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에는 현재 약 5백 만 명의 무슬림 인구가 살고 있다. 이러한 프랑스가 최근 외국인 혐오주의 및 인종차별...

by eunews  /  on May 30, 2006 01:35


프랑스에는 현재 약 5백 만 명의 무슬림 인구가 살고 있다. 이러한 프랑스가 최근 외국인 혐오주의 및 인종차별을 주제로 한 논쟁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고 4월25일자 르 몽드 지가 전했다.
논쟁은 지난 4월말 새로 나온 신간 '루아시의 이슬람 사원들'의 저자이자 극우파 정치인 필립 드 빌리에(MPF-프랑스 운동- 소속) 로부터 시작되었다.
내년에 있을 프랑스 대통령 선거전에 출마할 예정인 드 빌리에 씨는 책을 통해 ‘이슬람화’되어 가고 있는 프랑스를 비난하며 “과격주의 이슬람분자들이 드 골 공항에 침투하여 이들 때문에 테러 위험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그는 여러 기자회견을 통해 “드 골 공항의 약 7백 개 업체에 과격주의 이슬람분자들이 취업해 수하물에 폭탄을 설치하는가 하면 항공기를 납치해 테러를 할 위험이 있다”고 설명하며 “비행기 활주로 지하 통로에 스무 여 개의 이슬람 기도 소들이 있어 국내 공항에서 끔찍한 테러를 일으킬 수 있는 이슬람 신자가 수백 명에 이른다.”고 말했다.
그러나 쉬드 아에리앵(드 골 공항의 노조)은 성명에서 드 빌리에의 주장을 ‘대선 출마자가 미리 시민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 벌인 정치적 쇼 행위’로 결론지었다. 노조는 “드 빌리에는 이슬람 과격주의자들을 상대로 인종 차별주의 및 편집증적인 주제를 만들어냄으로써 극우 진영의 표를 확보하려 시도한다”고 비판했다.
프랑스 내 최대 규모 무슬림 단체인 프랑스 무슬림 신앙평의회에서 의장을 맡고 있는 다릴 부바케르 씨는 드 빌리에가 이슬람을 터무니없이 희화화했다고 비난하면서 이번 일과 관련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사회당 소속 쥘리앙 드레 대변인은 “드 빌리에가 주장하는 것은 프랑스에 사는 5 백 만 무슬림에 낙인을 찍는 행위”라며 드 빌리에의 이론은 프랑스의 정교 분리 전통에도 해당되지 않는다고 공격했다.
이렇듯 드 빌리에의 이슬람 과격주의 분자들에 대한 여러 가지 주장들이 나온 후, 곳곳에서 터무니 없는 근거 없는 소문이라는 지적과 함께 내년에 있을 대통령 선거를 위한 ‘쇼’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민 통제 정책을 강력히 추진하려 시도하고 있는 현 프랑스 내무부 장관 니콜라 사르코지의  발언이 또 다른 논쟁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UMP(집권 대중운동연합) 의 총재이기도 한 사르코지가 신규 당원들을 위해 지난 22일 마련한 연설에서 “프랑스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한번의 망설임도 없이 프랑스를 떠나라”는 뜻이 담긴 발언을 한 것.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사회당의 대선 주자 중 한 사람인 자크 랑은 “대통령이 대고자 하는 정치인은 국민전선(FN)의 영역을 기웃거리지 말 것”을 단호히 말했다. 사회당 소속 클로드 바르톨론 의원도 ‘드 빌리에의 대변인이 되어버린 사르코지’ 라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하며 “사르코지 장관이 외국인 혐오주의를 노골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사회 치안 정책을 효과적으로 수행하지 못하고 실패한 사르코지가 시민들의 이목을 다른 곳으로 돌리려 한다”고 비난했다.
<프랑스=유로저널 ONLY 뉴스>

 

 

