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유럽, 출산율 증가 희소식. 독일 서부 공업도시 뒤셀도르프는 지난 1분기에 태어난 신생아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

by 유로저널  /  on Jul 25, 2007 23:02


유럽, 출산율 증가 희소식.


독일 서부 공업도시 뒤셀도르프는 지난 1분기에 태어난 신생아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나 늘어났다.
곳의 3대 병원 가운데 하나인 카이저베르더 디아코니에서는 올해 상반기 신생아 출산이 16% 이상 많아졌다.
쾰른은 10.6%, 뮌헨 9.5%, 보쿰은 6.7% 등 다른 대도시의 출산율도 증가하고 있다.
독일 일간 <디벨트>는 “새로운 베이비붐”을 예상했다.
독일에 이런 희소식이 없다.
독일은 2005년 합계출산율(여성이 평생 낳는 평균 출생아 수) 1.34명으로, 유럽연합 평균 1.52명보다 크게 뒤진다.
현재 8200만명인 인구가 2050년에는 6900만명으로 줄어들어, 연금 등 사회복지 시스템이 무너질 것이라는 우려가 잇따랐다. 출산율 증가에는 ‘제2의 경제기적’이라는 독일의 경제 호황과 정부의 적극적인 출산장려책이 단단히 한몫하고 있다.
출산 뒤 집에서 아이를 돌보면, 올해부터 월급의 67%, 매달 최고 1800유로(약 230만원)의 지원금을 12~14개월까지 준다.
파격적 지원이 임신과 출산 증가를 이끌어내고 있는 것이다.
독일 정부는 국내총생산의 3%, 한해 약 600억유로를 가족정책에 쏟아붓고 있으며, 이 가운데 70%가 가족에 직접 지원된다. 유럽은 오래 전부터 출산율 감소로 고민해왔다.
유럽연합(25개 회원국 기준)의 인구는 1960년 세계 인구의 12.5%를 차지했지만, 2004년 7.2%로 크게 줄었다.
하지만, 꾸준한 출산장려책은 3~4년 전부터 서서히 출산율을 반전시켰다.
프랑스는 지난해 출산율이 32년 만에 처음으로 2.0을 기록했다.
출산율이 1.32(2004년)에 그치고 있는 스페인은 이달 초 신생아에게 2500유로의 ‘출산 보너스’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