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다수의 프랑스인, 일광 절약시간제 폐지 원해 프랑스 국회 유럽위원회가 일광절약시간제 폐지 여부에 대해 온라인을...

by eknews10  /  on Feb 19, 2019 18:55

다수의 프랑스인, 일광 절약시간제 폐지 원해




프랑스 국회 유럽위원회가 일광절약시간제 폐지 여부에 대해 온라인을 통한 시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논의는 2018 9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제안으로 이뤄진 것이다. 


2 4일부터 3 3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여론 조사는 18 기준으로 93000명의 응답자 80% 이상이 일광 절약시간제 종료를 원하고 있다고 프랑스 일간지 피가로가 전했다. 응답자의 대다수는 여름시간보다는 겨울 시간으로 최종 전환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76년에 만들어진 일광 절약시간제는 꾸준히 논란의 대상이 되어 왔었다. 에너지 가격이 급격히 오른 오일 쇼크 이후인 1970 후반의 상황에서는 일광절약시간제가 적절한 조치였지만 이제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의견이 다수다.  


유럽연합의 조사에 따르면 수백 만의 유럽인이 일광 절약시간제 폐지를 원하고 있다. 지난해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클로드 융커가 제도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제안한 이유다.


수면 건강의 이유나 에너지 절약이라는 면에서 여전히 일광 절약시간제를 찬성하는 입장도 있다. 하지만 제도를 반대하는 여론이 점점 커지고 있는 추세다.


heure.jpg



일광 절약시간제의 가장 장점이었던 에너지 절약이 이상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으며 비효율적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일광절약제의 목적이 조명사용을 줄임으로써 에너지 절약을 한다는 것이었지만 최근 수십 동안 소비절감효과는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유럽의회 연구기관과 프라하 찰스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일광 절약시간제로 인한 에너지 절감은 국가에 따라 0,5%에서 2.5%사이로 추정된다. 프랑스 환경 에너지 관리국Adems 에너지 절감 효과가 미비하다고 평가했다.


에너지 관리국에 따르면 최근에는 에너지 절감 효과는 더욱 감소해 전체 전력 소비의 0,07% 차지한다. 이러한 감소는 조명 시스템과 에너지 정책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기 때문이다.


산업 자원부와 프랑스 전력공사 그리고 에너지 관리국의 1996 조사에서 시간 변화에 따른 전기 소비 절감 효과는 연간 1200Gwh 추산되었다. 반면 2016 추산에 따르면 에너지 절약은 연간 351Gwh 전력 소비의 0,07% 불과했다.


또한 에너지 절약 전구의 개발이 막대한 비용 절감을 가능하게 하여 일광 절약시간제의 영향을 경감시켰다.


프랑스는 이번 여론 조사 결과를 유럽집행위원회로 보고하지만 어떠한 형태의 구속력은 가지지는 않기 때문에 폐지 여부 결정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 : 몽드>

   

 

 

 

 

URL
http://eknews.net/xe/533543
Date (Last Update)
2019/02/19 18:55:07
Read / Vote
40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3543/28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51 노트르담 성당 화재후 납 중독 위험 imagefile 2019 / 08 / 12 294
6650 <헤밍웨이의 파리의 축제> 1921년- 1926년 image 2019 / 08 / 07 277
6649 110년 만에 루이즈 블레리옷 ( Louis Bleriot ) 탄생해 imagefile 2019 / 08 / 07 273
6648 프랑스, 2분기 실업률 감소 추세 이어가(1면) imagefile 2019 / 08 / 06 377
6647 프랑스 르와시 샤를르 드 골 공항 지연/결항률 최고 imagefile 2019 / 08 / 06 316
6646 프랑스 기업인들, 경기 낙관론 지속 imagefile 2019 / 08 / 06 423
6645 2018년 파리 임대료 1,7% 상승 imagefile 2019 / 08 / 06 358
6644 프랑스, 가계소비 다시 감소 imagefile 2019 / 08 / 06 202
6643 프랑스, 후반기 ‘노란 조끼’운동으로 상당한 경제 비용 감당할 수도(1면) imagefile 2019 / 07 / 23 468
6642 프랑스, 부채 민감 계층은 여성 한부모 가정 imagefile 2019 / 07 / 23 365
6641 프랑스인이 선호하는 여름 휴가지는 스페인과 이탈리아 imagefile 2019 / 07 / 23 369
6640 프랑스인, 자가 승용차 보유 최대 imagefile 2019 / 07 / 23 375
6639 프랑스인 5명 중 1명 외국 담배 구매 imagefile 2019 / 07 / 23 530
6638 열정의 여인 마담 클리코 그리고 샴페인 뵈브 클리코 image 2019 / 07 / 23 350
6637 평등속의 호화 파티 imagefile 2019 / 07 / 23 289
6636 프랑스, 2020년부터 자국 출발 항공권에 최대 18유로 환경세 부과 계획 imagefile 2019 / 07 / 17 488
6635 프랑스, 2분기 기업 파산율 감소, 하반기 경기 개선 기대(1면) imagefile 2019 / 07 / 16 357
6634 프랑스 수도권, 올해 상반기 범죄 급증 imagefile 2019 / 07 / 16 348
6633 프랑스, 2018년 수표 사용 ↓ 사기 액수 ↑ imagefile 2019 / 07 / 16 488
6632 프랑스인 10명 중 6명 팁 지불한다 imagefile 2019 / 07 / 16 507
Board Search
6 7 8 9 10 11 12 13 14 15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