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95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독일과 영국 등 유럽연합 내 주요 국가의 ‘다문화 정책 실패’ 선언에 이어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도 공식적으로 ‘다문화 정책 실패’를 선언했다.
11일, 르 몽드를 비롯한 프랑스 주요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전날인 10일, 프랑스 최대 공영방송인 TF1 TV에 출연한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프랑스의 다문화 정책이 실패했음을 선언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방송을 통해 "이민자의 정체성을 수용하기 위해 노력하는 동안 정작 프랑스의 정체성을 지키는 데는 소홀히 했다."라고 말하며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프랑스 사회에 동화되지 않은 문화는 더이상 수용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작년 7월 28일,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소수의 불법 체류 집단이 치안의 불안정을 야기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프랑스 전역에 퍼져 있는 300여 개의 불법 집시캠프를 3개월 동안 단계적으로 철거할 것을 지시했었다.
이틀 뒤인 7월 30일, 아랍계 이민자들의 소요사태가 발생했던 그르노블 지역의 신임 경찰청장 취임식에 참석한 사르코지는 "경찰의 생명을 위협하는 이민자 출신 범죄자들의 국적을 박탈하겠다."라고 말하며 사실상 이민자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었다.
또한, 9월에는 공공장소에서 전신을 가리는 이슬람 복장인 부르카의 착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고, 11월에는 우파 일색의 내각 개편을 단행하면서 2012년 대선에서 우파의 표를 굳히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지난 2005년, 내무부 장관 재직 당시 파리 북부의 이민자 소외지역에서 발생한 폭동을 강경 진압하면서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굳혔다. 그의 아버지는 헝가리 출신 이민자이며 외조부는 유대계 그리스인이다.

유로저널 프랑스지사
오세견 지사장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93 사르코지 발언에 항의, 법관-경찰 대규모 파업.(1면) file 유로저널 2011.02.06 2073
2892 AF447, 4차 블랙박스 수색작업 재개한다. file 유로저널 2011.02.06 1940
2891 보통의 프랑스인은 이렇다. file 유로저널 2011.02.06 6035
2890 현금수송차량 탈취범에 27만 유로 배상 판결. file 유로저널 2011.02.06 2899
2889 프랑스인 열 명 중 네 명, ‘신을 믿는다.’ file 유로저널 2011.02.07 1798
2888 블로뉴, 폭발물 제거 작업으로 주민 6천 명 대피. file 유로저널 2011.02.07 2333
2887 엑상프로방스 지역 총격사건으로 17세 소년 총상. file 유로저널 2011.02.07 2782
» 프랑스, 다문화 정책 ‘실패’ 선언.(1면) file 유로저널 2011.02.14 9517
2885 시청자 54%, 사르코지 발언 "설득력 없다." file 유로저널 2011.02.14 1849
2884 또다시 거리에 나선 프랑스 판사들. file 유로저널 2011.02.14 2420
2883 2012년까지 과속감지 카메라 1천 개 증설. file 유로저널 2011.02.14 1945
2882 르노자동차, 2013년 판매량 3백만 대 포부 밝혀. file 유로저널 2011.02.14 2520
2881 자크 랑, 프랑스인이 선호하는 정치인 1위. file 유로저널 2011.02.15 2456
2880 레티시아 살해 용의자 토니 멜롱 자살 기도. file 유로저널 2011.02.15 2667
2879 아프간 주둔 프랑스군, 54번째 사망자 발생.(1면) file 유로저널 2011.02.22 1817
2878 제48회 파리 국제 농업박람회 개막. file 유로저널 2011.02.22 3471
2877 ‘퀵’ 햄버거, 과실치사 인정. file 유로저널 2011.02.22 2598
2876 메디아토르, ‘사기’와 ‘과실치사’ 혐의 1심 열려. file 유로저널 2011.02.22 2657
2875 레유니옹, 30대 서퍼 상어에 다리 물려. file 유로저널 2011.02.22 2853
2874 DSK, 2012년 대선 출마, “아직 알 수 없다.” file 유로저널 2011.02.22 2346
Board Pagination ‹ Prev 1 ...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210 211 ... 351 Next ›
/ 3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