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크리스마스트리와 에코로지스트...

by admin_2017  /  on Sep 15, 2020 01:03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크리스마스트리와 에코로지스트

지난 9월 10일, 6월 지방 선거때 당선된 보르도의 새 시장 에코로지스트 피에르 우믹은 기자 회견을 통해 올 해 부터 크리스마스 트리를 공개적으로 전시 하지 않고 라이브 디스 플레이로 대처 할 것이라고 밝혀 찬 반의 큰 논란을 일으켰다.

IMG_0065.jpg
보르도 대 성당 앞의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트리


매 년 크리스마스 트리는 보르도 대 성당 앞의 광장에 아름답게 장식되 시민들의 전통적인 연중행사로 프랑스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시장 피에르 우믹은 “죽은 나무를 세우는 것은 자연에 대한 재 식생 개념이 아니다” 라는 이유로 그의 정당성을 밝혔는데, 그 의견의 반대 하는 반대파들은 이 크리스마스 트리가 기독교의 상징이므로 종교와 관련된 상징물로 간주하고 오래된 전통적 행사를 폐지하는 하는 것은 전통을 죽이는것 이라고 강력하게 항의하자 시민들의 투표에 의해 결정할 것을 밝혔다.

앞으로 더욱 강하게 움직임을 보이는 에코로지스트의 행보에 프랑스 인 들의 찬.반의 논란은 계속 될 전망이다.

  프랑스 유로저널 에이미리 기자
eurojournal25@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1926
Date (Last Update)
2020/09/15 01:03:52
Read / Vote
8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1926/547/trackback
List of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