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한인이시면 아래 정보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유로저널 편집부) 주영 한국 대사관 발표 코로나 19 관련 주...

by admin_2017  /  on Apr 22, 2020 03:37
 영국 한인이시면 아래 정보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유로저널 편집부)

주영 한국 대사관 발표 코로나 19 관련 주요 질의응답(Q&A)   
2020년 04월 29일 14:00 현재 기준

http://eknews.net/xe/?mid=hanin_kr&document_srl=555504




영국, 유럽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가장 심각한' 피해국될 가능 우려

4월 29일 오후 17시 현재 (영국 시간) 유럽 내 확진자 수가 1 만 이상인 국가들만의 현황 경우,

1) 비교 분석시 현 확진자 수도 중요하지만 인구 대비 확진자 수를 계산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스위스, 스웨덴,오스트리아, 벨기에,네델란드 등은 총 인구 수가 1 천만명 내외라는 점입니다. 
영국 인구는 약 6,788만명(세계 21위)으로 벨기에 인구(약 1,159만명,세계 82위)의 5.86배이다.   단순히 인구 대비 확진자 수만 가지고 비교한다면 벨기에 확진자 수가 47,334명이기에 영국의 경우 277,377명과 같은 수에 해당한다.
현재 영국 확진자 수는 161,145명으로 벨기에 비해 인구 대비 확진자 수가 높지 않다는 계산이다.
(유로저널 편집부)

2) 일부 국가들의 경우 확진자 수에 비해 사망률이 낮은 것은 신규 확진자 수가 최신 급속히 증가했기 
    때문.  (유로저널 편집부)

스페인 210,773명 (사망 23,822,사망률 11.30%), 
이탈리아 201,505명 (사망 27,359,사망률 13.58%),
영국 161,145명 (사망 21,678,사망률 13.45%),
독일 159,735명 (사망 6,280,사망률 3.94%), 
프랑스 126,835명 (사망 23,660,사망률 18.43%), 
터키 114,653명 (사망 2,992,사망률 2.61%), 
벨기에 47,334명 (사망 7,331,사망률 15.49%),
네덜란드 38,416명 (사망 4,566,사망률 11.89%),
스위스 29,264명 (사망 1,380,사망률 4.72%),
포르투갈 24,322명 (사망 948,사망률 3.90%),
아일랜드 19,877명 (사망 1,159,사망률 5.83%),
스웨덴 19,621명 (사망 2,355,사망률 12.01%), 
오스트리아 15,314명 (사망 550,사망률 3.59%),
폴란드 12,218명 (사망 596,사망률 4.88% )
벨라루스 12,208명 (사망 79,사망률 0.65%),
루마니아 11,616명 (사망 650,사망률 5.60%),

유럽 외  국가들의 1 만명 이상 확진자 국가의 경우

미국 1,011,600명 (사망 58,343,사망률 5.77%),
러시아 93,556명 (사망 867,사망률 0.93%),
이란 92,584명 (사망 5,877,사망률 6.35%),
중국 82,858명 (사망 4,633,사망률 5.60%), 
브라질 71,886명 (사망 5,017,사망률 6.98%), 
캐나다 50,015명 (사망 2,859,사망률 5.78%), 
페루 31,190명 (사망 854,사망률 2.74%),
인도 29,435명 (사망 934,사망률 3.12%), 
에콰도르 24,258명 (사망 871,사망률 3.59%), 
사우디아라비아 20,077명 (사망 152,사망률 0.76%)
이스라엘 15,589명 (사망 208,사망률 1.33%),
멕시코 15,529명 (사망 1,434,사망률 9.23%), 
칠레 14,365명 (사망 207,사망률 1.44%), 
싱가포르 14,951명 (사망 14,사망률 0.094%), 
파키스탄 14,079명 (사망 301,사망률 2.74%), 
일본 13,852명 (사망 389,사망률 2.81%),
아랍에미리트 11,380명 (사망 89,사망률 0.78%),
한국 10,761명, (사망자 246명, 사망률 2.29%)  : 
한국은 발생국중 확진자 수가 34위로 낮아졌다.(유로저널 편집부)

현재의 추세로 보아, 향후 1-2주 후쯤 치명률이 최고조에 오르겠지만, 그 이후 낮은 수치까지 하향세를 보이기까지 얼마나 걸릴 지는 모른다는 분석이다.

