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최지혜의 예술 칼럼 (202) 현재의 미술의 주도권은? 당시 모마 이사회의 존 헤이 휘트니는 심리전략위원회 위원으로...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Mar 11, 2019 00:13
extra_vars1 :  
extra_vars2 :  

최지혜의 예술 칼럼 (202) 

현재의 미술의 주도권은?



당시 모마 이사회의 존 헤이 휘트니는 심리전략위원회 위원으로서 국가안전보장회의에 직접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담당했고, 윌리엄 버든은 중앙정보국의 비밀 공작기금을 세탁하는 파필드 재단(Farfield Foundation) 이사장으로 위촉됐다. 

또한 모마의 실질적인 지배자 넬슨 록펠러는 아이젠하워 대통령의 심리전을 위한 핵심 고문으로 임명되었고, 관장을 지낸 톰 브레이든은 실무 총책임자로서 중앙정보국 요원이 되어 문화전쟁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되었다.

당시 소련에서는 정치적 목표와 이념을 부각시키는데 사회주의 리얼리즘 미술을 이용했다. 이것은 전체와 집단을 중시하며, 양식상으로는 구상적인 미술이었다.

 

보리스 블라디미르스키, 스탈린에게 장미를, 1949.jpg 

보리스 블라디미르스키, 스탈린에게 장미를, 1949


CIA의 목표는 소련과 극단적으로 대비되는 미국의 미술을 진흥시켜 미국의 사상적·문화적 우위를 유럽을 비롯한 세계에 확실하게 인식시키는 일이었다. 이에 따라 CIA는 모마 출신 인사들의 협력을 받아 정치와 이념으로부터 자유롭고, 개인주의적이며, 양식상으로도 추상적인 미술, 곧 추상표현주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게 되었다. 

물론 이런 작업은 모두 비밀리에 착수되었다. CIA가 추상표현주의를 밀고 있다는 사실이 세계에 공개될 경우 이는 대외적으로 소련에 맞서는 미국의 전략이 공개되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대내적으로는 추상표현주의 같은 전위예술을 좋아하지 않는 미국 내 보수인사들의 반발을 살 수도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 때 미국 보수주의자들이 가장 선호한 미술가는 당시 전형적인 미국인들의 모습을 구상적으로 표현한 노먼 록웰이었다. 그는 지금도 영화 스타워즈의 감독 조지 루카스와 영화 E.T.의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를 포함해 많은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그와 같은 구상 화가로 당시의 유럽 지성인들에게 미국 문화의 우수성을 어필하기는 힘들었다. 

 


노먼 록웰, Girl reading Palm, 1921.jpg

노먼 록웰, Girl reading Palm, 1921


그런데, 추상표현주의는 유럽의 전위미술보다 더 전위적이고 실험적인 인상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CIA의 러시아 담당 도널드 제임슨의 말처럼 “사회주의 리얼리즘 미술을 실제보다 더 양식화되고 완고하고 제한된 미술로 보이게 만드는 미술”이었다. 

 

Joan Mitchell, Bracket, 1989.jpg

Joan Mitchell, Bracket, 1989


유럽에서의 공작은 ‘문화적 자유를 위한 회의’(Congress for Cultural Freedom)라는 CIA의 전위조직을 통해 주로 전시를 개최하는 방식으로 행해졌다. 대표적인 예로는 1952년 파리에서 열린 ‘걸작의 향연’전, 1955년 로마에서 열린 ‘젊은 화가들’전이 있다.

물론 CIA는 재벌들의 작품 구매도 촉진했다. 또한 미국 안에서도 추상표현주의에 우호적인 환경이 만들어지도록 많은 노력을 했다.  

 


윌렘 드 쿠닝, 무제 XXI, 1982 (필라델피아 미술관 소장).jpg

윌렘 드 쿠닝, 무제 XXI, 1982 (필라델피아 미술관 소장)

 


Clyfford Still, PH-950, 1950.jpg

Clyfford Still, PH-950, 1950


Ad Reinhardt, Untitled (Red and Gray), 1950.jpg

 Ad Reinhardt, Untitled (Red and Gray), 1950


20세기의 가장 영향력 있는 비평가로 손꼽히는 클레먼트 그린버그도 모마와의 교감 속에서 추상표현주의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비평가로서의 그의 지식과 논리 정연한 이론으로 추상표현주의가 국제적으로 공인 받는 데 사실 큰 역할을 담당했다. 

