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영국 인플레이션 상승으로 금리 인상 경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출한 비용이 약 3720억파운드(588조원)에 달해...

by admin_2017  /  on Aug 01, 2021 02:21
영국 01 유로여행사 + KJ레스토랑.png 영국 02 트리스톤+라파엘.png


영국 인플레이션 상승으로 금리 인상 경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출한 비용이 약 3720억파운드(588조원)에 달해


영국의 물가 상승률이 6월까지 12개월 동안 2.5%로 상승함으로써 201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해 금리 인상에 대한 경고가 나왔다. 

영국 04 H-MART + 양승희.png

소비자물가지수(CPI)는 물가가 상승하는 비율이지만 화폐의 구매력(가치)을 하락키면서, 영국인들이 상품과 서비스 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생활 물가 부담으로 위기를 느낀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영란은행(BOE)은 기준금리를 0.1%로 내려 역대 최저율을 기록해왔다.

영국 통계청이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인플레이션은 5월 2.1%에서 6월까지 12개월 동안 2.5% 상승했다.

물론 불과 일주일 전, 퇴임하는 영란은행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Andy Haldane은 퇴임사에서 인플레이션이 크리스마스까지 거의 최대 4%까지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었다.

영국 06 영국 운송 모음.png 영국 03 솔데리 + 이민센타.png

BOE의 통화정책위원회는 인플레이션이 3%까지 일시적인 인상을 예상되지만 적절한 시기에 저절로 안정될 것이라고 영국인들을 안심시키고 있지만 여전히 불안한 상태이다.

BOE 또한 정부의 일자리 보조금 프로그램이 9월 말까지 단계적으로 폐지되면 실업률이 높아져 인플레이션의 열기를 식힐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도 “인플레이션율은 6월에 다시 한번 상승세로 돌아섰고 연말까지 3%를 돌파하겠지만, 내년 봄까지는 물가 상승률은 목표치를 밑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 05 시내레스토랑 3개.jpg

한편, 영국 하원 공공회계위원회(PAC)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개인보호장비 구매비를 포함해서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출한 비용이 약 3720억 파운드(588조원)에 달하고, 이중 기준 미달 코로나19 보호장비에 20억파운드(약 3조2천억원) 이상을 날렸다.

이 위원회는 납세자들이 수십년간 상당한 재정 위기에 놓였다고 밝혔다

현재 영국 정부의 부채는 국내총생산(GDP)의 99.7%에 달한다. 

영국 유로저널 양해인 기자
  eurojournal28@eknews.net


유럽 2 호산물산 & 장남권 마스크.png 유럽 1 딤채냉-한인TV.png 유럽 2 YBM & 현대냉동.png 유럽 3 유로저널 각국 단독 홈페이지.png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