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지난주, 낭트에서, 이혼한 두 아빠가, 자신의 부모로서 권리를 행사할 수 있기를 요구하며, 거대한 조선소의 기중...

by eknews09  /  on Feb 18, 2013 18:27

  

지난주, 낭트에서, 이혼한 두 아빠가, 자신의 부모로서 권리를 행사할 수 있기를 요구하며, 거대한 조선소의 기중기 위에 시위를 벌였다. 연대하는 마음에서 토요일 아침에 기중기에 올랐던 또 다른 아빠, 니콜라 모레노는 토요일 아침 기중기에서 내려오면서, “아이들을 사랑하는 모든 아빠들을 위해”라고 소리쳤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2573231_3-niii_625x390parisien.jpg

(사진: le parisien)

 

  

모레노씨가 땅에 내려왔을 때, 즉석에서 만들어진 기자회견의 자리에서, 그는 자신들의 행동이 얼마나 평화로운 것인지를 강조했다. 그러나, 반면, 현재 적용되고 있는 법이 이혼한 아빠들에게는 얼마나 “잔인한지”를 폭로했다.“아빠들에게 주어지는 기본적인 자녀를 돌볼 수 있는 날은, 2주에 한번 주말이다. 결국 한달에 4일 밖에 되지 않는다. 이는 아버지들에겐 매우 잔인한 판결이라고, 공정하지 못한 프랑스 현행법을 비판했다.

   

그는 아직 기중기 위에서 내려오고 있지 않는 또 다른 아빠는 세르주 샤르네다. 그는 2년전부터 아이들 접견권을 박탈당한 상태이다.

낭트의 조선소 기중기에 올라가 시위를 벌이는 두 아빠는, 프랑스의 가족법의 희생자라고, 이혼한 아빠의 권리를 지키는 협회, SOS아빠의 회장 파브리스 메지아스는 맑혔다. “지금 프랑스에서 자신의 아이들을 볼 권리를 박탈 당하고 있는 아빠들의 수는, 무려 130만명이나 됩니다. 자신들이 처한 이 정당하지 못한 상황을 세상에 알리려고, 이토록 극단적인 행동을 취하는 아빠들이 있다는 사실은 결코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라고 파브리스 메지아스 회장은 밝힌다.

 

경찰은, 아직 기중기에서 사흘째 물도, 식량도 없이 시위를 벌이고 있는 세르주 샤르네씨에게, 바로 월요일(2월18일), 그에게 내려진 아이들에 대한 접근 금지 명령을 재검토할 수 있도록, 즉석 청원서를 접수시킬 것이라고 말하며, 샤르네씨가 하루 빨리 농성을 풀고 내려오길 회유하고 있다. 전 낭트시장이기도 한 장 마크 에로 총리는 가족부장관과 법무부 장관에게, SOS papa 협회를 비롯, 이혼한 아빠들의 권리옹호를 위한 단체들을 접견하여, 그들의 요구가 무엇이며 법적으로 반영할 것들에 대해서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이 사건과 관련하여 르 파리지앵지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91.7%의 응답자는 이혼할 때, 아빠들에게 불리한 판결이 내려진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eurojournal09@eknews.net

정수리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048 프랑스 군대, 테러세력을 말리 북부지역에서 몰아내다. imagefile 2013 / 02 / 04 2003
2047 막 내린 제 40회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발 imagefile 2013 / 02 / 04 2956
2046 사르코지, 이슬람 거부의 이혼소송 맡아 변호사 복귀 imagefile 2013 / 02 / 04 2477
2045 전자파 방지법 국회논의 거부한 플뢰르 뺄르랭 장관(1면) imagefile 2013 / 02 / 04 3065
2044 구글, 프랑스에 6천만유로 기금 지원 합의 imagefile 2013 / 02 / 05 2435
2043 난관에 부딪히고 있는 초등학교 개혁 (1면) imagefile 2013 / 02 / 11 3039
2042 튀니지 반 프랑스 시위 <프랑스는 간섭마라 > imagefile 2013 / 02 / 11 6249
2041 샴페인(Champagne)에서 나온 것만이 샴페인이다. imagefile 2013 / 02 / 11 5343
2040 영화관에 등장한 1등석 imagefile 2013 / 02 / 11 10373
2039 꼬리에 꼬리를 무는 말고기 스캔들 imagefile 2013 / 02 / 11 14011
2038 프랑스에선 얼마를 벌어야 부자 소리를 듣나? imagefile 2013 / 02 / 11 9663
2037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 얼굴을 찾았다? imagefile 2013 / 02 / 11 16958
2036 말고기 스캔들의 핵심, 스팡게로사의 노조 관계 장관 방문 imagefile 2013 / 02 / 18 1870
2035 서브웨이(Subway)의 동성애 차별 메뉴 imagefile 2013 / 02 / 18 3843
2034 770억유로 : 2012년 프랑스 관광수입 imagefile 2013 / 02 / 18 4289
» 이혼한 두 아빠, 자녀를 만날 권리를 요구하며 기중기 시위(1면) imagefile 2013 / 02 / 18 6562
2032 일드프랑스 지역, 프랑스에서 가장 출생률 높아. imagefile 2013 / 02 / 18 5916
2031 재범 방지를 위한 대안 형벌 검토하는 프랑스 법무부 imagefile 2013 / 02 / 18 9930
2030 2014년, 파리 여자 시장 탄생? imagefile 2013 / 02 / 18 9701
2029 프랑스 각종 전시회 정보 imagefile 2013 / 02 / 19 6243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