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과 영국 등 유럽연합 내 주요 국가의 ‘다문화 정책 실패’ 선언에 이어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도...

by 유로저널  /  on Feb 14, 2011 11:14



독일과 영국 등 유럽연합 내 주요 국가의 ‘다문화 정책 실패’ 선언에 이어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도 공식적으로 ‘다문화 정책 실패’를 선언했다.
11일, 르 몽드를 비롯한 프랑스 주요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전날인 10일, 프랑스 최대 공영방송인 TF1 TV에 출연한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프랑스의 다문화 정책이 실패했음을 선언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방송을 통해 "이민자의 정체성을 수용하기 위해 노력하는 동안 정작 프랑스의 정체성을 지키는 데는 소홀히 했다."라고 말하며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프랑스 사회에 동화되지 않은 문화는 더이상 수용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작년 7월 28일,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소수의 불법 체류 집단이 치안의 불안정을 야기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프랑스 전역에 퍼져 있는 300여 개의 불법 집시캠프를 3개월 동안 단계적으로 철거할 것을 지시했었다.
이틀 뒤인 7월 30일, 아랍계 이민자들의 소요사태가 발생했던 그르노블 지역의 신임 경찰청장 취임식에 참석한 사르코지는 "경찰의 생명을 위협하는 이민자 출신 범죄자들의 국적을 박탈하겠다."라고 말하며 사실상 이민자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었다.
또한, 9월에는 공공장소에서 전신을 가리는 이슬람 복장인 부르카의 착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고, 11월에는 우파 일색의 내각 개편을 단행하면서 2012년 대선에서 우파의 표를 굳히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지난 2005년, 내무부 장관 재직 당시 파리 북부의 이민자 소외지역에서 발생한 폭동을 강경 진압하면서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굳혔다. 그의 아버지는 헝가리 출신 이민자이며 외조부는 유대계 그리스인이다.

유로저널 프랑스지사
오세견 지사장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URL
http://eknews.net/xe/81231
Date (Last Update)
2011/02/14 11:14:45
Read / Vote
794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81231/32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828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 얼굴을 찾았다? imagefile 2013 / 02 / 11 16947
6827 빅맥지수로 살펴본 프랑스 경제의 경쟁력 상실 imagefile 2013 / 07 / 22 15106
6826 꼬리에 꼬리를 무는 말고기 스캔들 imagefile 2013 / 02 / 11 14006
6825 세계적인 광고 커뮤니케이션 회사 퍼블리시스와 옴니콤 합병 발표 예정 (1면) imagefile 2013 / 08 / 04 12843
6824 세계 대학 순위, 프랑스는 인정할 수 없다 imagefile 2013 / 08 / 19 12065
6823 프랑스 총파업 장기화 조짐 imagefile 2018 / 04 / 11 10478
6822 영화관에 등장한 1등석 imagefile 2013 / 02 / 11 10365
6821 Sophie Marceau( 소피 마르소) imagefile 2014 / 04 / 06 10078
6820 재범 방지를 위한 대안 형벌 검토하는 프랑스 법무부 imagefile 2013 / 02 / 18 9925
6819 2014년, 파리 여자 시장 탄생? imagefile 2013 / 02 / 18 9699
6818 프랑스에선 얼마를 벌어야 부자 소리를 듣나? imagefile 2013 / 02 / 11 9657
6817 ‘르 그랑 파리’자동전철 건설로 7년간 30만명 고용 효과 2013 / 07 / 25 8993
6816 18-34세 프랑스인 3분의 1 이상 해외 이주 원해 imagefile 2013 / 11 / 18 8687
6815 JEFF KOONS 회고전 imagefile 2015 / 01 / 19 8318
6814 기아 자동차 프랑스 지점, 신임 사장 마크 에드리쉬 임명 imagefile 2015 / 03 / 17 8033
» 프랑스, 다문화 정책 ‘실패’ 선언.(1면) imagefile 2011 / 02 / 14 7943
6812 알프스 지방, 늑대 사냥 허가한다. imagefile 2011 / 08 / 01 7601
6811 프랑스 생활 문화 정보 기사 imagefile 2013 / 11 / 11 7491
6810 RER등의 수도권 지역 대중교통 시설 나아진다. imagefile 2013 / 07 / 22 7443
6809 유럽 사교육 시장의 챔피온, 프랑스 imagefile 2013 / 01 / 14 734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