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빛을 비추소서! “엄마,성당가면 안 돼. 본,쾰른,뒤셀,각지에서 사람들이 다 모이잖아. 엄마는 감기도 잘 걸리면서...

Posted in 독일  /  by eknews05  /  on Jun 23, 2020 05:23


빛을 비추소서!



 

 

 

 

엄마,성당가면 안 돼. ,쾰른,뒤셀,각지에서 사람들이 다 모이잖아. 엄마는 감기도 잘 걸리면서 절대 안돼요.“ Covid19가 걱정된 아들의 염려 전화다. ”,알았어, Danke!“



 

어떡하지?“ 그러다 주일이 되면 어김없이 미사가방을 챙기게 되는 나. 3, 4월 두 달의 공백 후5월 중순부터  다시 미사가 재개된 후에는  아이들의 걱정을 뒤로 하고 주일 미사에 이렇게 전처럼  다시 성당으로 행하고 있다.  Corona로  집에 거의 갇혀서 지내던 지난 몇 달, 두렵고 불안할 때, 성경 필사를 하면서 많은 위로와 마음의 안정을 얻을 수 있었다.  2019년  본당에서  50주년 희년을  맞기 위한 준비로 성경쓰기와 성경필독을 하기로 했고 나도 그동안 틈틈히 써왔던 성경필사를 2020년에는  완필하겠다는 목표로 써왔다.



 

신심단체 만남 등 내 일상의 많은시간을 차지했던  성당에 가는 시간이 줄었고 나의 독일에서의 삶, 공동체와의 인연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되는 시간이었다.



 

나이를 의식하지 않고 달려온 시간이었다. 이제  6개월 후면 ‚70‘이라는 숫자가 나를 따라 다닐 것이다. 그래도 추억은 엄마의 간절한 바람을 망가뜨리고 독일로 떠나온 젊은 날에 머물고 있다.



.

“네가 선생이 되면 나는 너 밥해주며 너하고 살란다.“

“엄마는 아들두고 왜 나하고 사실려고 해?“ “아들은 할아버지 사랑에  빼앗겼으니까.“

장손인 나의 동생보다 맏이인 나에게 온갖 정성을 다 바치시며 내가 교사가 되기를 꿈꾸던 엄마의 소원대로 나는 교육대에 입학하여 반 학기를 잘 다녔는데,  방학 동안 외국 바람이 들었다. “나는유학갈거야“ 라고 엄마의 도움없이 기숙사며  장학생으로 졸업할 수 있는 K대 간호대로 옮겼다. 그 당시 우리는 얼마나 외국을 동경하고 있었는지!




이때부터 엄마와의 대화는 뜸해졌다.

매정하게 엄마를  떠나와서 독일의 한 시골병원에서 일을 시작했는데 이국의 생활이 그리 쉽지는 않았다. 유학의 꿈은 일단 접었다.




 

유학 대신 결혼하여 보금자리를 아름답게 꾸미고 싶었다. 믿음을 가진 남자였다.  나도 학창시절 친구따라 세례는 받은 상태니 일단 대화가 통했다. 남편은 매 주일마다 양복을  차려입고 문 앞에서 기다렸다. 하느님 사랑은 몰랐지만, 남편과 함께 있고 싶어 그가 가는 곳을  따라다니던  세월이  40. 이제는 내가 주일 날이면 먼저 차 빼라고 재촉하게 되었다.






도보 순례.jpg





그 후 50  공동체사 가운데  40년을  나는 이 공동체에 몸담고 있다.  이 안에 사는동안 아이들을 키우면서 큰 힘을 얻었고, 몸이 아플 때도 형제 자매들의 기도와 위로가 있었기에 이겨낼 수 있었다. 한때는 사제가 못마땅한 적도 있었다. 그런데  어느 장례미사 때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었다.  “! 저분을 통해서만 천국으로 갈 수 있구나! “하느님 감사합니다. 이렇게 주님은 나를  다시 주님의 집에서 기쁘게 봉사하며 살게 해 주셨다. “내 가지에만 붙어 있거라“하시면서… 매일의 묵주기도를 바치면서 엄마에게 저지른 불효도 기억하며 주님께 자비를 청하는 시간도 갖게 해 주셨다. 이국에 사는 나에게 공동체원은 내가 한국에 두고 온 식구 대신 선택한 커다란 가족이었고 든든한 신앙의 울타리였다.





2020 628일 쾰른 한인 천주교회는 설립 50년주년 기념미사를 봉헌한다.  50년 전  6월 어느날 독일의 한인 가톨릭 신자들을 위해 한국에서 한 사제가 파견되어 쾰른에 도착하신 것이다.  이 시간을 의미있게 맞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여왔다. 교우들은 영적으로 더 깊고 맑아지고자  50만단의 묵주기도를 목표로 바치기 시작했고 도보순례를 함께 하며 우리의 지난날에 쌓여 있는  것을 내려놓으며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기념미사를 봉헌하고자 할 때 코로나 격리로  계획했던 기념 행사 계획들은 포기하여야만 했다. 그래도 여건이 허락하는 한에서  감사미사를 봉헌하고자 한다. 외부 초대 손님 없이, 함께 다 모일 수도  없어 두 차례에 나누어 조촐히 감사미사를 드리는 것이다.   이런 일을 겪으니 정말 삶은 목적지가 아니라 가는 과정 자체이구나  생각이 든다. 특히 1월  전체 신자가 청주교구 사회국장이신 최 바실리오 신부님과 즐겁게  본당에서  도시락을 먹으며 일일피정을 했었는데  이제 그것이 얼마나 귀한 기회였나 알게 된다.






