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 마약 사용 실황- 독일의 허용 하 통제 원칙 (사진: 마약투여가 가능한 독일 베를린의 한 센터 –출처: 엘...

by eknews  /  on Mar 03, 2014 19:12

유럽 마약 사용 실황독일의 허용 하 통제 원칙


 마약.jpg

(사진마약투여가 가능한 독일 베를린의 한 센터 출처엘파이스 EL PAÍS) 


지난 2월 초오스카상을 수상한 헐리웃 유명 배우 필립 시모어 호프만이 헤로인으로 추정되는 약물과다복용으로 사망하면서유럽 내의 마약 사용의 현주소와 각국의 통제정책의 효용성에 대한 관심이 일고 있다.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 EL PAÍS지가 인용한 유럽 마약과 마약중독 감시센터(EMCDDA)의 자료에 따르면 현재 유럽 내 아편 사용자 수는 140만으로 성인 인구의 0.41퍼센트이다나라별로 차이가 있지만 헤로인 복용은 전반적으로 최근 십 년 간 감소하였다그러나 여전히 연간 1~2만 명이 과다투여 및 마약사용 관련 질병으로 죽어가고 있다.

 

유럽에서 유통되는 마약은 대부분이 동남아시아 산이다아편은 세계 총 생산량의 80퍼센트를 생산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에서 들어온다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헤로인은 크게 두 가지 경로를 통해 유럽으로 들어온다.첫 번째 경로는 유통의 대부분을 차지하며소위 발칸 길로 불린다터키를 거쳐 발칸반도 국가들을 지나 중부유럽을 거쳐 북부와 남부유럽으로 이어진다두 번째는 비단길로 불리며 카프카스 지역 국가들을 거쳐 러시아와 벨로루시우크라이나를 통과한다.

 

발칸 길에서 북부유럽과 남부유럽 전의 분기지역 독일에서는 마약투여센터가 운영되고 있다독일의 정책은 무조건 마약을 금지하여 음성화시키기보다 거래 통제와 잘못된 마약 사용으로 인한 이차피해를 방지하는 데에 역점을 두고 있어 주목 받고 있다.

 

현재 독일 내에는 마약 투여가 가능한 기관이 총 24개 존재한다. Birkenstube는 베를린에 위치한 센터로이용자들은 무균환경에서 청결한 주사기로 도우미와 의사의 감독 하에 마약을 주사하거나 흡입할 수 있다. “등록을 거쳐야 이용이 가능하지만 정보는 비공개다경찰은 이에 접근할 수 없다.

 

80년대부터 헤로인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독일은 90년대부터 해결책의 일환으로 마약투여가 가능한 센터를 운영해왔다위에 언급된 Birkenstube의 운영 목적은 상담이나 치료가 아니다이용자가 도움을 요청하면 관련 기관으로 연결시켜주지만기본적으로 중독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게 마약투여를 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한다는 입장이다이러한 마약중독자들이 의사에게 처방받지 않는 약물을 사용할 수 있는” 시설은 1994년 이를 위한 법이 도입되면서 가능해졌다.

 

거리에 만연하던 마약사용자를 통제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마련된 이러한 기관 덕에 거리나 역에서 주사를 놓는 젊은이들이 사라졌고 잘못된 투여로 인한 사망자 수도 줄었다. Birkenstube에서 일하는 Christian Hannis의 발언에 따르면적어도 이곳에서는 과다투여로 죽는 사람은 없다.”

 

헤로인 투여가 만연하던 80년대와 비교하면 상황은 자료상으로 눈에 띄게 개선되었다정부마약통제사무소의 자료에 따르면 등록된 중독자수도경찰에 압수된 헤로인 양도 줄었다잘못된 주사로 감염되기 마련인 간염과 HIV감염도 억제되는 효과를 낳고 있다그러나 낮아진 수치만으로 마약문제가 해결되었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아직 많은 헤로인 중독자들이 금단증상 치료제인 메타돈 처방에 기대고 있고이는 아직 마약에서 완전히 벗어난 상태로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마약이 공공연하게 유통되는 현실을 인정한 독일의 정책은 상황이 매우 다른 한국에서는 현실감이 떨어지지만과다투여 및 잘못된 사용으로 잇따른 인명손실을 겪고 있는 미국에서 참고할 만하다아침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 까지 운영되는 Birkenstube의 카페 벽에는 이곳에서 죄책감 해소금지라는 표어가 걸려있다.


스페인 유로저널 이승주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32879
Date (Last Update)
2014/03/03 19:12:30
Read / Vote
406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32879/fc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370 EU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들 비난 imagefile 2019 / 05 / 20 420
5369 프랑스, '노동시장 유연화'로 '유럽 병자'오명 벗어나 2019 / 12 / 04 420
5368 EU 배출가스 감소 노력 영향없어 imagefile 2018 / 09 / 18 421
5367 EU 회원국들, “썸머타임”에 부정적 imagefile 2018 / 09 / 04 422
5366 EU, 개인정보 보호 및 유통 관련 국제규범 확립 제안 2019 / 06 / 12 423
5365 헝가리, 이민자 돕는 NGO 단속 2018 / 06 / 25 424
5364 교황 참석하는 아일랜드 행사에 LGBT 그룹들 거절당해 2018 / 08 / 20 424
5363 Aquarius 호, 말타에 정박 허가 받아 2018 / 08 / 20 424
5362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도입 계획에 유럽국가들 검증 요구 2019 / 11 / 08 424
5361 영국, 브렉시트 가속화로 1월말 확정적 imagefile 2020 / 01 / 15 424
5360 이탈리아, CETA 합의에 반대표 imagefile 2018 / 07 / 17 428
5359 유로존 실업율, 큰 변동없이 유지 imagefile 2018 / 05 / 16 432
5358 메이 총리, EU 정상들과 브렉시트 관련 대화 거절 2018 / 08 / 20 433
5357 헝가리, 불법 이민자들 도와주는 사람에 징역형 imagefile 2018 / 06 / 05 435
5356 유럽 특허 마이스터, 독일 imagefile 2018 / 03 / 12 441
5355 올해 EU 회장직, 불가리아에게 돌아가 imagefile 2018 / 01 / 01 444
5354 그리스, 구제금융 벗어날 전망 2018 / 06 / 25 447
5353 유럽연합, 영국의 선택적 무역협상 자세 비난 imagefile 2018 / 02 / 27 449
5352 EU시민들 영국행 최저치 기록해 imagefile 2018 / 08 / 28 449
5351 EU 회원국들, 동성배우자 거주권 존중해야 imagefile 2018 / 06 / 12 45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