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경제, 90년대이후 최악 상황에서 회복세 보여 영국경제가 90년대 이후 역대 최악의 공급 문제로 제조업 부문...

by admin_2017  /  on Feb 22, 2021 04:04
영국 경제, 90년대이후 최악 상황에서 회복세 보여




영국경제가 90년대 이후 역대 최악의 공급 문제로 제조업 부문이 타격을 입으며 경제 활동이 다시 하락세에 접어들었으나 앞으로 호전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배송 지연, 브렉시트(BREXIT) 및 전세계 자재 수요가 공급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이나, 제조업은 지난 달에도 여전한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1월 브렉시트(BREXIT)로 심각한 공급망 붕괴가 제조업 실적을 저해한 요인으로 보고 면밀히 조사 결과, 공급망 붕괴문제는 올해 1월이 1990년대 이후 최악이었으며, 2020년 4월 판데믹상황보다는 약간의 호전세인 것으로 분석되었다.


영국 제조업, 1월부터 생산 증가세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지 보도에 따르면 올해 1월 제조업은 일정 상승세를 보이는 반면, 국제해상 지연, 전 세계 원자재 수요강세, 브렉시트 관련 무역 분쟁 등이 모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최신 자료에 따르면, 영국 경제는 2월 첫 2주 동안 계속해서 불안정했으나 1월의 최악의 침체기에 비하면 하락 속도는 둔화되었다.
IHS Markit(영국의 금융 정보 및 서비스 회사)/CIPS Flash UK Composite PMI (Purchasing Managers' Index : 구매 관리자 지수) 보고서는 49.8로 나타나 1월의 41.2보다 개선된 수치를 보였다.

PMI지수가 50 미만은 시장 긴축으로 간주되지만 50이상이면 낙관적이다. 

수출은 비용 증가와 운송 지연으로 유럽연합(EU) 내 기존 거래에 대한 주문 이행에 난항을 겪는 중에도 제조업 부문에서는 신규 주문 증가로 PMI지수가 54.1를 기록했다.



영국 서비스업, 규제와 봉쇄로 어려움에 직면


Covid-19 봉쇄와 규제사항이 여전한 가운데 서비스업 또한 어려움은 마찬가지이다. 서비스 지수는 1월 39.5에 불과한 데 비해 제조업 PMI지수는 49.7을 기록했다.

제조업에서는 생산지수가 50.5로 약간 상승세를 보였으나, 성장률은 2020년 6월 이후 가장 약했다.

항구 및 글로벌 공급망 지연으로 조사 대상자의 58%가 공급업체로부터 납품기간이 길어졌으며 이중 2%만 개선된 것으로 드러났다.

서비스 부문은 여행, 레저 및 접객업에 대한 강력한 규제로 전체 지수가 계속 낮아지는 등 악화되고 있지만 1월에 비해 감소율이 둔화되면서 안정세를 보였다.

또한 일부 제조업체에서는 서비스업 영업중단으로 신규 주문이 5개월 연속해 소폭 감소하고 있다고 하지만, 이는 봉쇄(락다운)의 연쇄효과를 보이는 것을 의미한다.

 
IHS 마킷의 수석 경제학자 크리스 윌리엄슨은 "비록 영국 경제가 지속적인 국내 봉쇄(락다운)로 작년 말보다 급감했음에도 불구하고 1월에 심각한 정체기를 겪은 후 2월에서부터 조금씩 호전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호텔과 레스토랑을 비롯한 서비스업 분야에서는 교통이나 여행부문과 마찬가지로 더 급감한 모습을 보였지만 상당히 완화된 수축율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CIPS의 그룹 이사인 Duncan Brock은  "2월은 90년대초 기록을 시작한 이래로 최악의 공급망 붕괴를 보였으나, 이는 처음 판데믹이 닥쳤던 지난 해 4월 보고를 넘어선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배송 및 원자재 부족으로 인한 생산중단, 수많은 서비스업의 영업 폐쇄 중이기 때문에 제조업체들이 가장 큰 타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유로저널 김수연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7602
Date (Last Update)
2021/02/22 04:04:29
Read / Vote
4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7602/b1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9740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04-02 9838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05-08 11835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imagefile 2020-05-12 12883
12271 영국 주택 가격, 인지세 휴가 완료 전에 6 월 이후 첫 하락 imagefile 2021 / 03 / 01 77
12270 영국, 브렉시트로 약 950억 파운드 손실 영향 받을 전망 imagefile 2021 / 03 / 01 91
12269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 반입되는 상품 통관검사 받아야 imagefile 2021 / 03 / 01 28
12268 영국, 재정 적자 증가세로 세금 인상 가능 높아 imagefile 2021 / 03 / 01 37
12267 영국 55 개 지역,Covid 감염률이 여전히 증가세 imagefile 2021 / 03 / 01 36
12266 영국 3 번째 봉쇄, 5 단계 제재안 발표로 대부분의 업종 불만 높아 imagefile 2021 / 02 / 22 162
12265 보리스 존슨, G7 정상 회담서 빈곤국에 코비드 백신 약속 2021 / 02 / 22 51
12264 영국이 코로나 확진자 감소세 보이고 있어 2021 / 02 / 22 44
12263 옥스포드 백신,새 변이에 대한 효과 유무 관계없이 접종 권유 2021 / 02 / 22 43
» 영국 경제, 90년대이후 최악 상황에서 회복세 보여 2021 / 02 / 22 43
12261 영국 정치권,유니버셜 크레딧 부양책 놓고 찬반 논란 2021 / 02 / 15 76
12260 영국, 지난 12개월간 주요 도시 주택 임대료 급락 2021 / 02 / 15 72
12259 브렉시트로 영국,‘유럽의 최고 금융허브’위상 흔들려 2021 / 02 / 15 55
12258 유로저널 영국 특집 각종 베네핏 제도 (6) 2021 / 02 / 15 56
12257 스코틀랜드 독립 지지 하락 속에도 여전히 지지율은 높아 2021 / 02 / 15 39
12256 영국에서 EU로 수출물동량 68% 감소해 2021 / 02 / 15 42
12255 1차 코로나19 봉쇄정책에 영국 일부지역 GDP의 20% 감소 imagefile 2021 / 02 / 03 109
12254 영국 운전자, 새로운 법 적용 벌칙 강화 imagefile 2021 / 02 / 03 318
12253 영국, Covid-19 팬데믹에 오프라인 소매업장 폐업 급증 2021 / 02 / 03 86
12252 영국 하루 평균 24,965명으로 여전히 높아 imagefile 2021 / 02 / 03 7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