영국 공영방송 BBC보도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수의 확대여부는 향후 국민들의 참여 여부에 달렸으며, 지금까지는 압도적으로 적극 동참해왔다고 평가하고 있다.

영국의 병원내 사망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서면서, 영국정부 고위 과학고문인 제리미 파라 박사(Sir Jeremy Farrar )는 '영국이 유럽 최대 피해국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1210유로여행사.jpg 1213캔달렌터카.jpg 



이에 대응하여, 알록 샤마(Alok Sharma) 통상산업부 장관은 각국은 '다른 궤도'에 있었다고 말한다.
한편, 총리 보리스 존슨은 코로나 확진이후 자택 격리이후 증세가 심해져 3일간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가 일반 병실로 옮겨진 후 퇴원한 바가 있다.

다우닝가 10번지의 대변인에 의하면,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존슨 총리는 바로 집무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며, 지방 관저에 머물며 회복에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1220-영국 3 사진 1.png

 4월 20일 현재 영국의 코로나 확진자 수는 124,743명중에 영국 병원내 코로나 19 누적 사망자 수는 16,509명으로, 요양원이나 지역 사회와 같은 병원 외의 사망자 수는 포함하지 않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영국내 몇몇 지역의 날씨가 따뜻해지고 햇빛이 좋음에도 불구하고, 관계 장관들은 감염 방지를 위해 부활절 주말에도 집에 있을 것을 계속해서 강력히 권고했다.

Wellcome 재단의 이사장인 제레미 파라 경은 BBC 엔드류 마 쇼에 나와, "영국은 아마 유럽 최악의 피해국 중 하나가 아니면 최악의 피해국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존스 홉킨스 대학의 데이터에 의하면, 4월 20일 현재 유럽내 최대 사망자 수는 이태리(24,114명,치사율 13.3%), 페인(20.852명,10.4%), 프랑스(20,265명, 17.7%), 영국(16,509명, 13.2%),벨기에(5828명, 14.6%),독일(4706명,3.2%), 네델란드(3751명,11.2%)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 비상대책 과학고문단 (SAGE)은 BBC의 엔드류 마 쇼에서 독일이 영국에 비해 병원 입원률이 낮을 수 있었던 것의 핵심은 독일의 '놀랄만한 규모의 검사' 때문이라고 말했다.

제레미 경은, 집중 검사를 해왔던 국가들은 코비드19의 전염을 막기 위해 빠른 격리 조치를 취할 수 있었으며, 병원들 또한 시간을 확보해 미리 대비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여기서 배울 점이 있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고 덧붙였다.

영국 정부는 4월말까지 일일 검사 건수를 10만건으로 확대할 것이라고해 미리 검사량을 늘리지 않았다는 것에 대한 질타를 받았다.

영국 1 k j & 양승희.png

제레미 경은, 바이러스의 제 2차, 3차 파동은 '아마 불가피할 것'이라면서 치료와 백신만이 '유일한 진정한 출구전략'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을쯤에는 백신이 출시될 지도 모르지만, 몇 백만의 인구를 치료할 만큼의 제조량을 늘리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면서

“이 모든 것이 12개월만에 이루어지길 바라지만, 이조차도 이례에 없는 야망이다.”고 밝혔다.

통상산업부 장관 알록 샤마에게 제레미 경의 영국 코로나 치명률에 대한 분석에 동의하냐는 질문에 알록 장관은 “각국은 지금 각기 다른 주기에 있다. 우리가 권고에 따라 국민에게 집에 있으라고한 이유는 감염률이 증가하지 않고 오름세가 멈추어 사람들의 목숨을 살릴 수 있기 위함”이라면서 “서서히 이러한 대책이 영향을 발휘하는 것이 보이지만 해제하기에는 아직은 너무 이르다.”고 밝혔다.

