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빈센트 랑베르 (Vincent La...

by admin_2017  /  on Jul 16, 2019 02:28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빈센트 랑베르 (Vincent Lambert) 의 합법적 죽음



2008년 교통사고로 심한 뇌손상을 입고 반 식물인간으로 11년간 병원에서 지내온 빈센트 랑베르(42세)는 병원측이 환자의 생명권 연장인 영양소와 수분 공급을 중단한 일주일후인 지난 7월 11일 오전 8시 24분 사망했다.

빈센트의 부인 라첼 랑베르.jpg
센트의 부인 라첼 랑베르

지난 6년 동안 그의 아내 라첼(Rachel)은 " 남편 빈센트는 현재 인위적으로 살아 있음으로 의존적인 생명의 유지는 그 자신도 바라지 않을 것" 이라고 주장했고 병원측에 남편의 안락사를 요구하고 프랑스 법원에 법적 판결을 요청했었다.

그러나 빈센트의 부모는 전통적 카톨릭 신자이며 최소한 의식이 있는 아들은 식물인간이 아니며, 안락사는 도덕적으로 위반되는 살인 행위라고 주장, 반대 입장을 내세우며 가족간 오랜 법적 싸움을 벌였다.
결국, 빈센트의 운명은 그를 살리려고 애쓴 부모와 존엄하게 죽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한 그의 아내 사이의 장기간에 걸친 합법적 전쟁의 주제 대상이였던 것이다.

빈센트의 부모와 빈센트 랑베르 생전 모습..jpg
빈센트의 부모와 빈센트 랑베르 생전 모습

결국, 6월 28일 프랑스 최고 법원 ( Cour de Cassation ) 은 의사에게 안락사를 허용하는 판결을 내림으로써 그의 부인 라첼(Rachel)과 병원측의 주장이 재판에서 승소, 한 남자의 삶을 유지하기 위한 호소는 거부된 채 빈센트는 판결 10일 후 사망 했다.

수 년 전 부터 부인 라첼은 "남편을 사랑하기에 떠나 보내고 싶다" 고 심정을 밝혀왔고, 그의 부모는 아들의 생명이 "위장죄" 라고 그의 사망 후 언론에 알렸다.

이 쓰라린 가족간의 법정 공방은 '과장된 프랑스 인권 권리 법'이 생명의 존엄성을 역행한 판결이라는 여론이 커지며 프랑스인들은 큰 논쟁에 싸여 있다.


프랑스 유로저널 에이미리 기자
eurojournal25@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33 프랑스, 2018년 수표 사용 ↓ 사기 액수 ↑ imagefile 2019 / 07 / 16 196
6632 프랑스인 10명 중 6명 팁 지불한다 imagefile 2019 / 07 / 16 181
6631 프랑스, 자영업 지속 가능성 36%, 전통 기업 65% imagefile 2019 / 07 / 16 290
6630 한 여름 멋진 재즈로 만나는 나윤선 image 2019 / 07 / 16 291
» 빈센트 랑베르 (Vincent Lambert) 의 합법적 죽음 imagefile 2019 / 07 / 16 209
6628 프랑스 2분기 성장률 예상보다 저조한 0,2%(1면) imagefile 2019 / 07 / 09 195
6627 프랑스인, 미래에 대한 회의론 확산, 주관심사는 환경문제 imagefile 2019 / 07 / 09 326
6626 프랑스, 급증하는 여성살해, 대책 강구 절실 imagefile 2019 / 07 / 09 310
6625 프랑스, 훈육적 체벌 전면 금지법 제정 imagefile 2019 / 07 / 09 308
6624 프랑스, 5월 대외무역적자 감소 imagefile 2019 / 07 / 09 217
6623 파리에서 1919년 한국 독립 역사 image 2019 / 07 / 08 566
6622 유럽 연합국의 여성 파워 imagefile 2019 / 07 / 08 380
6621 프랑스 중소기업, 해외 이전 비율 낮아(1면) imagefile 2019 / 07 / 02 217
6620 파리시, 부동산 규제 강화, 7월부터 월세 상한제 실시 imagefile 2019 / 07 / 02 345
6619 프랑스, 관리직 내외부 이동률과 고용률 증가 추세 imagefile 2019 / 07 / 02 165
6618 프랑스인, 내년 지방선거 비 정치권 인물 선호 imagefile 2019 / 07 / 02 242
6617 프랑스, 청년 고용율, 유럽 평균보다 저조 imagefile 2019 / 07 / 02 418
6616 영원한 영웅들이 잠든 노르망디 image 2019 / 07 / 02 305
6615 사르코지의 귀환 ? imagefile 2019 / 07 / 02 257
6614 프랑스 통계청, 2019년 성장률 1,3% 전망, 가계소비 활성화 기대(1면) imagefile 2019 / 06 / 25 219
Board Search
2 3 4 5 6 7 8 9 10 11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