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우리는 이긴다-재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활동 보고서 1. 제네바 유엔 어린이 권리조약 일본심사위원회의 ...

Posted in 유럽전체  /  by eknews05  /  on Feb 04, 2019 11:25

 우리는 이긴다-재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활동 보고서

 

1. 제네바 유엔 어린이 권리조약 일본심사위원회의 방청, 홍보활동을 마무리하며

 

민족교육에 대한 일본당국의 부당한 탄압을 폭로하고 '고등학교무상화제도'적용에 관한 국제여론을 환기시키기 위한 현지활동을 하기위해 모인 사람들!

당사자로서 자신의 문제를 알리기 위해  학생대표와 오사카도쿄히로시마 등지에서  어머니 대표단조선인권협회제네바에서 유학중인 조선대학교 졸업생까지.

우리아이들의 문제가 일본에서의 문제만이 아닌 민족의 문제분단의 문제임을  알기에 연대하고 응원하기위해 함께한 한국과 미국 등지의 해외동포들!

941-.jpg

683-.jpg

우리는 제각각 13시간 이상의 비행기와 기차버스를 갈아타며 그렇게 머나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났다.

만나는 그순간부터  상황이 기막히고 억울해서…, 기나긴 시간동안 민족의 자존심을 잃지 않고  싸워줘서…, 자신들을 응원하고 함께하는 동포가 있어 고마워서…,  싸움에 어떤일이 있어도 이겨야 한다는 등등의 온갖 복잡한 심정이 서로를 보면서부터 눈물이 났다.

서로가 고맙다고 인사하고 격려하며 이틀 간의 활동을 함께했다.

오늘을 준비하며 어머니대표단이 가지고  선전물은 정성  자체였고아이들의 목소리를 조금이라도  전달하기 위해 만든 영상은 절박함  자체였다.

거기다 함께하는 우리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까지.

고운 치마 저고리가 붙어있는 각자의 이름이 새겨진 예쁜 네임택과 곱게 접은 엄마학과 새끼학이 이어져 있는 정성 가득한 종이학까지우리가   있는 것은 거저 함께하는 마음과 응원뿐이었다.

우리가 가져간 476개단체와 1,641명의 개인이 연서명한 요구와 200명의 인증샷이 들어있는 플래카드를 송혜숙 단장님께 전달해 드렸다일본으로 돌아가 보고대회를 할 때 우리의 응원과 지지가 함께 함을 잊지 마시라며.

우리는 각자 서로를 보면서 힘을 내고어떤 일이 있어도 우리는 이긴다라는 것을 확인하자고 한번  다짐하며 작별의 인사를 한다.

이제 4.27시대에 분단은 끝이 날거고 통일이 되는 우리민족 앞에  어떤 시련들도 있을  없다며 조금만  힘을 내서 우리 아이들에게 웃음을 주자고 약속하며 승리의 현장에서 만나자고 약속했다.


2. 재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해외연대 첫 번째 간담회-베를린, 분단조국을 물려준 것이 미안하고

 

재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해외연대 첫번째 간담회가 베를린 코리아협의회에서 열렸다한민족유럽연대재도이췰란트동포협력회코리아 협의회가 주최하고 재독평화여성회가 후원하였다.

 행사를 알리는 과정에서 언론기고문에 응원도 있었으나 수많은 악플이 달리는 일이 있어서 주최하는 선생님들의 걱정이 많았다그러나 의외로 많은 분들이 함께했고  분위기는 뜨거웠다.

독일 평화포럼쿨투어 튀어(문화의 ), 독일베트남 협회일본군 ‘위안부문제 협의회한인교회베를린 간호요원회베를린 일본여성회, 6.15 유럽지역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독일지역등 다양한 분들이 함께했다.

조선학교의 역사와 우리 동포들의 투쟁아이들의 현황학교방문등을 담은 동영상을   뜨거워진 가슴으로 시작된 이야기는 우리 모두를 하나되게 하였다.

이야기를 하는 나도듣고 있는 분들도 너무 열심히 몰입하다 눈물 닦는 선생님들을 보며 나도 울고이런 나를 보고 다른 선생님들이  울고중간에 휴지가 서로에게 전달되고참말로 주책 맞게 진행이 되었다.

500베를린 간담회-.jpg

089 베를린 간담회-.jpg

우리 모두를 눈물 나게  것은  아이들에게 분단조국을 물려준 것이 미안하고 아이들이 고맙고 대견해서우리민족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는 동포들이 고마워서 투쟁과 연대에 함께하지 못한 것이  미안해서..., 우리모두는  복잡한 마음으로 하나가 되었다. 이어조선학교를 졸업하고 독일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심향복씨의 조선학교와 나의 삶에 대한 경험담과 일본 사회에서 계속되는 차별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의 몰입은  높아만 갔다.

미국에서 오신 일본 우리학교 지키는 재외동포모임의 린다모선생님은 조선학교 방문 때의 사진과 함께 연대활동에 대한 호소를 했고이은영 우리학교 시민모임 운영위원은  차례 방문 때의 소감과 연대활동의 필요성을 이야기했다.

