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프랑스와 영국, 불법 이민 근절위한 새로운 조치 발표 프랑스와 영국은 7월 20일 공동 국경에서의 해협을 통한 해...

by admin_2017  /  on Aug 01, 2021 21:02
프랑스와 영국, 불법 이민 근절위한 새로운 조치 발표


프랑스와 영국은 7월 20일 공동 국경에서의 해협을 통한 해상 횡단 불법 이민자와의 전쟁에서 협력 강화에 합의해 단속을 집중키로 했다. 해협을 통한 불법 해상 횡단에 특히 주의를 기울일 예정이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지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해안을 따라 경찰을 강화하고, 감시 기술을 배치하고, 영국은 이에대한 재정적 투자를 약속했다. 프랑스와 영국은 이날 불법 이민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싸우기 위한 여러 조치에 합의했다.
영국 내무부에 따르면 이 조치는 지난 7월 19일 최소 430명의 이민자들이 영국으로 가기 위해 해협을 건너면서 하루 불법 이민 신기록을 세웠다고 발표했다.
영국과 프랑스의 내무장관들은 7월 21일인 화상회의를 통해 합의를 하고 공동선언문에 따르면 “양측은 임시보트를 이용한 해상 횡단 현상에 주력해 공동경계에서의 불법이민 근절을 위한 공동행동과 협력을 강화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공동선언문에는 "현장에 배치된 경찰과 헌병의 수를 두 배로 늘림으로써 프랑스 해안을 따라 경찰의 존재를 강화하고 프랑스 해안의 범위를 더욱 개선하고 특히 공중 감시의 개발을 통해 횡단 시도를 방지하기 위해 기술과 감시 차량을 배치할 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선언문에는 또한,해협 연안을 따라 있는 주요 교통 인프라 수준에서 국경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장비에 대한 투자도 언급해 도로를 통한 불법 이민 단속도 강화할 것임을 예고 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영국은 프랑스를 지원하기 위해 2021~2022년에 6,270만 유로의 재정적 투자를 통해, 불법 이민 단속을 위한 인공지능적 기술 방법을 개발해 국겨에 배치하여 해안 불법 이민을 근절하겠다는 것이다.
양국 정부는 "불법 이민을 억제하고 취약한 사람들을 보호하며 범죄 조직과의 싸움에서 상호 이익이 되는 영국과 EU 간의 재입국 협정 아이디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한 영국 의원들은 망명 시스템 개혁에 관한 법안을 개정해 불법 입국을 원하는 이주민들이 받는 형을 현재 6개월에서 4년으로 늘릴 계획이다.

프랑스 유로저널 정난경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