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프랑스, 종합병원 재정지원은 양호하지만 의사 부족 현상 가속화 프랑스는 유럽연합 국가 중 종합병원 지원 예산이...

by eknews10  /  on Dec 03, 2019 18:55

프랑스, 종합병원 재정지원은 양호하지만 의사 부족 현상 가속화





프랑스는 유럽연합 국가 종합병원 지원 예산이 높은 나라 하나로 보건에 많은 자원을 투자하지만 의사는 부족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유럽위원회와 OECD 공동으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프랑스의 보건 예산은 GDP 11,3% 2010 이후 연간 1,4%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다고 프랑스 일간지 피가로가 전했다.


이는 1인당 평균 3626유로이며 유럽연합 평균보다 ¼ 높은 수준이다. 유럽 국가들 중에 프랑스는 독일과 함께 의료 재정 투입이 가장 많은 나라다.


보건 예산 지원비율을 보면 종합병원은 32%이며 개업의는 27%. 스웨덴의 경우 프랑스와는 반대로 개업의 지원비율이 34% 종합병원 22%보다 많다.


OECD 경제학자 에일린 로카드는 프랑스에서 10 전부터 외래환자 전환이 시작되었으며 결과 종합병원의 병상 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다른 나라보다는 높은 수준이라고 알렸다. 프랑스는 인구 1000 종합병원 병상이 6개이지만 유럽연합 평균은 5, 스웨덴은 2개다.


종합병원의 과밀화에 대한 해결책 하나는 밤이나 주말에 진료를 하는 개인병원을 보강하는 것이다. 만성질환이나 노화 관련 질병 또는 경미한 부상이나 질병으로 인한 환자들을 개인병원에서 유치함으로써 종합병원으로의 몰림 현상을 줄일 있다.


예를 들어 당뇨병으로 인한 입원은 유병률이 낮음에도 불구하고 유럽연합의 다른 국가들보다 20% 높다고 OECD 지적했다.



hopital.jpg



프랑스가 공공보건에서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되는 것은 의사 부족 문제다.


고령화 사회로의 급격한 진행에는 의료진도 포함된다.


현재 프랑스에서 의사 2 1명이 55 이상이다. 은퇴를 남겨두지 않은 의사들이 증가하면서 의료진 부족현상이 빨라질 가능성이 크다. 특히 프랑스인 10 1명은 일반의 조차 없는 지역에 살고 있다.


의료전문가 수는 2000 이후 15% 증가했지만 수요에 미치지 못한다고 OECD 알렸다. 프랑스는 인구 1000 3,2명의 의료진이 있으며 유럽 평균 3,6 보다 낮은 수치다. 프랑스의 인구 100 의료진 수는 2007 3,67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후 3, 2 대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프랑스 정부가 공공적자 감소를 위해 공공의료원에 대한 예산 삭감을 예고하면서 공공의료 종사자들은 지난 동안 부분 파업을 지속해 왔다. 이에 대해 정부는 지난 11 간호인력들을 위한 추가 재정을 지원하겠다고 알렸다.

 

 

 

 




<사진출처 : 피가로>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