)는 각국 정부가 기업별로 이산화탄소 배출의 총 할당량을 정한 뒤 배출권을 할당하고 이후 기업 간 배출권을 사고팔 수 있도록 한 제도이다. 탄소배출량이 많은 기업이 비용을 부담하게 해 국가전체적인 온실가스 배출감소가 목적이다.

이 밖에도 시멘트 품목에 시범 적용될 탄소국경세가 향후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경우 자동차, 철강, 화학 등 모든 산업군에 적용될 수 있고, 통상감찰관직 등 신규 도입되는 제도에 따라 역외국의 불공정 무역행위 모니터링이 더욱 강화됨에 따라 향후 EU의 보호주의 무역 기조가 보다 강화될 전망이다.
CO2 배출량 목표를 조정해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현행 목표인 40% 감축에서 50~55%로 상향 조정한다.

플라스틱 규제를 더욱 확대해 2021년부터 규제시행 예정인 10개 플라스틱 금지품목 외에도 화장품, 생활용품, 건축용품 등에 사용되는 미세플라스틱에도 사용제한을 추진할 계획이다.
10개 금지품목은 식품용기, 식기류(빨대 포함), 면봉, 위생용품, 풍선막대, 식품포장재, 비닐봉투, 음료수병, 컵, 담배필터이다.

 벨기에 브뤼겔(Bruegel) 싱크탱크에 따르면 기존 EU의 2030 기후목표 도달을 위해서는 연간 2600억 유로 추가 예산이 필요하지만 이번 신규 목표에 도달하려면 연 3000억 유로가 추가적으로 지급돼야 한다며, 현재 EU의 예산 상황으로는 힘들 것이라 분석을 내놓았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52001
Date (Last Update)
2020/02/04 22:06:02
Read / Vote
7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52001/f4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448 2020년 스페인 경제, 성장폭이 다소 둔화될 전망 imagefile 2020 / 02 / 19 20
5447 美, 에어버스 불법보조금 관련 對EU 항공기 보복관세율 인상 imagefile 2020 / 02 / 18 13
5446 EU 유로존 경제성장 저해 외부요인 많아 불안 imagefile 2020 / 02 / 18 21
5445 EU,베트남과 동남아시아 국가 중 두번 째로 FTA 맺을 전망 imagefile 2020 / 02 / 18 15
5444 유로존 경제,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불안 imagefile 2020 / 02 / 12 73
5443 2050년까지 탄소중립경제 달성한 EU의 정책에 반발 심해 imagefile 2020 / 02 / 12 47
» EU 신 정부, 기후변화 대응을 유럽 신 성장동력으로 imagefile 2020 / 02 / 04 70
5441 폴란드 경제,유로존 및 글로벌 경제 둔화로 올해 소폭 하락 imagefile 2020 / 02 / 04 70
5440 EU,영국과 브렉시트 1월 31일로 공식 확정 발표해 2020 / 02 / 04 80
5439 EU, EU-영국 무역협정에 불이행 시 제재조항 도입 추진 imagefile 2020 / 01 / 29 133
5438 영국 내 유럽출신 유학생 약 135,000명,2021년도부터 EUSS 신청해야 imagefile 2020 / 01 / 29 157
5437 독일과 네델란드, 일본차 배기가스 배출 조작 혐의 수사 착수 2020 / 01 / 29 128
5436 EU 전자전기 폐기물, 세탁기나 냉장고 등 대형 가전이 압도적 2020 / 01 / 29 138
5435 루마니아 경제, 지난 수 년간 호황 지속으로 노동력 부족해 imagefile 2020 / 01 / 22 125
5434 스페인 새 정부, 각종 세금인상통해 '연금,최저임금,사회 보장제도'확대 imagefile 2020 / 01 / 22 149
5433 루마니아 경제, 지난 수 년간 호황 지속으로 노동력 부족해 2020 / 01 / 22 112
5432 EU, GDPR 발효 18개월, '위반 건수 네덜란드,벌금은 독일'이 최대 2020 / 01 / 22 115
5431 EU, 일회용 플라스틱에 이어 플라스틱 포장 금지도 검토 2020 / 01 / 22 127
5430 영국, 브렉시트 가속화로 1월말 확정적 imagefile 2020 / 01 / 15 195
5429 크로아티아와 불가리아, 유로존 및 쉥겐조약 가입 적극 추진 2020 / 01 / 15 14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