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테오의 프랑스 이야기 중세 이탈리아 북부 수도원 기행 인생 순례의 길은 계속되어야 한다 (2) 파르마 대성당 Ca...

Posted in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admin_2017  /  on Sep 15, 2020 01:19
extra_vars1 :  
extra_vars2 :  
테오의 프랑스 이야기

중세 이탈리아 북부 수도원 기행
인생 순례의 길은 계속되어야 한다 (2)



파르마 대성당 Cathedrale di Parma, Duomo di Parma

image015.jpg

성모 마리아에게 봉헌된 성당이다. 이탈리아 로마네스크 양식의 건축물로 6세기 존재했던 바질리카 교회 자리에 지었다. 

11세기 중반 교회 건축이 시작되었고 1106년 축성된 교회는 1117년 지진으로 재건축하게 되었다. 
12세기 초 로마네스크 양식의 기념비적인 건축물로 1117년 지진의 피해 대 부분 파괴되고 내진과 후진 그리고 네이브 일부와 부서진 조각상들이 남아 있었다.

image016.jpg

1178년에 파사드가 완공되었고 세 개의 입구 문이 만들어 졌다. 상층부는 로지아로 이루어진다, 문의 조각 장식은 1494년 루치노비안치노Luchino Bianchino가 조각하였다. 중앙문과 오른 쪽 문 사이 1416년 사망한 수학자 비아지노 펠라카니의 무덤이 있다. 

교회 건물 곁에 세워진 종탑은 고딕 양식으로 1284년에 시작하여 십년 후 건축이 마감된다. 계획에는 두 개의 종탑을 예정하였지만 왼쪽 종탑은 건축이 실현되지 못했다.
교회 내부는 라틴 십자가 모양으로 설계되었으며 중앙 네이브와 양쪽에 축면 네이브를 가지고 있다. 전체적으로 예술작품으로 덮여 있다. 

image017.jpg

특별히 채플에는 14세기부터 장식이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내부은 라틴 십자가 로 세 개의 네이브로 중앙 네이브와 기둥으로 분리된 두 개의 아일을 가지고 있다.  



파르마의 세례탕 Battistero di Parma

image018.jpg

교회의 의식 중에 예배이상 중요한 것이 세례다. 세례 받지 못한 영혼은 천국에 입장이 ㄹ=안되던 시절의 이야기다. 교회 건축 만큼이나 중요하게 세례장에 토자했다. 파르마의 세례장은 교회 건축에서 가장 아름다운 예를 보여주고 있다. 

세례장 건축은 유럽에서 가장 중요한 중세 건축 기념물로 로마네스크에서고딕으로 넘어가는 전환 과정을 보여준다. 파르마 시의회는 1196년 건축가 베네데토 안델라미에게 세례장 건축을 의뢰하였다. 베로나 대리석으로 외부를 장식한 세례장 건물은 핑크빛 팔각형 건축이다. 

내부에 16개의 아치가 들어서 있고 그림으로 벽을 장식하고 있다. 13-14세기 프레스코 걸작품들이다. 세례장 건축에서 가장 놀라운 부분은 돔천장으로 천장에서 내려오는 16개의 광선이 각각 아치를 향하여 빛을 밝혀주고 있다. 

image019.jpg

image020.jpg


image021.jpg
세례탕 안의 물에 건물 전체가 반사하는 장면도 장관이다. 

순례길에 수도원과 교회를 방문하면서 텅빈 건물에 음악이 없다는 것이 아쉬웠다. 건물이 그림과 조각은 담아 두었는데 음악을 담지 못했다. 예전에 교회에는 항상 음이 하늘로 올라가는 모습을 보았을거다. 


