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143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세계 대학 순위, 프랑스는 인정할 수 없다


중국 상하이교통대 세계일류대학연구센터 발표가 '2013 세계 대학 학술 순위'에 프랑스가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14일 세계 500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프랑스는 100위 안에 단 네 개 대학만이 이름을 올렸다. 가장 강세를 보인 곳은 미국. 미국은 11년 간 1위를 차지한 하버드대를 시작으로 영국 캠브릿지대(5위)와 옥스포드대(10위)를 제외하고 8개 대학이 10위 안에 드는 쾌거를 이뤘다. 그러나 프랑스는 파리 피에르와 마리 퀴리대(파리 VI)가 37위, 파리 수드대(파리 XI)가 39위 그리고 파리고등학사범대가 71위, 스트라스부르대가 97위로 순위에서 뒤쳐진 결과를 보여줬다. 


세계 대학 순위 그래프.jpg


이와 관련해 프랑스 고등교육연구부 쥰비에브 피오라조 장관은 "상하이교통대의 세계 대학 학술 순위 선정 기준이 적합하지 않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16일 르 피가르의 보도에 따르면, 쥰비에브 장관은 연구 비용이나 노벨상 갯수, 학생과 연구자의 수 등 계량적인 측면에서 순위를 정하는 데 문제가 있다"며 순위 선정 기준을 문제 삼았다. 이와 함께 쥰비에르 장관은 상하이교통대의 순위 기준과 관련한 연구의 경우 국립과학원(CNRS), 보건의학연구원(INSERM), 국립농업연구소(INRA) 등 프랑스 내 연구기관에서 대부분 이뤄짐을 강조하며 그럼에도 이 연구기관들이 순위 선정을 위한 연구기관에서 제외돼 있음을 지적했다. 이어 '프랑스 국립과학원은 과학 출판의 세계적인 리더'임을 주장하며 순위를 정하는 출판물이나 연구기관이 미국 혹은 영국 중심임을 꼬집었다.
한편 한국 대학은 학술 순위에서 총 10개 대학이 100위 밖 순위에 올랐다. 그 중 서울대가 117위, 카이스트가 214위, 성균관대 300위, 연세대 319위, 고려대 340위를 차지했다. 함께 발표한 각 영역에서 고려대는 서울대, 연세대를 제치고 경제학 영역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또 생명과학 영역에서는 서울대 공과대와 카이스트, 성균관대 순으로 나타났다. 의학 영역에서는 서울대, 연세대 순, 사회과학 영역에서는 연세대가 좋은 점수를 받았다.


프랑스 유로저널 박근희 인턴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13 프랑스, 경찰 보안 법안 반발 시위에 강경 진압 file admin_2017 2020.12.02 25020
7012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 얼굴을 찾았다? file eknews09 2013.02.12 20087
7011 빅맥지수로 살펴본 프랑스 경제의 경쟁력 상실 file eknews09 2013.07.22 18344
7010 꼬리에 꼬리를 무는 말고기 스캔들 file eknews09 2013.02.12 14869
» 세계 대학 순위, 프랑스는 인정할 수 없다 file eknews 2013.08.20 14392
7008 세계적인 광고 커뮤니케이션 회사 퍼블리시스와 옴니콤 합병 발표 예정 (1면) file eknews09 2013.08.05 13743
7007 Sophie Marceau( 소피 마르소) file eknews 2014.04.07 12868
7006 프랑스 총파업 장기화 조짐 file admin_2017 2018.04.11 11378
7005 영화관에 등장한 1등석 file eknews09 2013.02.12 11300
7004 재범 방지를 위한 대안 형벌 검토하는 프랑스 법무부 file eknews09 2013.02.19 11259
7003 18-34세 프랑스인 3분의 1 이상 해외 이주 원해 file eknews09 2013.11.18 11077
7002 2014년, 파리 여자 시장 탄생? file eknews09 2013.02.19 10591
7001 프랑스에선 얼마를 벌어야 부자 소리를 듣나? file eknews09 2013.02.12 10446
7000 JEFF KOONS 회고전 file eknews 2015.01.19 10287
6999 유럽 사교육 시장의 챔피온, 프랑스 file eknews09 2013.01.14 10059
6998 기아 자동차 프랑스 지점, 신임 사장 마크 에드리쉬 임명 file eknews10 2015.03.17 9755
6997 LED 조명, 인체에 유해하다. file 유로저널 2010.10.26 9737
6996 ‘르 그랑 파리’자동전철 건설로 7년간 30만명 고용 효과 eknews 2013.07.25 9735
6995 프랑스, 다문화 정책 ‘실패’ 선언.(1면) file 유로저널 2011.02.14 9517
6994 알프스 지방, 늑대 사냥 허가한다. file eknews09 2011.08.02 925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1 Next ›
/ 3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