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ECB, 내년 중반까지 저금리 유지와 양적완화 추가 단행도 준비 유럽중앙은행(ECB)은 6일(목) 통상분쟁 및 브렉시트...

by admin_2017  /  on Jun 12, 2019 05:27
ECB, 내년 중반까지 저금리 유지와 양적완화 추가 단행도 준비

유럽중앙은행(ECB)은 6일(목) 통상분쟁 및 브렉시트 불확실성에 대비, 현재의 저금리 기조를 유지하고 필요시 추가 양적완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유로존 경제가 통상분쟁과 브렉시트 불확실성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현재의 낮은 금리를 내년 중반까지 지속한다는 것이다.

1184-유럽 2 사진.jpg

또한, 필요시 초단기수신금리(deposit facility) 이자율 추가 인하, 작년 말 종료된 자산매입 프로그램 재가동 등 추가 양적완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양적완화는 일부 ECB 이사들이 2020년 중반 이후에도 지속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ECB는 올 해 경제성장률을 1.2% 증가로 전망, 지난 3월 전망치에서 0.1% 상향조정한 반면, 2020년에는 3월 전망치보다 0.2% 낮은 1.4%, 2021년에는 0.1% 낮은 1.4%로 하향조정해 발표했다.

다만, ECB는 사상 최저 수준의 실업률, 유로존 회원국 재정상황 호전 등이 향후 유로존 경제성장을 견인하고,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보다 낮은 1.2%로 전망되나 이로 인한 디플레이션 우려는 없다고 설명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ECB는 지난 6일 통화정책회의에서 “내년 중반까지 현행 제로(0) 금리 수준을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 중앙은행(Fed) 등 다른 세계 주요국의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지자 ECB도 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로이터는 ECB 당국자 두 명을 인용해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가 물가 상승률을 높이기 위해 금리 인하와 신규 채권 매입 가능성을 논의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ECB는 2016년 3월 기준금리를 연 0.05%에서 연 0%로 내린 이후 3년여간 동결해왔다.

반면, 월스트리트저널은 “금리인하나 저금리가 지속되면 예치금리가 떨어져 취약한 유로존 은행이 더 어려워져 부실을 키울 위험이 있다”며 금리 인하 가능성을 낮게 내다봤다. ECB의 기준금리는 현재 연 0%지만 시중은행이 중앙은행에 자금을 예치할 때 받는 금리는 연 -0.4%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