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프랑스인이 선호하는 여름 휴가지는 스페인과 이탈리아 프랑스 여론조사기관Ipsos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프랑스인 다...

by eknews10  /  on Jul 23, 2019 18:11

프랑스인이 선호하는 여름 휴가지는 스페인과 이탈리아




프랑스 여론조사기관Ipsos 최근 조사에 따르면 프랑스인 다수는 국내에서 휴가를 보내는 것을 택하며 국외 휴가지로는 스페인과 이탈리아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를 인용한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는 여름 휴가를 떠나는 프랑스인은 69%이며 평균 휴가일은 2주다. 휴가지로 프랑스를 택한 사람은56% 자국 휴가 선호 비율이 높다.


여름 휴가 기간은 대규모의 인구이동이 일어나는 시기로 관광산업의 성수기다. 외국인 관광객은 수도권을, 프랑스인들은 남부 지방쪽을 선호한다.


경제부 산하 기획감독부의 2018 지역간 인구이동 연구자료에 따르면 한해 평균 일드프랑스에서 오베르뉴 알프지역으로 이동은 440 건이었지만 오베르뉴 알프지역인이 선호한 곳은 파리가 아니라 지중해와 접해 있는 옥시타니다.


프랑스인은 캠프장, 호텔 휴가형태와 무관하게 지역간 이동을 선호한다. 가족을 방문하거나 휴가를 보내기 위해 프랑스인이 외지에서의 평균 체류시간은 5 정도다.


프랑스인은 지역 여행 외에 외국 여행을 가는 경우 나라보다는 주변 국가를 찾고 있으며 지난 동안 프랑스인에게 가장 인기 있는 곳은 스페인과 이탈리아이다.


2017년에 스페인과 이탈리아를 찾은 프랑스 관광객은 각각 443만명, 320 명이었다. 나라와 인접한 포르투칼 방문 프랑스인은 2015년과 2017 사이 20%  급격히 증가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va.JPG



프랑스는 지난 수년 동안 최대의 외국인 관광객이 찾는 나라로 선두에 있다.  


2018년에도 프랑스는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많은 나라로 꼽혔으며 스페인과 미국이 뒤를 잇는다. 2018 동안 프랑스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8900 명으로 집계되었으며 2017 대비 3% 증가했다.


국가별로 보면 영국인(14,6%) 가장 많으며 독일(13,7%), 벨기에와 룩셈부르크(13%) 유럽인들이 대다수로 관광객의 78% 차지한다.       


외국인에게 가장 인기 있는 관광 지역은 일드프랑스로 36,5% 이곳에서 적어도 1 이상을 보냈다. 다음으로 프로방스 알프 코트 쥐르(16,1%) 오베르 알프(15,2%) 꼽혔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찾은 유료 관광지는 디즈니 랜드다. 2016 집계를 보면 디즈니 랜드 입장객은 1300 명으로 루브르 박물관의 700 보다 배에 가깝다.


반면 전국적으로 외국인 관광객 수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들 모두가 프랑스를 관광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 국제 관광객 43% 3 이상 숙박을 하지 않는다. 적지 않은 외국인들은 다른 유럽 국가로 이동하기 위해 프랑스를 거쳐간다는

명이 따른다.


한편 최근 조사에 따르면 올해 프랑스인의 평균 바캉스 비용은 852유로로 2016 871유로에 비해 20유로 감소했다. 집을 떠나는 휴가인의 상한 비용은 1200유로, 자가에 머물 경우 400유로로 조사되었다.   

 

 



<사진출처 : 몽드>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