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코로나 치사율, 빈곤층이 부유층보다 2.2배 더 높고 대면관계 높은 직업군 사망률 높아 영국(England an...

by admin_2017  /  on May 05, 2020 23:19
 영국 3 유로여행사 & KENDAL.png

영국 코로나 치사율, 
빈곤층이 부유층보다 2.2배 더 높고 대면관계 높은 직업군 사망률 높아

영국(England and Wales) 내 좀 더 불우한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부유한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보다 코로나19로 인한 치사율이 더 높고, 직업별로는 운전기사와 요리사, 사회복지 인력이 평균에 비해 크게 높은 반면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 있는 의료서비스 인력의 사망률은 평균 대비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통계청의 분석을 인용한 영국 공영방송 BBC보도에 의하면,  가장 부유한 지역의 경우 10만명 중 치사율이 25명인 것에 비해 가장 불우한 지역은 55명으로 빈곤층 사망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같이 불우한 지역의 사망률이 더 높은 것에 대해  매트 핸콧 보건부 장관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각 계층에 미치는 다양한 영향을 가능한 최대한 범위 내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0일까지 집계된 취업연령대(20∼65세) 코로나19 사망자 2천494명의 직군 및 직업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운전기사와 요리사, 사회복지 인력이 평균에 비해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록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 있지만 다른 직업 종사자들에 비해 개인보호장비(PPE)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의료서비스 인력의 사망률(인구 10만명당 남성: 10.2명,여성:4.8명)은 평균 대비 높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체적으로 택시기사(인구 10만명당 36.4명)와 버스 기사(인구 10만명당 26.4명)는 한정된 공간에서 여러 사람에게 노출되어 사망률이 높았고, 주방장(인구 10만명당 35.9명)의 사망율이 높은 것은 휴업 및 이동제한 등의 봉쇄조치가 내려지기 전에 식당 등에서 많은 감염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분석되었다.

대면 관계가 많은 사회복지 서비스에 종사자(인구 10만명당 남성: 23.4명, 여성: 9.6명)와 유통 및 소매 판매원은 인구 10만명당 19.8명으로 높았다.
특히  저숙련 노동자의 사망률은 21.4명으로, 전문직(5.6명) 대비 4배 가까이 높았다.

영국 4 운송회사 모음.png

마스크 광고.jpg


지역별로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사망률을 기록한 곳은, 인구가 많은 도시들이었다. 런던의 경우 사망자 수는 인구100,000 명당 86명으로 영국에서 사망률이 두번째로 높은 West Midlands와 North West의 사망자 수 43명보다 두 배가 높았다.

다른 분석 자료에 의하면, 잉글랜드의 코로나19 치사율은 남성이 1만명당 76.7명으로, 39.6명인 여성보다 약 2배 높았다.

노동당의 예비 내각 장관 조나단 애쉬워스는 "코비드19 바이러스로 인해 의료 형평성이나 건강 불균형 등을 해소하기 위한 포괄적인 전략을 통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국 1 k j & 양승희.png

영국 통계청은 3월1일부터 4월17일까지 코로나19로 사망한 2만283명을 대상으로 좀 더 세밀하게 분석한 결과, 잉글랜드에서는 가장 결핍한 지역의 치명률은 10만명당 55.1명인 것에 반해, 가장 덜 결핍한 지역은 10만명당 25.3명을 기록했다.

웨일즈의 가장 결핍한 5분의1의 지역들이 10만명당 44.6명의 치명률을 기록했으며, 이는 가장 덜 결핍된 지역의 23.2명보다 2배 가까이 높다.

더불어, 잉글랜드의 남서지역의 코비드19 치명률은 10만명당 16.4명으로 가장 낮았으며, 가장 높은 치명률을 보유한 카운슬 단지는 모두 런던에 있었다. 그 중 뉴햄(Newham)이 10만명당 144.3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그 뒤로는 브렌트(Brent)가 141.5명, 해크니(Hackney)가 127.4명이었다.

