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EU-영국 미래관계, 11월 중 협상 재개 유럽연합(EU)과 영국이 미래관계 협상을 10월말로 정했다가 실패하자 11월 ...

by admin_2017  /  on Nov 04, 2020 02:14
EU-영국 미래관계, 11월 중 협상 재개

유럽연합(EU)과 영국이 미래관계 협상을 10월말로 정했다가 실패하자 11월 재개를 발표해 타결 여부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그동안 영국 보리스 존슨 수상은 EU와 영국의 미래관계 협상을 10월말까지로 못 박으며,더이상 진전이 없을 경우 노딜(NO DEAL)로 가겠다고 배수진을 쳤었다. 

하지만, 양측은 11월 중순을 타결 최종 시한으로 10월말부터 협상을 재개하고 있다.
EU 외교관계자는 EU 집행위가 회원국에 대해 협상 경과를 브리핑하거나 특정 사안의 승인을 요청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협상 타결의 긍정적 신호로 평가했다.

1235-유럽 4 사진.png

또한, EU-영국 미래관계 타협안이 각국 비준 등 시간상 제약을 감안할 때 회원국 모두가 동의할 만한 내용을 갖출 것으로 기대했다,그러나, 일각에선 주요 쟁점에 대한 이견이 여전한 상황이어서 협상 타결 기대를 경계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은 편이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별도 성명을 통해 회담 재개가 성공하리라는 보장은 없지만, 영국은 합의가 최선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면서도 "만약에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영국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전환기간을 끝낸 뒤 호주 모델을 택할 것이며, 이를 통해 번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르니에 EU측 수석대표는 유럽의회에 "나는 양측 모두가 건설적으로, 또 타협의 자세로 일할 준비가 돼 있다면, 합의가 우리의 손이 닿는 곳에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향후 며칠간 법률 문서에 기반해 앞으로 나아간다면" 합의는 가능하다면서 "우리의 문은 항상 열려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이 지난 1월 31일 EU를 탈퇴함에 따라 양측은 브렉시트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올해 말까지로 설정된 전환기간 내에 무역협정을 포함한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을 마무리 짓기로 했다.

하지만 양측은 공정경쟁, 어업, 국가보조금 등 주요 쟁점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4203
Date (Last Update)
2020/11/04 02:14:56
Read / Vote
14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4203/d2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541 유럽,COVID로 연말 크리스마스 시즌에 먹구름 imagefile 2020 / 11 / 18 57
5540 EU, 화이자-바이오엔테크사와 3억개 백신 계약을 체결 imagefile 2020 / 11 / 18 54
5539 EU, 40억 달러 규모 미국 상품에 對미 보복관세 강행 imagefile 2020 / 11 / 18 50
5538 유럽 및 미국, 코로나19에도 주택가격은 상승 imagefile 2020 / 11 / 18 49
5537 EU, 코로나19 2차 확산으로 경제회복 지연 전망 imagefile 2020 / 11 / 18 48
» EU-영국 미래관계, 11월 중 협상 재개 imagefile 2020 / 11 / 04 147
5535 EU, 터키와의 갈등 속 무역제재 시사 imagefile 2020 / 11 / 04 130
5534 동유럽, 코로나 감염자수 폭발에도 정치권 무능해 '비판 쏟아져' imagefile 2020 / 11 / 04 139
5533 EU, 사이프러스 및 몰타의 '국적판매'에 제동 imagefile 2020 / 10 / 28 170
5532 유럽연합, 자국 기업에 대한 재정지원안 연장을 합의 imagefile 2020 / 10 / 28 168
5531 EU 탄소국경세 도입에 회원국 내 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imagefile 2020 / 10 / 28 164
5530 바이러스와 함께 점점 더 거세지는 유럽 내 규제 반대 시위 file 2020 / 10 / 28 149
5529 걷잡을 수 없는 바이러스 물결에 휩싸인 유럽 2020 / 10 / 28 168
5528 이탈리아, 봉쇄령 반대 시위 결국 불법 폭력 행위로 격화 imagefile 2020 / 10 / 28 152
5527 유럽 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급증으로 규제 점차 강해져 imagefile 2020 / 10 / 21 191
5526 유럽연합 정상회의 3대 주제,'COVID,환경,브렉시트' imagefile 2020 / 10 / 21 185
5525 슬로바키아,COVID감염자 급증에 비상사태 선포 2020 / 10 / 21 162
5524 EU, 유로화 가상화폐 '디지털 유로' 발행 검토 imagefile 2020 / 10 / 21 196
5523 EU 필수 의약품, 리쇼어링 적극 추진 전망 imagefile 2020 / 10 / 21 160
5522 美, EU의 對미 항공기 불법보조금 보복관세협상 난항 2020 / 10 / 21 15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