오디토리움 니콜로 파가니니 Auditorium Niccolo Paganini
19세기 이탈리아가 아직 독립 국가로 연합하지 못하던 시기 파르마 현에는 애국을 작곡하는 베르디가 태어났다. 인류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로 추앙받는 니꼴로 파가니니는 제노바에서 태어났지만 정착하였던 땅이 파르마였고 사망한 도시는 니스다. 

image022.png

image023.jpg

파르마는 20세기 최고의 지휘자 아르투로 토스카니니가 태어난 도시다.
이탈리아는 오페라의 나라 답게 도시마다 유서 깊은 오페라 극장을 가지고 있다. 역사의 도시 파르마에는 심포니 전용 콘서트 홀을 가지고 있다. 도심 인근의 옛 공장을 개조하여 만든 콘서트 홀이다. 건축 설계는 렌조 피아노가 맡았다. 2001년 버려진 옛 설탕 공장을 개조하여 도시 재생 사업의 일환으로 훌륭한 심포니 공연장을 설계하였다. 공연장의 이름은 파가니니에게 바쳐졌다. 

image024.jpg

2001년 10월 문을 연 공연장은 1899년부터 1968년까지 설탕 공장이 있던 자리다. 설탕 공장문 폐쇄 후 30년 만에 현대적인 음악당으로 변신에 성공하였다. 

image025.jpg

제일 규모가 큰 공장은 무대와 750명의 자리가 객석을 마련된 공연장이 되었고 주변 작은 공장들은 오케스트라 공연 연습장과 연주자들의 개인 연습장으로 변모되었다. 
지하층은 컨벤션 센터로 변모되어 다양한 모임을 유치할 수 있게 하였다. 

90미터 길이의 건축은 내부를 헐고 유리 벽을 세워 칸막이를 만들어 계단과 로비 그리고 객석과 무대가 1자형으로 연결하였다.

image026.jpg

건물 규격이 구두상자 모양으로 전통적인 콘서트 홀 건축과 흡사하여 공장 건물을 헐지 않고 골격을 유지하였다. 숲과 잔디로 이루어진 공원 한 가운데 위치하여 별도의 방음 시설도 필요치 않았다. 주변은 공원으로 조성되었고 벽과 지붕만 있는 터널 모양의 공연장은 유리 벽을 만들어 바깥 공원 풍경을 함께 감상하며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들으며 음을 통하여 창조의 세계로 깊이 빠져 들 수 있게 설계하였다.


사계절 옥탑방에서 테오 2020년 여름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테오
bonjourbible@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8024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8173
1965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가을바람, 가을향기 imagefile admin_2017 20/09/15 23:53 101
1964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39) - 좋은 균, 나쁜 균 ,이상한 균 imagefile admin_2017 20/09/15 20:15 66
1963 영국 이민과 생활 학생비자 8년 타임캡과 10년영주권 imagefile admin_2017 20/09/15 18:17 66
»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인생 순례의 길은 계속되어야 한다 (2) imagefile admin_2017 20/09/15 01:19 47
1961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파리의 또 다른 작은섬 imagefile admin_2017 20/09/15 01:00 166
1960 최지혜 예술칼럼 한 번쯤 이런 상상을 해 본다면? imagefile admin_2017 20/09/14 23:59 54
1959 영국 이민과 생활 요즘 시민권신청부터 여권받기까지 imagefile admin_2017 20/09/14 23:32 20
1958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9월 16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9/14 20:59 15
1957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9월 9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9/14 20:59 14
1956 영국 이민과 생활 9월 요즘 한국과 영국서 영국비자신청 상황 imagefile admin_2017 20/09/02 01:54 103
1955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커피 칸타타 imagefile admin_2017 20/09/01 20:06 183
1954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그리웠던 레이첼과 파리에서 만남 imagefile admin_2017 20/08/31 23:33 375
1953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중세 이탈리아 북부 수도원 기행 인생 순례의 길은 계속되어야 한다 imagefile admin_2017 20/08/31 23:08 58
1952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대학 휴학과 비자문제 및 10년영주권 imagefile admin_2017 20/08/31 21:58 53
1951 최지혜 예술칼럼 존재에 대한 조용한 명상 imagefile admin_2017 20/08/31 21:51 65
1950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9월 2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8/31 20:58 28
1949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38) - 와인 독립 8.15 imagefile admin_2017 20/08/17 23:49 183
1948 아멘선교교회 칼럼 아멘선교교회 8월19일자 말씀 imagefile admin_2017 20/08/17 21:03 81
194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놓칠 수 없는 전설의 축제들 imagefile admin_2017 20/08/17 20:52 323
1946 최지혜 예술칼럼 ‘사랑은 영원하다’ imagefile admin_2017 20/08/17 20:23 5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