건강재단의 시니어 전문의 데이비드 핀치는 " 빈곤한 지역의 사람들은 비좁은 주거 형태로 생활하기 때문에 코로나19에 노출될 위험이 더 높다."고 분석하면서 " 더불어, 이들은 한 개 이상의 만성 질환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높으며, 바이러스에 노출되면 극심한 증상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영국 2 W H 변호사 &  이민센타.png

아동 자선 단체의 최고 책임자인 바르나도스 칸도 이러한 분석 결과가 안타깝게도 놀랍지 않으며, "연약한 어린이와 가족들, 그리과 이미 불리한 조건을 가진 이들은 잊혀진 피해자들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정부와 사회의 적극적인 관심이 없게 되면, 이러한 위기가 전 세대에 엄청나게 손상을 가져올 것이며 이는 그들의 정신건강, 안전, 교육, 그리고 취업 전망이 위태로운 상태가 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현재 유니버셜 크레딧 지불금을 늘리고 상병수당 지급에 박차를 가하며, 코로나19 일자리 유지 계획과 자영업자 지원제도, 융자금 상환 일시정지, 그리고 세입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를 영입함으로써 최빈곤층을 위한 재정적 지원을 보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통계청의 다른 분석에 따르면 잉글랜드과 웨일즈에서의 아프리카계 흑인 환자들의 경우 코로나19에 타격을 받은 지역에 더 많이 거주하고 있어, 사망률이 백인 영국인보다 세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유로저널 Elly Kim 기자
   eurojournal28@eknews.net

유럽 2 한국TV- 셀러드마스터.png

유럽 1 딤채냉-현대냉.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2433
12144 영국, 코로나 감염의 기준인 'R' 비율 상승으로 긴장 imagefile 2020 / 05 / 28 92
12143 영국 직장인들, 코로나19로 임금 인상과 이직 기회 적어져 imagefile 2020 / 05 / 20 216
12142 영국 기차 및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 교통이용 승객들은 각별한 주의 필요 imagefile 2020 / 05 / 20 293
12141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매일 추가: 5월 30일자 유로저널 속보 포함) updateimagefile 2020 / 05 / 12 2163
12140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계획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 / 05 / 08 1200
12139 영국 정부, 산업계 봉쇄령 지속에 경제 및 예산 문제로 고민 깊어져 imagefile 2020 / 05 / 05 163
12138 영국내 소수민족의 코로나 사망률이 영국인 백인 보다 3배 높아 imagefile 2020 / 05 / 05 296
» 영국 코로나 치사율, 빈곤층이 부유층보다 2.2배 더 높고 대면관계 높은 직업군 사망률 높아 imagefile 2020 / 05 / 05 233
12136 영국, 코로나 진단 하루 6만-10만명 검사 속에, 사망자수는 '유럽 1위,세계 2위' imagefile 2020 / 05 / 05 844
12135 영국 초중고등학교 개학 연기, 2차파동 우려로 수 개월동안 등교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 imagefile 2020 / 04 / 23 589
12134 영국, 유럽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가장 심각한' 피해국될 가능 우려 imagefile 2020 / 04 / 22 1156
12133 영국 대형 슈퍼마켓, 코로나 봉쇄령 이후 주간 쇼핑 비용 7파운드 인상 imagefile 2020 / 04 / 22 400
12132 영국, 코로나 바이러스 이동제한령 이후 달라진 6가지 imagefile 2020 / 04 / 22 444
12131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 / 04 / 02 1393
12130 영국NHS, 항공사 직원들을 병원 의료진 보조로 임시 고용 imagefile 2020 / 04 / 02 945
12129 영국, 코로나 방역위해 이사 등 연기할 것 촉구 imagefile 2020 / 04 / 02 2013
12128 유로저널 긴급 뉴스(1) : 영국 정부의 영국 내 사업자들및 그 직원들에 대한 지원 정책 2020 / 03 / 23 2128
12127 세계 중앙은행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영국 등 주가 대폭락 imagefile 2020 / 03 / 18 178
12126 영국 포함한 EU 회원국들, 30일간 외국인 입국제한 권고받아 2020 / 03 / 18 170
12125 영국,유행성 이하선염 (볼거리)와 홍역 감염에 주의해야 imagefile 2020 / 03 / 18 15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