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Les pas dans la neige(하얀 발자국)'의 저자 Violaine PARK(바이올렌 박)과의 인터뷰 작가님을 처음 만난 곳은...

Posted in 프랑스  /  by admin_2017  /  on Mar 09, 2020 23:23
'Les pas dans la neige(하얀 발자국)'의 저자 
Violaine PARK(바이올렌 박)과의 인터뷰

작가님을 처음 만난 곳은 작년 한국 입양인 협회의 연말 잔치가 열렸던 파리 루와흐(Loire) 운하의 배 안에서였다. 흥겨운 분위기로 무르익던 밤 시간, 먼 귀가길이 염려돼 도중에 나와야 했던 아쉬운 기억이 있다. 
그리고 10일 후, 한국 입양인들과 함께 하는 '우정의 심포니' 행사에서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참석하신 모습으로 다시 뵐 수 있었다.

새해 인사에서는 다시 한번 작가님의 고움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소설을 썼다'는 말씀에, 인터넷에서 '둥지'라는 첫 장으로 시작된 소설 '하얀 발자국'을 찾아보니 책의 내용은 고정된 전통의식으로 인한 사회문제를 지적한 것이었다. 

2020_2_29__.jpg

2012년 신춘문예 창조 문학사의 소설 부문 당선작인 '수수께끼'로 한국문단 등단, 2016년 12월 종합 문학계간지를 통해 제70회 소설 작가 신인상을 수상하셨다. 
'하얀 발자국'은 원래 '수수께끼'에 에피소드들을 첨가하고 재  제작하여 2017년 3월 한국에서 전자 단행본으로 출간되었는데 조만간 종이 책으로 대치될 예정이다. 2019년 2월에는 'Les pas dans la neige'라는 번역편으로 프랑스에서 전자 책과 종이 책으로 출판되었다.
세 번째 만남은 이른 봄 날 필자가 인터뷰를 신청하며 이루어졌다.

 Les pas dans la neige.jpg    _ ___.jpg

유로저널: 안녕하세요 작가님, 지난 2월 29일 파리 근교(Chatou) 문화 공간에서 있었던 '책소개와 헌사' 행사를 겁없이 해보는 도전이라 하셨는데 어떻게 치르셨는지 궁금합니다.

박 작가: 안녕하세요? 네에, 그날, 감염의 우려심만이 아니라 일기까지 좋지 않았는데도 지인들과 독자들께서 참석해 주신 덕분으로 잘 마칠 수 있었습니다. 특히 책 속에 등장 인물, 한국 입양인 아폴린(Apolline)씨의 동참은 많은 감동을 주었지요. 증언을 해주던 순간은 분위기를 절정에 이르게 했구요. 저 또한 책의 영향에 흐뭇했답니다. 그날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깊숙이 감사드립니다.

유로저널: 제목이 하얀 발자국인데요, 발자국은 지나간 시간의 흔적이지만 눈에 찍힌 발자국은 덧없이 녹아 사라집니다. 과거의 길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가지만 지나며 사라지는 과거에 머물지 않고 현재를 누리며 살아 가야 함에 더 큰 의미를 담고 있다고 이해했습니다. 조금은 맞나요 작가님?

박 작가: 네에, 이해 잘하셨습니다. 
발자국이란 이미 사라진 형체의 여운이 아닐까요? 제목을 곰곰이 생각하다 보니, '따스한 봄볕에 녹은 기억들과 그 앞에 선 자신의 발견'이란 것에 어울릴 '하얀 발자국'이란 용어가 제목으로 자연스럽게 다가오더군요.

avec le  présentateur.jpg

유로저널: 한국에서 대학을 나오셨고 1984년부터 프랑스에서 사시는데 특별히 소설을 쓰시게 된 계기가 있었나요? 그리고 책 소개를 간단히 해 주실 수 있을까요?

박 작가: 학창 시절부터 문학에 대한 관심은 적지 않았어요. 그런데 독서 외에 글을 쓰겠다는 생각없이 20대를 보냈고, 30대는 결혼 후 파리에서 시작한 가정과 직장 생활들로 더욱 분주하게 지나갔어요. 그런데 향수였는지 문학에 대한 갈증이었는지, 한국문화원의 도서관을 종종 찾아가 박경리, 조 정래 선생님의 대하소설부터 탐독하기 시작했답니다. 
그리고 만남들이 있었습니다. 공적, 사적으로 중요한 기회들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그 경험들이 나중에 글을 쓰는데 많이 도움이 됐지요. 본격적으로 붓을 들게 된 것은 친정 어머니가 돌아가신 2011년, 가을이랍니다.

하얀 발작국은, 프랑스에 거주하는 40대 어느 한국 여인의 우여곡절한 전기 소설이예요. 
주인공은 불현듯 날아온 편지로 정신적인 혼동과 혼란에 빠져 몇 개월만에 악몽에서 깨어나요. 상황은 극적으로 이어지지만 우연이라 할 수 없는 신기한 결과들이 여인을 놀랍게 합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말이죠. 나머지 이야기는 독자들께 남겨 놓겠습니다.

pendant la présentation.jpg

유로저널: 45년의 역사를 가진, 인문 서적 전문 출판사인 L'Harmattan과의 인연은 어떻게 시작되었나요?