URL
http://eknews.net/xe/219
Date (Last Update)
2006/05/30 01:35:35
Read / Vote
3221 / 0
Trackback
http://eknews.net/xe/219/36c/trackback
List of Articles
  1. 01 Jun 2006 02시 04분 샹젤리제 의 루이뷔통 매장 영업, 일요일에도 ? 프랑스의 한 유력 언론지가 5월 14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작년 10월경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대로변에 문을 연 루이뷔통 매장이 일요일에도 영업을 할 것인지에 대한 여부를 가리기 위해 행정법원의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  /  by : 유로저널  /  reply : 0
  2. 01 Jun 2006 02시 02분 불만에 빠진 프랑스 병원 프랑스 공립 병원의 직원들이 11일 하나로 뭉쳤다. 병원노조들이 그들의 직업환경과 직위 개혁안을 반대하기 위해 하루 동안 파업을 촉구한 것이다. 파리 공립병원 사무국은 평균 25%, 몇몇 분야에서는 80%에 육박하는 병원직원...  /  by : 유로저널  /  reply : 0
  3. 01 Jun 2006 02시 02분 불만에 빠진 프랑스 병원 프랑스 공립 병원의 직원들이 11일 하나로 뭉쳤다. 병원노조들이 그들의 직업환경과 직위 개혁안을 반대하기 위해 하루 동안 파업을 촉구한 것이다. 파리 공립병원 사무국은 평균 25%, 몇몇 분야에서는 80%에 육박하는 병원직원...  /  by : 유로저널  /  reply : 0
  4. 01 Jun 2006 02시 02분 불만에 빠진 프랑스 병원 프랑스 공립 병원의 직원들이 11일 하나로 뭉쳤다. 병원노조들이 그들의 직업환경과 직위 개혁안을 반대하기 위해 하루 동안 파업을 촉구한 것이다. 파리 공립병원 사무국은 평균 25%, 몇몇 분야에서는 80%에 육박하는 병원직원...  /  by : 유로저널  /  reply : 0
  5. 01 Jun 2006 02시 01분 인종차별 발언으로 유죄선고 받은 장-마리 르 펜 프랑스의 대법원인 파기원은 5월 11일 인종 차별 및 인종 증오를 부추긴 발언을 한 프랑스 극우 정치인 장-마리 르 펜을 상대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지금으로부터 약 3년 전인 2003년 4월 국민전선(FN) 당수인 르 펜은 프랑...  /  by : 유로저널  /  reply : 0
  6. 01 Jun 2006 02시 01분 인종차별 발언으로 유죄선고 받은 장-마리 르 펜 프랑스의 대법원인 파기원은 5월 11일 인종 차별 및 인종 증오를 부추긴 발언을 한 프랑스 극우 정치인 장-마리 르 펜을 상대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지금으로부터 약 3년 전인 2003년 4월 국민전선(FN) 당수인 르 펜은 프랑...  /  by : 유로저널  /  reply : 0
  7. 01 Jun 2006 02시 01분 인종차별 발언으로 유죄선고 받은 장-마리 르 펜 프랑스의 대법원인 파기원은 5월 11일 인종 차별 및 인종 증오를 부추긴 발언을 한 프랑스 극우 정치인 장-마리 르 펜을 상대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지금으로부터 약 3년 전인 2003년 4월 국민전선(FN) 당수인 르 펜은 프랑...  /  by : 유로저널  /  reply : 0
  8. 01 Jun 2006 02시 00분 위장등록으로 몸살 앓는 파리 소르본 대학 르 피가로 지는 지난 13일 프랑스 소르본 대학 일부 학과에 등록만 한 채 학교생활을 전혀 하지 않는 일부 학생들의 실태를 고발했다. 일간지에 따르면, 학교에 등록한 학생들 중 10~20%는 행정적으로 등록만 한 후 수업에 ...  /  by : 유로저널  /  reply : 0
  9. 01 Jun 2006 02시 00분 위장등록으로 몸살 앓는 파리 소르본 대학 르 피가로 지는 지난 13일 프랑스 소르본 대학 일부 학과에 등록만 한 채 학교생활을 전혀 하지 않는 일부 학생들의 실태를 고발했다. 일간지에 따르면, 학교에 등록한 학생들 중 10~20%는 행정적으로 등록만 한 후 수업에 ...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0. 01 Jun 2006 02시 00분 위장등록으로 몸살 앓는 파리 소르본 대학 르 피가로 지는 지난 13일 프랑스 소르본 대학 일부 학과에 등록만 한 채 학교생활을 전혀 하지 않는 일부 학생들의 실태를 고발했다. 일간지에 따르면, 학교에 등록한 학생들 중 10~20%는 행정적으로 등록만 한 후 수업에 ...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1. 