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프랑스 노동시간, 70년 중반 이후17% 감소 프랑스 통계청 INSEE에 따르면 프랑스 봉급자의 1년 노동시간은 1609시간...

by eknews10  /  on Nov 26, 2019 18:28

프랑스 노동시간, 70 중반 이후17% 감소




프랑스 통계청 INSEE 따르면 프랑스 봉급자의 1 노동시간은 1609시간으로 지난 44 동안 350시간이 줄었다고 프랑스 일간지 피가로가 전했다. 이러한 변화는 노동시장의 구조 변화와 관련이 깊으며 직종이나 고용형태에 따라 다양한 차이가 있다.


노동시간 감소는 정권의 변화에 따른 개혁의 영향이 크다.


무엇보다 1980년대 프랑소와 미테랑 정권에서 39시간 노동과 유급휴가가 정착 2002년에 이르러 사업장 규모에 관계없이 35시간으로 변경되었다. 이후 프랑스의 노동시간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


자영업자의 노동시간도 단축되었다. 자영업자는 평균 2100시간을 일하며 40 전보다 400시간이 줄었다. 과거와 비교해 소인 기업인이 증가한 영향이 크다.


35시간 미만의 시간제 노동의 급격한 증가도 노동시간 감소의 요소이다. 2018, 시간제 노동계약은 19% 1970 중반보다 3 증가했다.


이러한 급증은 1990 후반 급증한 여성의 노동시장 진출과 3 서비스 산업의 활성화에서 기인한다. 오늘날 시간제 노동을 하는 여성의 비율은 30% 반면 남성은 8%.


노동시간 감소가 상대적으로 적은 범주는 관리직이다. 이들의 노동시간은 70년대 중반 이후 75시간 감소해 평균 1850시간을 일하며 다른 범주의 봉급자보다 200시간이 많다.


격차는 2000 이후 관리직이 많이 선택하는 하루 팩키지 노동시간제에 기인한다. 방식은 단위의 시간을 기준으로 하지 않고 연간 노동일 수를 설정하는 것으로 종종 35시간을 상회한다.



travail.jpeg



마지막으로 노동시간 유연제가 확대되면서 노동시간 감소를 가져 왔다. 일요일, 휴일 그리고 근무 비정형적 노동형태가 급증한 것이다.


2016, 일요일 근무를 노동자는 28% 1974년의 12%보다 이상 많았다. 일요일 영업 허가 규정이 지속적으로 완화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시간제 근무는 증가하고 있다.


한편 OECD 따르면 노동시간 감소는 세계적 추세다.


가장 감소폭을 보인 독일의 평균 노동시간은 1363시간으로 1995 이후 10% 감소했다. 동일 기간 동안 프랑스는 5% 감소했다. 2018, OECD가입 국가들의 평균 노동시간은 1734시간이다.   

 

 

 





<사진출처 : 피가로>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