박 작가: 번역 작업을 끝낸 2018년 9월 초에, 작품을 프랑스 주요 출판사 여섯 군데로 투고를 했지요. 결과, 두 달 후에 L'Harmattan 출판사로부터 좋은 답을 받았습니다. L'Harmattan 출판사를 통해 출간된 한국인의 작품으로는 2014년 6월 김현숙님의 'L'art et l'esthétique du vide' 이후로 'Les pas dans la neige'의 출판이 두 번째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유로저널: 첫 작품을 프랑스에서 선보인지 1년이 되었는데, 두 번째 작품은 구상하시는지요?

박 작가: 아, 어떻게 답을 드릴까요? 제가 두 번째 작품을 소개할 시간은 아직 아닙니다. 가끔, 시어나 이야기의 틀이 잡힐 듯하면 늘 메모를 잊지 않습니다만, 언제 또 다른 작품을 실현할 수 있을지는 미래에 맡깁니다.

유로저널: 작가님, 오늘 좋은 시간 나줘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박 작가: 유럽 한인들의 신문, 유로저널과 이렇게 만난 것 영광이고요, 찾아 주셨음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한국과 프랑스에서 일으킨 소설 'Les pas dans la neige 하얀 발자국'의 파문이 점점 더 크게 많은 사람들의 맘속에 스며들 길 기대하며 작가님께 응원을 보낸다.

Untitled-1.jpg

프랑스 이수정 기자
eurojournal18@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57746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63445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53550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71164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59008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60906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5964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43388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30735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37487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30448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27354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16211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10668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7381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11401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image 2019-06-07 7102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image 2019-06-07 5902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imagefile 2019-11-06 2578
5709 독일 주독일한국대사관 동포들에게 마스크 배부-대한민국에 감사 imagefile 2020 / 05 / 05 239
5708 독일 비스바덴 한글학교 온라인 수업-앞서가는 한글학교 운영으로 타 학교의 모범 imagefile 2020 / 05 / 05 211
5707 독일 민주평통 제 19기 북유럽협의회 제 1차 화상 전체 임원회의 imagefile 2020 / 05 / 04 215
5706 독일 파독광부기념회관-재독한인문화회관 지붕수리와 창문교체를 마무리하였습니다. imagefile 2020 / 04 / 21 207
5705 유럽전체 독일을 비롯 25개국 재외선거 중지돼 재외국민 참정권 상처입어-재외선거, 거소투표제 도입 시급해 imagefile 2020 / 03 / 31 734
5704 독일 대한항공, 프랑크푸르트 출발 인천 도착 수요조사 실시 2020 / 03 / 24 364
5703 독일 대구, 경북을 도웁시다.-재독영남향우회 후원금 대한적십자사로 전달 imagefile 2020 / 03 / 18 217
5702 영국 민준홍, 서신욱 작가 선정, ‘영국 레지던시 결과보고전’ 개최 imagefile 2020 / 03 / 11 219
5701 독일 함께 커가는 고마운 시간-프라이부르크 한글학교 2020년 종업식 imagefile 2020 / 03 / 10 225
» 프랑스 'Les pas dans la neige(하얀 발자국)'의 저자 Violaine PARK(바이올렌 박)과의 인터뷰 imagefile 2020 / 03 / 09 237
5699 독일 함부르크 총영사관 코로나 19 성금전달식 imagefile 2020 / 03 / 09 243
5698 독일 코윈 독일지역본부, 상반기 사업계획위한 임원회 개최 imagefile 2020 / 03 / 03 997
5697 영국 영국 셰필드 '한국의 날' 축제, 지역 주민 600여 명 참여 속에 대성황 imagefile 2020 / 03 / 03 208
5696 독일 뒤셀도르프 로젠몬탁 카니발 행렬, 헬라우! -뒤셀도르프 한인회도 참가 imagefile 2020 / 03 / 02 291
5695 베네룩스 현대무용 안은미 안무가의 <북한춤> 벨기에 초연 imagefile 2020 / 02 / 25 337
5694 유럽전체 유로저널이 전하는 월드옥타 뉴스 imagefile 2020 / 02 / 25 178
5693 유럽전체 KARD(카드) 유럽 투어 imagefile 2020 / 02 / 25 245
5692 독일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도이칠란트지회 제10차 정기총회-안보가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 imagefile 2020 / 02 / 25 309
5691 유럽전체 21대 총선 재외국민 선거등록자수, 유럽 21,294명으로 전체 12.03% 차지 imagefile 2020 / 02 / 19 525
5690 독일 재독한인간호협회 2020년 신년하례식 겸 연석회의 imagefile 2020 / 02 / 11 37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