특별히 오래 기억날 의미있었던 50주년 계획 중 하나는 2018년부터 시작한 Trier 마티아스 성인묘지로 향한 도보순례다.  5월의 유채꽃이 만발한 길을 좋은 사람들과 함께 걸었던 것은  얼마나 행복했었는지!  34일을 기도하며 묵상하며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 아침미사-빛을비추소서!를 외치면서 시작하여 하느님을 찬미하는주 하느님 크시도다“성가와 함께  펼쳐지는 우리의 하루는 아름다운 자연, 강을 따라 자라난 이름모를 들꽃들, 비탈진 산을 오르고 내려가며 매일 14-16킬로를   평균 연령 70대임에도 힘든 줄 모르고 걸었던 너무 아름다은 시간이었다. 3년 계획 마지막 해인 올해 516, 드디어 전 공동체  일행이  도보로 마티아스 성인묘지까지 순례하려던 계획은 코로나로 인하여 내년으로 미루어졌다. 그러나 하느님 보시기에는 천년이 하루같다고 하셨는데 1년이 대수랴!  나는 내년5, 형제자매들과함께 Trier로 향할 꿈에  부풀어있다.






공동체안에서 함께 산다는것은 참 행복하다. 나는 혼자가 아니기 때문이다.

저에게 힘을 주시는 주님, 형제 자매님 사랑합니다~.





“주님,저희 위에 당신 얼굴의 빛을 비추소서!“( 시편4:7 )






쾰른한인천주교회 박영숙세실리아



쾰른 한인천주교회 박영숙 세실리아.jpg




아래 유튜브 링크를 통해 2020년 6월 28일 11시부터 쾰른 한인 천주교회 50주년 기념 미사가 실시간으로 중계됩니다.

https://youtu.be/PFfTuR7y7dg





광고 인터넷-.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독자기고/특별기고 사용 방법이 10월26일부터 새로 바뀌었습니다. 2010-10-28 19927
공지 유럽전체 유럽 내 각종 금융 사기사건, 미리 알고 대비하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 2011-04-04 18478
공지 유럽전체 유럽한인총연합회 전현직 임원 여러분 ! 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2011-09-05 16723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 2011-10-26 11216
공지 스칸디나비아 노르딕 지역 내 독자기고 및 특별기고 2019-01-12 3161
621 유럽전체 살며 사랑하며 imagefile 2020 / 06 / 30 20
» 독일 쾰른 한인천주교회 50주년 기고문(3) 빛을 비추소서! imagefile 2020 / 06 / 23 175
619 독일 쾰른 한인천주교회 50주년 기고문 (2) ʺ쾰른 한인 천주교회의 시작은 아주 작은 등불이었습니다.ˮ imagefile 2020 / 06 / 18 241
618 유럽전체 남북관계의 파국, 더 나은 발전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imagefile 2020 / 06 / 18 401
617 유럽전체 전쟁과 분단의 아픔 75년, imagefile 2020 / 06 / 15 394
616 독일 쾰른 한인천주교회 50주년 기고문-빛을 비추소서! imagefile 2020 / 06 / 09 303
615 독일 <모금후기> “코로나 19”에 대한 대구 / 경북 돕기 모금운동 ! imagefile 2020 / 03 / 18 251
614 유럽전체 북유럽에서 바라본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imagefile 2020 / 03 / 17 207
613 유럽전체 미래통합당, 신천지와 관계를 밝혀야 (독자기고문): 3월 20일 수정 2020 / 03 / 15 435
612 유럽전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우리에게 필요한 자세 imagefile 2020 / 02 / 19 348
611 유럽전체 유럽 내 많은 한인단체들, 여전히 부끄럽게도 '설날'을 구정으로 imagefile 2020 / 01 / 28 507
610 독일 파독간호사 엔젤 모국방문 10월28일 마지막날-⑤ 대전 국군사관학교 방문 imagefile 2019 / 12 / 27 325
609 독일 파독간호사 엔젤 모국방문 10월27일 서천군 편(26일 포함)-④ 서천군 방문 imagefile 2019 / 12 / 27 249
608 독일 파독 엔젤 모국방문 10/25일 금요일-③ 경주 imagefile 2019 / 12 / 27 278
607 유럽전체 일본군 성노예 제도 피해자 기림사업 이야기 (6) 평화의 소녀상, 해외에 세우는 이유 imagefile 2019 / 12 / 10 296
606 유럽전체 일본군 성노예 제도 피해자 기림사업 이야기 (5) '위안부' 문제에 관한 몇 가지 오해 imagefile 2019 / 12 / 04 330
605 유럽전체 일본군 성노예 제도 피해자 기림사업 이야기 (4) '위안부' 문제에 관한 몇 가지 오해 imagefile 2019 / 12 / 04 228
604 유럽전체 일본군 성노예 제도 피해자 기림사업 이야기 (3) 슬픔과 투쟁과 연대의 다큐영화 <침묵> imagefile 2019 / 12 / 04 278
603 유럽전체 일본군 성노예 제도 피해자 기림사업 이야기 (2) 평화의 소녀상, 독일사회와 소통하기 imagefile 2019 / 12 / 04 302
602 유럽전체 일본군 성노예 제도 피해자 기림사업 이야기 (1) <평화의 소녀상> 과 우리들의 자리 imagefile 2019 / 12 / 04 22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