이어 많은 질문들이 이어졌고 독일에서 연대활동을 어떻게  것인지 토론과 과제를 남기며 하나된 마음으로 인증샷으로 응원했다.

금요일마다 우리는 만난다는 약속으로 손 피켓을 나누고 못다한 이야기들은 식사자리까지 뜨겁게 이어졌다.

우리동포뿐만 아니라 독일인일본인들까지 함께해서 3시간 가까이 쉬지도 못한 한정화선생님의 동시통역 덕분에 그나마 식사를 하면서 계속되는 이야기를   있었다.  열정적인 사람들이다뜨거운 사람들이다우리의 뜨거움은 승리를 품고있다.

 

3. 재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해외연대 두 번째 간담회-루어지역 복흠,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는

재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해외연대 두 번째 간담회가 루어지역 복흠에 있는 한국인의 집에서 열렸다.

루어지역은 광산이 있어 70년대 독일로 갔던 우리 광부노동자들이 집중적으로 터를 잡고 모여 살던 곳이다.

파독광부와 간호사들이 돈벌이로 갔던 우리 현대사의  증인들이 지금도 모여 살고 있는 곳이다.

 이국 타향살이의 서러움을 같이 모여서 노래하고 춤추며 위로하며 먹을  나눠가며 보낸 시간만큼이나 끈끈한 정들로 넘쳐나는 곳이다.

이전  번의 방문경험상 지역마다 조금씩 특징이 있는데  지역은  마음이 편안한 곳이다.

할머니할아버지이모삼촌들을 만나는  같은 곳이다.

고향에서  사람들이 어떤 말을 해도  받아들이고 감동받을 준비가 충분히 되어 있는 곳이다.

한국민중문화모임이 주최하고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재독 NRW모임한민족유럽연대 루어지역이 후원하는 이날 모임에는 6.15유럽위원회복흠한인회범민련유학생한인교회목사님독충청향우회복흠한인교회 등에서 40여분이 함께했다.

한국민중문화모임 최태호 회장님의 인사말씀에 이어 '조국은 하나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노래를 부르면서 부터 여기저기서 훌쩍 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보통은 행사 마무리  노래를 하는데 시작부터 감정이 고조된 상태에서 간담회는 시작되었다.

베를린에서와 같이 동영상과 조선학교에 대한 설명과 투쟁어머니들이  제네바로 갔나우리들은 어떻게 연대하면 되나? 4.27시대 우리민족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가  지도 모르는  기회를 절대 놓치지 말고 분단을 끝내자고그것이  이국 땅의 우리 동포들의 설움도 끝나는 거라고 호소했다.

이어조선학교를 다닐 때의 상황과 심경현재의 투쟁을 조선학교 출신 독일 유학생 심향복씨가 설명했고조선학교를 방문을 하면서 느꼈던 심정들을 사진설명을 하면서 린다모 선생님이 이어갔다.


복흠 간담회--.jpg

복흠 간담회-.jpg


우리학교 시민모임의 이은영 운영위원은 사회복지사로서 현재 한국에서 아이들의 교육문제와 조선학교 교육에 대한 소감을 얘기했다.

함께 울고고개 끄덕이여 공감하고일본정부의 나쁜 행태에서는 격분하며 두시간여를 하나가 되어 마무리 즈음질의응답은  빠졌다.

바로 인증샷 사진으로 마무리하고 식사어머니들이 미리 준비한 잡채불고기김치나물생선 등으로 다같이 식사를 하면서 그때부터 여기저기서 질문과 토론이 이어진다.

광부 출신 선생님들의  시절 얘기들과 고향 땅 민주화 통일운동 과정에 여기서는 어떻게 함께 했는지 시절을 얘기하며 석탄을 캐던 그때의 탄가루가 문신처럼 새겨진 팔목을 여기저기서 보여준다.

역사의  증인들이다조국의 분단으로 인한 고통을  알고 있는 분들이다.

 이역 땅에서 오늘도 민주화와 통일을 누구보다도 바라고 앞장서고 있는 분들이다.

역사 속에서 역사를 살고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갈 사람들이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는 길에 앞장서자고 다짐들을 하신다.

우리는 여기서 다시 금요일마다 만나자고 약속한다.


4. 재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해외연대 세 번째 간담회-프랑크푸르트 라인마인교회 

 

재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해외연대 세번째이자 마지막 간담회가 프랑크푸르트 라인마인교회에서 열렸다.

아직도 민족차별을 받고 있는 일본 <조선학교> 대한 간담회라는 제목으로.
'알아야 힘이 되고 힘을 모아야 해결됩니다'라는 부제까지 달린 안내문이 교회입구에 붙어있었다.
정갈하고 따뜻한 교회안은 빵과 중간쯤의 이른바 '교포 떡'이라 불리는 맛있는 떡과 따뜻한 차, 과일이 이한나 선생님의 정성으로 준비되어 있었다.


라인마인 교회 강민영 목사님과 신도들, 교포신문, '풍경'잡지의 이은희 대표와
한민족유럽연대 회원들, 김성수선생님 부부, 외환은행직원, 촛불 재독한인회 조촐하지만 함께 하셔야 될 분들이 오셨다.

