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47년 후 이별 영국의 유럽연...

by admin_2017  /  on Feb 03, 2020 19:57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47년 후 이별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슈인 브렉시트( Brexit)는 예정되었던 1월 31일 찬성과 반대의 의견이 엇갈리며 유럽연합 가입한지 47년 만에 유럽연합과 결별하였다.

IMG_2529.jpg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3년 7개월 만에 브렉시트가 시행되면서 유럽연합의 탈퇴와 함께 단기적인 혼란이 예상되지만 강한 경제력을 가진 영국의 밝은 장래를 기대하고 있는 한편,수년 후 다시 유럽연합에 속해야 할 수 밖에 없는 처지가 되리라는 부정적 전망도 보이고 있다.

프랑스 KFL 시티라인.png


영국과 가장 가까운 프랑스는 브렉시트로 최근 몇 주 동안 수 백 명의 인원을 국경과 행정수반을 위해 준비를 강화하였으며 양 국가 사이에 합리적이며 최 첨단 시설의 국경을 만들기 위해 가능한 한 많은 기술을 사용할 것이라고 프랑스 정부는 밝혔다.


프랑스 총리는 프랑스에 거주자는 영국인들의 체류허가를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도록 새로운 웹 사이트를 곧 실행하고, 브렉시트 후 에도 영국과 밀접한 특별한 관계 유지를 위해 노력할것을 밝혔다.

프랑스 유로마트 태동관.png

영국은 프랑스에 유럽연합의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고있는 독일로 부터의 영향에 대한 균형을 유지해주는 중요 역할을 해왔으며 유럽내 유럽관료제를 피하기 위한 중세적 역할을 한 중요한 나라였다.

하지만 앞으로 유럽연합국이 아닌 영국과 유럽연합국인 프랑스의 관계는 중요한 무역,경제 분야에 단호하고 합법적인 공정성 관계성립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프랑스 사계절 + 자사광고.png

일부 여론은 영국이 유럽연합 탈퇴 후 영국의 규제들이 유럽연합의 기준에 부합하지 않으면 불공정한 경쟁자의 가능성을 시사하며 공정한 관계 규범의 확립성을 강조했다.

브렉시트의 의견이 다른 유럽국가들의 부정적인 의견보다 낙관적인 프랑스였지만 현실로 다가온 오늘 부터 영국과의 결별이 어떤 결과를 맞게될지 프랑스인들의 논의는 이어질 전망이다.  

프랑스 중앙교회+퐁네트교회.png      
       
  프랑스 유로저널 에이미리 기자
eurojournal25@eknews.net 


프랑스 홈페이지 홍보.png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