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군,아프간 비밀정보 美 특수부대에 전달 현재 가장 큰 위기에 빠져 있는 아프간 전쟁에서 독일군이 탈레반 ...

by 유로저널  /  on Aug 04, 2010 01:00


독일군,아프간 비밀정보 美 특수부대에 전달

현재 가장 큰 위기에 빠져 있는 아프간 전쟁에서 독일군이 탈레반 암살 후보자 명단을 나토군이 아닌 미국 특수부대에게 전달함으로써 논란이 일고 있다.

독일 주간지 슈피겔지 8월 2일자는 독일군은 아프간 내 13명의 탈레반 암살자 후보 명단을 나토 지휘하의 부대가 아닌 미국 특수부대 Task Force 373에게 전달, 암살에 간접적으로 가담했다고 폭로했다.

독일 및 여러 연맹국들은 나토 합동작전의 이름으로 합동 우선처리 리스트를 Task Force 373에게 전달함으로써 독일 내에서는 법적 정치적 정당성 및 영향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독일 아프간 파병 Mandate의 입장에서는 이 미군 특수부대에게 전달된 명단이 간접적인 암살 명령과 같이 해석되는 것이 문제라고 이 주간지는 보도했다.

이들 암살 대상자들은 체포될 경우 탈출 시도만 해도 사살당할 수 있다.

지금까지 독일군은 13명의 암살 대상자 명단을 제공했으며, 이미 이 중 1명 이상이 암살되었다.

한편, 법적으로는 최근 독일 정부가 아프간 상황을 사실상 전쟁으로 간주 될 수 있는 ‘비국제적 무력 분쟁’이라는 상태로 정의함으로써, 국제법 학자들 사이에서 독일군이 아프간에서 암살에 동참하는 것이 반드시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정치적으로는 독일 정부 및 메르켈 총리를 비롯한 독일의 대부분의 정치인들조차도 이 특수부대에 대해 모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아프간 파병 독일군의 역할에 대해 독일 정부 또한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않고 있어, 대부분 아프간 파병에 반대하고 있는 독일 국민의 반감이 더욱 가중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독일 국민들의 대부부은 이미 파병을 지지하지 않고, 미국 조차도 군사적 승리를 더 이상 믿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네덜란드 군을 시작으로 다른 서방 국가들이 아프간 철군을 공표하기 시작하여, 아프간 파병국의 수가 줄어 들수록 독일 정부에게 향하는 철군 압력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 신문은 네델란드 정부가 아프간 철수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 이러한 전쟁에 대한 무기력증으로 서방국의 군대가 철군할 것을 노리고 있는 것이 바로 탈레반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네덜란드는 정부가 큰 실수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독일 유로저널 김지웅 기자

eurojournal06@eknews.net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URL
http://eknews.net/xe/76869
Date (Last Update)
2010/08/04 01:00:31
Read / Vote
401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76869/46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370 EU 회원국들, “썸머타임”에 부정적 imagefile 2018 / 09 / 04 430
5369 EU, 개인정보 보호 및 유통 관련 국제규범 확립 제안 2019 / 06 / 12 430
5368 헝가리, 이민자 돕는 NGO 단속 2018 / 06 / 25 431
5367 EU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들 비난 imagefile 2019 / 05 / 20 432
5366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도입 계획에 유럽국가들 검증 요구 2019 / 11 / 08 432
5365 Aquarius 호, 말타에 정박 허가 받아 2018 / 08 / 20 433
5364 유로존 실업율, 큰 변동없이 유지 imagefile 2018 / 05 / 16 436
5363 다국적 IT기업들의 유럽내 디지탈세 도입에 난항 2019 / 12 / 30 436
5362 이탈리아, CETA 합의에 반대표 imagefile 2018 / 07 / 17 439
5361 메이 총리, EU 정상들과 브렉시트 관련 대화 거절 2018 / 08 / 20 439
5360 영국, 브렉시트 가속화로 1월말 확정적 imagefile 2020 / 01 / 15 441
5359 헝가리, 불법 이민자들 도와주는 사람에 징역형 imagefile 2018 / 06 / 05 445
5358 유럽 특허 마이스터, 독일 imagefile 2018 / 03 / 12 446
5357 올해 EU 회장직, 불가리아에게 돌아가 imagefile 2018 / 01 / 01 448
5356 EU, 브렉시트 이후 첫 예산회의에서 합의 찾기 어려워 imagefile 2018 / 02 / 26 453
5355 유럽연합, 영국의 선택적 무역협상 자세 비난 imagefile 2018 / 02 / 27 455
5354 그리스, 구제금융 벗어날 전망 2018 / 06 / 25 456
5353 EU시민들 영국행 최저치 기록해 imagefile 2018 / 08 / 28 458
5352 EU 회원국들, 동성배우자 거주권 존중해야 imagefile 2018 / 06 / 12 459
5351 유럽, 정신건강 관련 기관들 수준 미달 imagefile 2018 / 06 / 12 46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