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style> </style> 물가가 비교적 안정적으로 알려져 있는 독일에서도 지난 20년간 집세를 비롯한 생활물가가 지속적으로 ...

by eknews20  /  on Aug 13, 2012 22:46
<style> </style>

물가가 비교적 안정적으로 알려져 있는 독일에서도 지난 20년간 집세를 비롯한 생활물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스바덴(Wiesbaden)에 위치한 독일 연방 통계청은 매년 물가 통계를 바탕으로 지난 91년 이후의 물가변동상황에 대해 발표하였다.

 

특히 월세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전기요금, 가스요금 및 난방비에서 많은 인상률을 나타내었다. 91년 이후 관리비에 포함된 전기요금은 80%, 가스요금은 2, 난방비는 2배에서 3배 수준의 인상비율을 나타내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모든 요금들을 포함하게 되는 관리비의 인상이 일반 서민의 생활에서 문제 상황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관리비를 제외한 순수 임대료의 경우에도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23.5%가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2,w=840_bild.jpg

(사진: Bild지 전재)


지역적인 편차를 살펴보면 구 서독지역과 구 동독지역간의 물가 수준에 있어서의 격차는 여전히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역시나 구 서독지역이 관리비 제외한 순수 임대료가 더 높은 수준을 형성하고 있었다.

 

순수 임대료의 변동률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지난 6년간 베를린(Berlin)과 바덴-뷔어템베르크(Baden-Württemberg) 9% 수준으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작센(Sachsen)지역의 경우 6년 동안 1.6%의 상승률을 보여 가장 낮은 수준의 상승률을 기록하였다.

 

이와 같이 임대료를 둘러싼 생활물가의 전반적인 인상률을 임금 인상률이 따라가지 못하는 관계로 서민의 생활비에서 집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독일 세입자 연합의 루카스 지벤코텐(Lukas Siebenkotten)에 의하면 매월 1500 유로의 수입을 가진 사람의 경우 이 수입의 50% 이상이 집세에 지출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집세에 대한 비중이 이러한 상황에서는 생활수준이 점점 하락할 수 밖에 없다고 비판하였다.

 

CDU(기민당)의 소비자 보호 전문가인 기타 콘네만(Gitta Connemann)은 국민 모두에게 안정적인 주거생활이 필요하며, 따라서 모두가 감당할 수 있을 정도의 에너지 요금이 책정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이야기하였고, Linke(좌파당) 당 대표인 카티아 키핑(Katja Kipping)은 앞으로 임대료의 상한 제한이 필요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시되었다.

 

그렇지 않아도 높은 상승률을 보여 온 전기요금의 경우에는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선언하면서 앞으로 더 많은 부담이 있을 것으로 보이며, 부동산 경기 역시 안정세를 낙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닌 가운데 앞으로 집세 부담이 줄어들 가능성은 점점 낮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유로존의 경기불안정에 비교적 영향이 적은 독일이지만 이러한 물가상승률을 임금 인상으로 해결하는 것도 당분간은 어려울 것으로 보여 서민의 소비는 더욱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독일 유로저널 이승현 기자

eurojounal2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00914
Date (Last Update)
2012/08/13 22:46:49
Read / Vote
961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00914/a7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독일 접촉제한 6월 29일까지 연장 / 한국 입국 대상자들을 위한 질의응답(Q&A) imagefile 2020-05-27 20663
9374 새해가 밝은 후 사라져버린 태양, 어두웠던 독일 도시들 imagefile 2013 / 01 / 14 47449
9373 장기기증 스캔들에 정부의 대처 요구 imagefile 2012 / 08 / 13 24827
9372 독일인 사망 원인,심혈관계 질환 비율 압도적 imagefile 2013 / 01 / 10 16266
9371 다수의 독일인들, 여성할당제 원하지 않아 imagefile 2013 / 01 / 21 14728
9370 독일 노인 빈곤률, 원주민 보다 이민자들이 훨씬 높아 imagefile 2013 / 07 / 15 13723
9369 코스메틱 제품들에서 호르몬에 영향주는 성분 검출 imagefile 2013 / 08 / 04 13010
9368 셰일가스를 위한 수압파쇄(Fracking)기법 계획에 대한 저항 imagefile 2013 / 03 / 04 11910
9367 독일인들 자동차 만족도 1 위는 볼보, 현대와 기아차 등 한국차는 하위권 imagefile 2013 / 07 / 25 11828
9366 독일 유명치약 "아요나(Ajona)" 품질 테스트에서 최하점 받아 imagefile 2017 / 05 / 16 11726
9365 독일인 한해 일인 평균 60kg 육식소비, 대체에너지와 함께 대체농업 필요 imagefile 2013 / 01 / 14 11457
9364 독일 평균 집값은 24만 2000유로 imagefile 2017 / 03 / 20 11333
9363 슈레커(Schlecker)의 도산으로 니베아(Nivea)의 매출에 영향 받아 imagefile 2012 / 08 / 07 11128
9362 연방정부의 재사용 병 구하기: 판트(Pfand)시스템, 재사용 병과 재활용 병을 구분하시나요? imagefile 2013 / 02 / 11 10658
9361 독일 국민질환, 심혈관계 질환 비율 압도적으로 높아 imagefile 2013 / 04 / 08 10590
9360 독일 수출품 1위는 자동차 imagefile 2011 / 03 / 07 10446
9359 파독 광부와 간호사, 1960~1970년대 총수출액의 2%대 외화 송금 imagefile 2014 / 03 / 31 10390
9358 독일, 베이비시터 등 보육과 관련한 비용들 세금공제 가능 imagefile 2013 / 07 / 15 10034
» 독일의 생활물가, 지속적인 상승세(1면) imagefile 2012 / 08 / 13 9610
9356 독일 총재 앙겔라 메르켈, 1/4 은 폴란드인 imagefile 2013 / 03 / 18 948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