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코로나19 영향,전체 근로자 1/4인 최대 규모 조업 단축 전문가들 예상치인 300만-700만 명 훨씬 능가한 ...

by admin_2017  /  on May 05, 2020 22:31
독일 1 Y AMRT 와 배 이삿짐.png 독일 2 한독마트 와 미장원.png


독일 코로나19 영향,전체 근로자 1/4인 최대 규모 조업 단축

전문가들 예상치인 300만-700만 명 훨씬 능가한 약 1100만 명으로 전체 독일 근로자 1/4에 해당

독일 노동시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2일 남독일신문(Suddeutsche Zeitung)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6일까지 독일 연방 노동청에 신청된 조업단축 인원은 약 1100만 명이다. 

이는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300만-700만 명을 훨씬 능가하고 전체 독일 근로자 4분의 1에 해당하는 수치다. 독일이 코로나19로 인한 심각한 경제위기에 직면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조업단축제도는 경영난에 처한 고용주가 정리해고와 같은 대규모 감원조치에 앞서 정부 지원을 신청할 수 있는 제도이다. 고용주와 근로자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로, 근로시간을 단축시켜 고용주의 부담을 줄이고, 급여의 약 60-67%를 국가가 보전함으로써 근로자의 고용유지를 유도한다. 

1221-독일 4 사진.jpg


독일 3 하나로 와 TOP 치과.png



지금까지 독일에서 가장 큰 규모의 조업단축이 신청된 것은 2009년 5월이다.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2008년 4분기 독일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고, 그 영향으로 당시 기업들은 약 1백 44만 명의 조업단축을 신청했다.

실업률 역시 기록적인 수치를 보이고 있는데 지금까지 30만 8000명이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를 잃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실직자는 41만 5000명이 증가했고, 일자리는 16만 9000개가 줄어들었다. 위축된 취업시장에서 구직활동 역시 쉽지 않아 당분간 이 수치는 계속해서 늘어날 전망이다. 

독일 정부와 경제학자들은 현 상황을 2008년 금융위기를 넘어서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위기상황으로 인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독일정부는 지난 3월 이미 1560억 유로 상당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신속히 통과시켰고. 7560억 유로라는 사상 최대 규모의 긴급구제금융 정책을 내어 놓는 등 대대적인 경기부양책을 내어놓았다.

독일 4 그린마트 와 BAE 치과.png

이에 더해 연방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될 경우 조업단축 지원금을 더 늘리기로 결정했다. 기존 임금손실액의 60% 지원에서, 조업단축 4개월째부터는 70%, 7개월 이후부터는 80%를 국가가 보전한다. 자녀가 있는 경우 이 수치에서 각 7% 포인트를 더 지원 받을 수 있다.

일각에서는 국가 부채증가와 재정건전성 악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에 대해 연방 노동청장 데트레프 쉘레는 “신청된 모든 사람들이 조업단축에 돌입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신청된 1100만 명 중 실질적으로 몇 명이 조업단축의 영향을 받게 될지는 좀 더 지켜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후버투스 하일 연방 노동부 장관 역시 “우선 조업단축제도로 인해 수백만 개의 일자리가 보호받고 있다”며 “독일 내 모든 일자리를 다 보장할 수는 없지만, 최대한 많은 직종이 보호받도록 애쓸 것”이라고 밝혔다. 
<그래프:독일연방재무부, 자료:독일연방통계청, ifo 경제연구소>

독일 5 샹리 와 부배여행사.png


독일 유로저널 여명진 기자
eurojournal08@eknews.net

유럽 3 독도(슬)-천수탕(독일).png

유럽 1 딤채냉-현대냉.png

유럽 2 한국TV- 셀러드마스터.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188 독일 접촉제한 6월 29일까지 연장 / 한국 입국 대상자들을 위한 질의응답(Q&A) imagefile 2020 / 05 / 27 974
9187 독일, 코로나19 위기로 자영업자 및 기업 파산 위기 증대 imagefile 2020 / 05 / 19 322
9186 독일, 사하라 지역의 열기와 먼지로 더워지고 먼지 증가 예측 imagefile 2020 / 05 / 19 82
9185 독일 메르켈, “문화예술계 최우선 지원” 약속 imagefile 2020 / 05 / 19 66
9184 독일, 백화점 콘체른 갤러리아 칼슈타트 카우프호프 지점 절반 폐업 예정 imagefile 2020 / 05 / 19 81
9183 독일 연방 내무부, 국경통제 단계적 완화 결정 imagefile 2020 / 05 / 14 458
9182 독일, 코로나19로 온라인 매출 500%까지 증가해 imagefile 2020 / 05 / 05 203
9181 독일 미용실, 5월 4일 월요일부터 영업 허용 2020 / 05 / 05 80
» 독일 코로나19 영향,전체 근로자 1/4인 최대 규모 조업 단축 imagefile 2020 / 05 / 05 156
9179 독일, 마스크 착용은 필수가 아닌 권장 사항 2020 / 05 / 05 104
9178 독일, 코로나로 단축 노동자 수 사상 최대로 생활 수준 저하 불가피 imagefile 2020 / 05 / 05 337
9177 독일, 해외여행주의보 6월 중순까지 연장 발표,해외출국시 귀국 보장 못해 imagefile 2020 / 05 / 01 927
9176 독일 연방헌법재판소, ‘코로나19로 인한 종교활동 제한’ 합헌 결정 imagefile 2020 / 04 / 22 418
9175 브라운 총리실장,'코로나 집단면역' 실행 전략 반대 imagefile 2020 / 04 / 22 92
9174 독일, 각주별로 생필품점 외 일부 상점들도 영업 재개 imagefile 2020 / 04 / 22 100
9173 독일, 코로나 경제 위기 협정임금을 못 받는 노동자들에게 더 가혹 imagefile 2020 / 04 / 22 214
9172 독일 자동차시장 올해 판매 규모 약 20% 감소 전망. 2020 / 04 / 22 91
9171 독일, 마스크를 세탁하고 소독하는 재사용 권장 안해 imagefile 2020 / 04 / 22 596
9170 독일 등 전세계, 의료진의 보호장비 부족 문제가 심각한 상황 imagefile 2020 / 04 / 02 607
9169 독일, 해외 여행 미귀국 자국민 거의 90% 본국 송환 imagefile 2020 / 04 / 02 34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