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미국에서 날아온 사회적 이...

by admin_2017  /  on Jun 29, 2020 21:19
프랑스 2 유로마트-태동관.png 프랑스 1 KFL 시티라인.png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미국에서 날아온 사회적 이슈

미국 경찰에 의해 살해된 조지 플로이드 (George Floyd)의 죽음을 비난한 미국에서의 시위에 이어 6월 초 프랑스에서 2016년 프랑스 경찰에 의해 살해된 아다마 트라오레 ( Adama Traore)의 추모하는 몇 차례 시위가 벌어졌다.

IMG_3016.jpg
6월에 열린 아다마 죽음의 재조사 요구 시위

흑인 청년에게 과잉 진압을 했다는 주장을 내세우며 인종차별과 폭력 사용에 대한 재조사를 요구하며 파리 근교 생드니에서 대규모 집회가 있었다.

당시 22세 흑인 아마도 트레오레는 3명의 경찰의 추격을 받고 체포된 후 경찰서에서 숨졌다.
평소에 폐와 심장병 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마약과 대마초의 사용과 관련되어 심장마비로 사망했을 가망성을 경찰은 제기했으나 그 당시 경찰관 2명이 흑인인 사실에도 불구하고 아다마 트라오레의 가족들은 인종 차별 범죄라고 주장하며 그의 여 형제 아사 (Assa)는 정치계 운동권과 함꼐 이번 시위를 조직했다.

6월 23일 국회의사당 앞에 세워진 역사적 인물인 콜베르의 동상에 붉은 페인트가 뿌려지며 사회의 논란이 되었다.

IMG_3015.jpg

프랑스 3 삼부자+사계절.png


루이 14세 아래에서 신임을 받고 재무부 장관을 지낸 장바티스트 콜베르는 존경받는 장관으로 프랑스 식민지 노예 상태를 정의하는 "Le code noir"를 정의했다.

이 법이 정해지기전 노예는 인간으로 간주되지 않았으나 "le code noir " 법에 의해 노예의 상태는 주인의 소유이나 주인이 노예를 죽이면 벌금을 물어야 하고 노예고문과 신체절단은 강하게 금지 시키는 정의였다.
오늘 프랑스인들은 과거의 역사를 현재의 시각으로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열띤 토론이 이어지며, 흑인들이 주장하는 인종차별이라는 제목이 새롭게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프랑스 유로저널 에이미리 기자
eurojournal25@eknews.net

1225_판아시아케이샵.jpg 유럽 1 딤채냉-현대냉.png 유럽 2 한국TV- 셀러드마스터.png 유럽 3 독도(슬)-천수탕(독일).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857 프랑스 6월 기업 경기기대지수 큰 폭 상승해 경기회복 기대 imagefile 2020 / 07 / 01 108
6856 프랑스, 구글의 GDPR 위반에 대해 5천만유로 과징금 확정 imagefile 2020 / 07 / 01 125
6855 프랑스 코로나19 이후 경제 악화 전망에 자국 산업 보호 강회에 나서 imagefile 2020 / 07 / 01 45
» 미국에서 날아온 사회적 이슈 imagefile 2020 / 06 / 29 84
6853 프랑스 올해 경제성장률 예상치 -8%에서 -11%로 하향 조정 imagefile 2020 / 06 / 17 170
6852 프랑스, 미국의 보복조치 위협에도 디지털세 강행 imagefile 2020 / 06 / 17 98
6851 佛, 자동차업계에 '리쇼어링' 조건으로 코로나19 지원금 제공 imagefile 2020 / 06 / 03 163
6850 프랑스의 스타트업, 코로나19에도 흔들림 없이 성장해 imagefile 2020 / 06 / 03 82
6849 프랑스 귀족과 수집가의 집 imagefile 2020 / 06 / 01 145
6848 프랑스 정부, 관광업 살리기 플랜 발표, 여름 바캉스 이동 허용 전망 (1면) imagefile 2020 / 05 / 19 321
6847 프랑스 고소득자, 수도권에 집중 imagefile 2020 / 05 / 19 132
6846 프랑스, 두 달 봉쇄령으로 4월 국민 총생산 6%↓ imagefile 2020 / 05 / 19 151
6845 프랑스, 코로나19 이후, 노동시간 연장 제안에 노동계 반발 imagefile 2020 / 05 / 19 59
6844 프랑스, 중소기업 파산율 낮고 해고도 적을 것으로 전망 imagefile 2020 / 05 / 19 94
6843 프랑스인들의 여름 휴가의 기대 imagefile 2020 / 05 / 19 197
6842 파리에서 에이미와 헝데부 (Rendez-vous) (55): 코르시카 섬에서 파리 앵발리드까지 imagefile 2020 / 05 / 19 150
6841 프랑스 1분기 GDP -5,8% 급락, 경기 침체 현실화 imagefile 2020 / 05 / 05 307
6840 프랑스, 3월 실업자 7,1% 상승했고, 일드 프랑스는 -9%까지 급락 imagefile 2020 / 05 / 05 151
6839 프랑스, 4월 자동차 판매율 -88,8%로 급락 imagefile 2020 / 05 / 05 110
6838 프랑스 상원, 자가봉쇄 해제안 부결로 우려 표명 imagefile 2020 / 05 / 05 15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