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 사진- 영화 춘향뎐의 일부> 파리 시네마가 한국영화를 다시금 보고 있다고 메트로 지가 전했다. 소식지는 또 ...

by 유로저널  /  on Jul 14, 2006 09:19




< 사진- 영화 춘향뎐의 일부>

파리 시네마가 한국영화를 다시금 보고 있다고 메트로 지가 전했다. 소식지는 또 ‘박정희의 마지막 하루’ (The President's Last Bang)의 감독 임상수와 한국인들이 Loire에 있는 영화관 MK2에 투자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메트로 지가 2006년 7월 한국영화에 대해 오랜만에 입을 열었다. 소식지가 전한 관련 내용은 다음과 같다.
[‘조용한 아침의 나라’라고도 불리는 한국은 말 그대로 평화로운 나라이다. 한국 영화 전문가 Jérémy Segay씨는 “파리 시네마가 소개하는 감독들은 대개가 45세 이하입니다. 왜냐하면 이 세대들의 감독이 독재 정권이 권력을 잡던 시대에 짓밟혔던 영화를 오늘날에 와서 자유로이 표현할 수 있는 저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설명한다. 파리 시네마가 한국의 영화감독들 중 특히 관심을 보이는 이는 바로 임상수 감독이다. 그는 The President's Last Bang 을 만든 장본인이다. 아시아에서는 그를 모르는 이가 없을 정도이다. 파리 시네마가 선정한 그의 작품을 프랑스에서 선보임으로써 그의 작품세계에 대해 파리 시민들도 한발자국 더 다가갈 수 있게 되었다. 박찬욱, 봉 준호, 류승완, 김재원 등 한국 영화계의 핵을 이어나갈 인물들도 관심의 대상에 포함되었다. 파리 시네마가 한국영화 페스티발을 위해 준비한 프로그램은 이들 감독들의 처녀작 상영이다. 이 작품들은 대부분이 프랑스에 소개되지 않았다. 이들 감독들 외에도 한국의 젊은 신인감독들의 작품 15편을 선정했다.  총 29편의 한국 영화가 ‘께 드 루아르’(Quai de Loire)에 위치한 MK2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이번 한국영화의 파리상영을 계기로 파리 시민들은 한국의 시골 풍경, 이국적이면서도 아름다운 한국의 여러 장소들을 간접적으로나마 체험 할 수 있게 되었다.

 

 

URL
http://eknews.net/xe/282
Date (Last Update)
2006/07/14 09:19:49
Read / Vote
201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282/07b/trackback
List of Articles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