영국 노팅험 대학의 전염병학 키스 닐 교수는 영국이 서유럽에서는 독일 다음으로 인구가 많기 때문에 가장 많은 코비드19 사망자가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여기서 중요한 수치는 총 누적 사망자 수가 아니라, 백 만명당 치명률이다. 이러한 경우 벨기에가 이탈리아와 스페인 만큼 심각한 문제를 겪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영국 2 W H 변호사 &  이민센타.png

코비드19와 관련 수많은 암울한 사건들이 있었지만, 치명률이 1만명을 넘긴 것이야말로 아마 그 중 가장 충격적이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하여 감염률이 더디어지는 긍정적인 징후가 보이고 있다.

하지만 3-4주 전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은 중환자실에서 생존하지 못하기 때문에 아마도 사망자 수는 매일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정부에 권고하는 과학자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국민이 집에 있는 것과 일일 치명률의 감소 사이에서 발생할 침체기에 대해 경고해 왔었다.

유로저널 Elly Kim기자
  eurojournal28@eknews.net

딤채냉-현대냉.png

한국TV- 셀러드마스터.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2433
12144 영국, 코로나 감염의 기준인 'R' 비율 상승으로 긴장 imagefile 2020 / 05 / 28 91
12143 영국 직장인들, 코로나19로 임금 인상과 이직 기회 적어져 imagefile 2020 / 05 / 20 214
12142 영국 기차 및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 교통이용 승객들은 각별한 주의 필요 imagefile 2020 / 05 / 20 292
12141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매일 추가: 5월 30일자 유로저널 속보 포함) updateimagefile 2020 / 05 / 12 2160
12140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계획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 / 05 / 08 1197
12139 영국 정부, 산업계 봉쇄령 지속에 경제 및 예산 문제로 고민 깊어져 imagefile 2020 / 05 / 05 162
12138 영국내 소수민족의 코로나 사망률이 영국인 백인 보다 3배 높아 imagefile 2020 / 05 / 05 295
12137 영국 코로나 치사율, 빈곤층이 부유층보다 2.2배 더 높고 대면관계 높은 직업군 사망률 높아 imagefile 2020 / 05 / 05 233
12136 영국, 코로나 진단 하루 6만-10만명 검사 속에, 사망자수는 '유럽 1위,세계 2위' imagefile 2020 / 05 / 05 843
12135 영국 초중고등학교 개학 연기, 2차파동 우려로 수 개월동안 등교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 imagefile 2020 / 04 / 23 588
» 영국, 유럽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가장 심각한' 피해국될 가능 우려 imagefile 2020 / 04 / 22 1152
12133 영국 대형 슈퍼마켓, 코로나 봉쇄령 이후 주간 쇼핑 비용 7파운드 인상 imagefile 2020 / 04 / 22 399
12132 영국, 코로나 바이러스 이동제한령 이후 달라진 6가지 imagefile 2020 / 04 / 22 443
12131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 / 04 / 02 1391
12130 영국NHS, 항공사 직원들을 병원 의료진 보조로 임시 고용 imagefile 2020 / 04 / 02 942
12129 영국, 코로나 방역위해 이사 등 연기할 것 촉구 imagefile 2020 / 04 / 02 2012
12128 유로저널 긴급 뉴스(1) : 영국 정부의 영국 내 사업자들및 그 직원들에 대한 지원 정책 2020 / 03 / 23 2128
12127 세계 중앙은행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영국 등 주가 대폭락 imagefile 2020 / 03 / 18 178
12126 영국 포함한 EU 회원국들, 30일간 외국인 입국제한 권고받아 2020 / 03 / 18 170
12125 영국,유행성 이하선염 (볼거리)와 홍역 감염에 주의해야 imagefile 2020 / 03 / 18 15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