행사를 차분히 준비해 오신 이한나 선생님의 사회로, 라인마인 교회 강민영 목사님의 기도로 
간담회가 시작되었는데 기도가 어떤 건지 체험하는 시간이었다.
이런 걸 은혜롭다고 하는 건가?


교회에서 목사님의 기도로 조선학교와 우리 아이들을 위해, 제네바까지 어머니들과 함께한 우리들을 위한 기도를노라니 울컥울컥. 기도중만 아니었으면 메모를 해서 어머니들께 들려드리고 싶었다.
간담회 중 매번 보는 영상이지만 교회의 큰 화면으로 보니 크게 아이들이 다가오는 같다.
이전의 간담회와 마찬가지로 조선학교 역사와 상황, 차별, 투쟁, 함께 것에 대한 호소가 이어졌고 다양한 질문이 계속되었다.



프랑크푸르트 간담회-.jpg


프랑크푸르트 간담회--.jpg




조선학교에 대한 한국정부의 입장은 어떤가?
조선학교 아이들은 어떤 것들을 배우나?
일본정부가 조선학교만 차별하는 가장 핵심은 뭔가?
물론, 어떤 분은 설명 중 중간에 질문을 해오기도 하고, 답변이 만족스럽지 않았는지 계속 질문을 하기도 했다.
일일이 대응(?) 대답 필요가 없어 그냥 넘어가는 다른 분들이 눈치채고 여기저기서 다른 질문들이 이어졌다.


여기서도 금요일마다 만나자는 호소를 하고 응원의 인증샷을 끝으로 그간의 모든 간담회는 끝이 났다. 돌아가며 몇 분들이 '금요일마다 함께 하겠다', '금요일마다 조선학교와 아이들, 동포들을 위해서 기도하겠다' 하는 인사는 새로운 경험이었다.


누군가가 우리 아이들을 위해 잊지 않고 기도를 한다는 ! 얼마나 힘이 되고 위로가 되는 건가!
정말 그간의 모든 피로와 고단함이 씻겨 내려가는 같았다.
우리는 누군가의 기도로, 응원으로, 약속으로, 함께 잡은 손으로 한발짝 힘차게 앞으로 나아간다!

(기사제공: 손미희 우리학교 시민모임 대표)


정리 오애순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52914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59698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48837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67336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54378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6331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2412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39419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27140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33042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25988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21871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12677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7443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5204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7715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image 2019-06-07 3658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image 2019-06-07 3665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imagefile 2019-11-06 484
5416 독일 주본분관,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 김학순 간사에게 대통령표창 전수 imagefile 2019 / 02 / 18 423
5415 영국 영국 KBCE 주최 ‘김장 프로젝트’, 성황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9 / 02 / 13 1970
5414 유럽전체 배정숙 재독아동문학가 세계한인작가연합회 문학상 수상 imagefile 2019 / 02 / 13 592
5413 독일 재독 차세대(HanDo) 토론회 및 설맞이 문화축제-재독동포 세대를 뛰어넘은 소통과 설날문화축제 imagefile 2019 / 02 / 12 483
5412 독일 재독영남향우회 제 1차 임원회의 및 상견례-순풍의 돛을 달다 imagefile 2019 / 02 / 11 1700
5411 독일 중부 한독 간호협회 2019년 신년 경노잔치-대성황리에 개최 imagefile 2019 / 02 / 11 604
5410 독일 독일 마인츠한인회 신년잔치 imagefile 2019 / 02 / 09 1649
» 유럽전체 우리는 이긴다-재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활동 보고서 imagefile 2019 / 02 / 04 620
5408 독일 희망찬 새해 2019년 도르트문트 한인회 설 잔치-신명나는 전래놀이 마당 imagefile 2019 / 02 / 04 2663
5407 독일 대사관 본분관 이두영 총영사 한글학교 교장 선생님 간담회 개최 imagefile 2019 / 02 / 01 1218
5406 독일 함부르크 한인학교 읽기대회 및 교장 이취임식 imagefile 2019 / 01 / 29 1974
5405 독일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야 독일 순회공연 imagefile 2019 / 01 / 24 711
5404 영국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 기념, 영국에서 '초기 한국영화 특별전' 개최 imagefile 2019 / 01 / 23 772
5403 독일 제18기 민주평통 본 분회 신년인사 및 제6차 분회정기모임 imagefile 2019 / 01 / 21 1767
5402 독일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도이칠란트지회 2019년 신년하례식 imagefile 2019 / 01 / 21 1108
5401 영국 제 34대 재영한인회 '송천수호' 출범 위한 고동 소리 높여 imagefile 2019 / 01 / 16 667
5400 독일 세계남자 핸드볼대회에 단일팀 출전 imagefile 2019 / 01 / 16 1700
5399 독일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재외동포문학상과 외교부장관 표창장 전수식 개최 imagefile 2019 / 01 / 14 722
5398 독일 재독한인총연합회 2019년 신년하례식 및 연석간담회 imagefile 2019 / 01 / 14 631
5397 독일 함부르크 총영사관 신년하례식 imagefile 2019 / 01 / 09 757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