01 Jun 2006 01시 59분 오드리 또뚜(Audrey Tautou ) 다 빈치 코드 후 나의 삶… 올해 27세인 오드리 또뚜는 연극에 좀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 위해 잠시 영화 촬영을 중단할 계획이다. 영화 ‘아멜리 뿔랭(Amelie Poulain)’을 촬영한 지 5년이 지난 지금 프랑스 여배우 오...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2. 01 Jun 2006 01시 59분 오드리 또뚜(Audrey Tautou ) 다 빈치 코드 후 나의 삶… 올해 27세인 오드리 또뚜는 연극에 좀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 위해 잠시 영화 촬영을 중단할 계획이다. 영화 ‘아멜리 뿔랭(Amelie Poulain)’을 촬영한 지 5년이 지난 지금 프랑스 여배우 오...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3. 01 Jun 2006 01시 59분 오드리 또뚜(Audrey Tautou ) 다 빈치 코드 후 나의 삶… 올해 27세인 오드리 또뚜는 연극에 좀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 위해 잠시 영화 촬영을 중단할 계획이다. 영화 ‘아멜리 뿔랭(Amelie Poulain)’을 촬영한 지 5년이 지난 지금 프랑스 여배우 오...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4. 30 May 2006 02시 29분 프랑스 중부와 알프스 편 르 퓌 앙 벨레와 티에르 화산의 원뿔 형 중 가장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는 르 퓌는 암석의 돌출과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의 아찔하고도 멋진 장면을 이룬다. 이 도시에는 정상이 세계 있으며 각각의 정상들은 교회나 동상들로...  /  by : eunews  /  reply : 0
  15. 30 May 2006 02시 29분 프랑스 중부와 알프스 편 르 퓌 앙 벨레와 티에르 화산의 원뿔 형 중 가장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는 르 퓌는 암석의 돌출과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의 아찔하고도 멋진 장면을 이룬다. 이 도시에는 정상이 세계 있으며 각각의 정상들은 교회나 동상들로...  /  by : eunews  /  reply : 0
  16. 30 May 2006 02시 29분 프랑스 중부와 알프스 편 르 퓌 앙 벨레와 티에르 화산의 원뿔 형 중 가장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는 르 퓌는 암석의 돌출과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의 아찔하고도 멋진 장면을 이룬다. 이 도시에는 정상이 세계 있으며 각각의 정상들은 교회나 동상들로...  /  by : eunews  /  reply : 0
  17. 30 May 2006 02시 28분 불법 거주자, 파리의 성당에서 시위 지난 3일 파리 남부의 한 성당 내에서 새 이민법안에 반대하는 시위가 있었다. 프랑스 인권단체들의 지원을 받고 이번 농성에 참가한 170여명의 시위자들은 대부분이 불법이민자들이었다. 인권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생 이...  /  by : eunews  /  reply : 0
  18. 30 May 2006 02시 28분 불법 거주자, 파리의 성당에서 시위 지난 3일 파리 남부의 한 성당 내에서 새 이민법안에 반대하는 시위가 있었다. 프랑스 인권단체들의 지원을 받고 이번 농성에 참가한 170여명의 시위자들은 대부분이 불법이민자들이었다. 인권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생 이...  /  by : eunews  /  reply : 0
  19. 30 May 2006 02시 28분 불법 거주자, 파리의 성당에서 시위 지난 3일 파리 남부의 한 성당 내에서 새 이민법안에 반대하는 시위가 있었다. 프랑스 인권단체들의 지원을 받고 이번 농성에 참가한 170여명의 시위자들은 대부분이 불법이민자들이었다. 인권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생 이...  /  by : eunews  /  reply : 0
  20. 30 May 2006 02시 26분 파리 국철 A선 (RER A), 더 안락해지다... 파리의 국철 RER A 가 마침내 개축공사에 들어갔다. 30년이란 세월 동안 승객들을 위해 서비스 해 온 RER A 선의 이번 공사는 이 오랜 세월이 입증하듯 우연히 결정된 사안이 아니다. RER A 선은 파리 시외 교통 수단...  /  by : eunews  /  reply : 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