그린버그는 추상표현주의가 화가들이 지향해야 하는 미술인 이유가 바로 그것이 지니는 최대의 평면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또 다른 비평가였던 로젠버그는 추상표현주의, 특히나 잭슨 폴록(Jackson Pollok)의 작품을 지지하는 이론을 펼쳤는데, 그것은 그린버그의 이론과는 사뭇 달랐다. 

 


Lucifer를 그리고 있는 Jackson Pollok (1947).jpg

Painter Jackson Pollock working in his studio, dropping paint onto canvas


로젠버그는 예술을 ‘행동 (action)’으로, 예술가를 ‘행동가 (actor)’로 정의하며 캔버스를 ‘그 안에서 행동할 수 있는 장 (arena)’으로 지칭했다. 이것은 그가 예술을 삶을 이루는 사건들 중 하나로 여겼기 때문이다. 

 


Jackson Pollock, Yellow Islands, 1952.jpg

Jackson Pollock, Yellow Islands, 1952


그에게 예술이란 사회와 동떨어져서 고유한 위치를 지켜야 하는 것이 아닌, 끊임없이 외부와 상호작용 하며 영향을 미치는 존재였다. 그는 작품이 ‘평면성’을 추구하며 남은 ‘결과물’이라는 그린버그의 이론과는 달리, 캔버스와 화가가 만나서 행하는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에 계속…)


최지혜

유로저널칼럼니스트 / 아트컨설턴트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블로그 : blog.daum.net/sam107

페이스북 : Art Consultant Jihye Choi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7283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6629
192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4월 그리고 5월 의 파리 imagefile admin_2017 19/04/17 02:00 18750
1926 영국 이민과 생활 군미필자, 영국영주권/시민권 및 한국 군대문제 eknews 14/05/13 17:19 11749
1925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시민권 신청자격 소요기간 및 그 후 과정 eknews 13/02/06 20:30 11568
1924 가족비자 (1) - 배우자비자 신청시 재정증명 줄거리 image eknews 12/08/16 19:15 11144
1923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이민과 생활 - 소개글 (유로저널) imagefile 한인신문 09/01/16 02:17 9517
1922 영국 이민과 생활 솔렙비자 가능인원과 주재원비자 eknews 12/12/17 02:15 8957
1921 최지혜 예술칼럼 ‘눈’은 잘못된 거울이다 - 르네 마그리트 2 imagefile admin_2017 18/04/16 00:09 8815
1920 전문대 졸업자도 영국취업비자 신청가능 한가요? image eknews 12/04/24 23:40 7741
1919 영국 이민과 생활 10년거주로 영주권 자격과 BRP카드 eknews 13/08/08 16:56 7526
1918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시민권 획득과 해외동포 한국 거소증 file eknews 12/01/11 00:05 7475
1917 최지혜 예술칼럼 철사의 왕(King of wire), 알렉산더 칼더 - 2 imagefile eknews 16/04/17 23:06 7457
1916 사브리나의 오페라 칼럼 자코모 푸치니(Giacomo Puccini)의 나비부인(Madama Butterfly) imagefile eknews 16/01/25 23:28 7232
1915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인과 혼인신고 및 배우자비자 신청 image eknews 13/04/02 19:51 7051
1914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한국 출생자녀 영주권과 시민권 신청시기 eknews 12/02/29 02:42 6899
1913 영국 이민과 생활 요즘 스폰서쉽에서 영국 취업비자까지 소요기간 eknews 14/04/09 05:06 6814
1912 김재완의 IT 융합 칼럼 4차 산업혁명과 차세대 카메라 기술 #1 imagefile eurojournal_editor 17/12/19 07:38 6710
1911 사브리나의 오페라 칼럼 샤를 카미유 생상스(Charles C Saint- Saens)의 삼손과 데릴라 (Samson et Dalila) imagefile eknews 16/05/03 00:15 6593
1910 최지혜 예술칼럼 최지혜의 예술칼럼 (18) 행운과 비운의 화가, 마크 로스코 3 - 소제목 : 무의식의 바다를 항해하다 imagefile eknews 15/03/31 01:12 654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