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92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loup.jpg

 

늑대의 공격으로 인해 양 목축 농가의 피해가 증가하자 프랑스 정부가 일부 지역에서의 늑대사냥을 한시적으로 허가했다.

지난달 31일, 오뜨-알프스 지방 경찰청은 이 지역 목축 농가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한시적으로 늑대 사냥을 허가한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조치는 양을 키우는 목축업자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시행한 모든 조치에도 불구하고 이 지역 목축 농가들의 피해가 계속 증가함에 따른 최후의 결정이다.

오뜨-알프스 경찰청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이 지역의 양 떼를 지키기 위해 상설 경비원을 배치하고 전기 충격이 가해지는 철조망을 설치했으며 최근에는 양 떼를 지키는 개의 수를 늘리는 등의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양 떼의 피해는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아니에르-엉-데볼뤼 지역에서는 두 차례에 걸쳐 벌어진 늑대들의 공격으로 16마리의 양이 죽거나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으며, 인근 지역인 생-테티엔-엉-데볼뤼 지역에서도 역시 두 차례의 공격으로 18마리의 양이 죽거나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었다.

이번 늑대 사냥은 국립 야생동물 사냥협회의 관리하여 이루어지게 되며 7월 29일부터 8월 29일까지 한 달 간 이어진다. 이번에 사냥할 수 있는 늑대의 개채수는 6마리로 한정됐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004년부터 현재까지 총 여섯 마리의 늑대가 잡혔다.

한편, 나탈리 코시우스코-모리제 환경부 장관은 내년부터는 늑대의 사냥과 함께 덫을 놓아 포획하는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13 영국 정부,영불 해협통한 불법 이민자 급증에 프랑스 신랄히 비난 admin_2017 2021.11.16 116
7012 프랑스 경제,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 거의 회복 admin_2017 2021.11.16 122
7011 프랑스의 스타트업, 비대면 분야 성장 지속해 admin_2017 2021.11.16 125
7010 프랑스, 반도체 부족에 신차 생산 감소하고 중고차 가격 상승 admin_2017 2021.11.16 126
7009 프랑스 언택트 산업, COVID시기를 기회로 삼아 성장해 admin_2017 2021.11.16 136
7008 프랑스, 디지털세 10월 8일부터 소급 철회 admin_2017 2021.11.01 152
7007 프랑스, Covid 건강 패스가 백신 회의론보다 우세해 admin_2017 2021.11.01 161
7006 프랑스 어부들, 영국의 브렉시트 이후 어업권 문제 해결 소극적 ' 실망' admin_2017 2021.11.01 204
7005 프랑스 봉쇄 완화 조치 단행에 여전히 불안 file admin_2017 2021.05.25 413
7004 佛, 전자제품 재생 및 재판매 촉진 법 추진 admin_2017 2021.06.01 436
7003 프랑스 전 도시 감염자 증가로 또다른 봉쇄 위협 admin_2017 2021.02.22 465
7002 프랑스인들이 Macron에 등돌려, '프랑스의 EU 정책 재앙!' admin_2017 2021.02.15 468
7001 프랑스 정부, 가정 폭력 등 여성 폭력에 처벌 강화 admin_2017 2021.02.22 470
7000 프랑스 수출,유럽은 감소하고 아시아권은 증가해 admin_2017 2021.02.03 471
6999 프랑스, 영국 여행 제한에 따른 유로스타의 붕괴 위기 file admin_2017 2021.02.15 472
6998 프랑스 방역 전문가들, '세 번째 국가 봉쇄 불가피' 경고 admin_2017 2021.02.03 473
6997 프랑스, 2020년 수출 -15.9% 감소DP GDP도 크게 역성장 admin_2017 2021.02.15 473
6996 프랑스 디지털세 대응한 미국의 보복관세 징수 연기 admin_2017 2021.01.20 474
6995 프랑스,COVID-19 팬데믹에도 가계 구매력 감소 크지 않고 저축도 증가해 admin_2017 2021.01.20 474
6994 이제 Frexit! 프랑스,영국 다음으로 EU 떠날 국가로 경고 admin_2017 2021.02.03 47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1 Next ›
/ 3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