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정부, 월급보다 많은 실업수당 주장 논란 프랑스 정부가 실업 보험 개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뮈리엘 ...

by eknews10  /  on Mar 05, 2019 19:22

프랑스 정부, 월급보다 많은 실업수당 주장 논란




프랑스 정부가 실업 보험 개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뮈리엘 페니코 노동부 장관의 실업 수당에 대한 발언이 논란에 올랐다.


프랑스 일간지 피가로에 따르면 뮈리엘 페니코 노동부 장관은 구직자 5 1명은 직장 생활 당시 받은 평균 급여보다 실업 급여가 높다고 차례에 걸쳐 언급했다.  페니코 장관은 파트타임으로 일하며 최저임금을 받는 사람의 급여는 740유로지만 만약에 15 실업과 15 근무를 병행하면 소득은 960유로라고 주장했다.


현재 실업 수당 해당 구직자의 절반은 860유로 미만을 받고 있으며 45% 860-1810유로, 1810유로 이상은 5%. 


프랑스 경제관측소OFCE 경제학자 브뤼노 코케는 페니코 장관의 논리에 따르면 실업자가 얻는 소득은 실제로 평균 월급보다 높을 있으며 이는 완전 틀린 주장은 아니라며 일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러한 사례가 성립하는 것은 실업 수당 산정 방법에서 기인한다. 실업수당은 매월 급여에 따라 계산되는 것이 아니라 노동 일수에 따르기 때문에 저임금 노동자가 고임금 노동자보다 많은 실업급여를 받을 있다.


chomage.jpg



결과적으로 달에 15일을 일하고 15일을 실업상태였다면 30일에 대한 보상을 받아 15일의 급여에 해당하는 액수를 수령하게 된다고 코케 경제학자는 말했다. 하지만 파트 타임으로 일한 사람은 앞선 경우보다는 절반의 수당을 받게 된다.


그러나 전국상공업고용연합Unedic 이러한 경우는 매우 예외적이며 단기적 결과라고 밝혔다. 고용연합은 현재 페니코 장관의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공식적인 데이터가 없는 점을 지적했다.  


특히 중요한 점은 단기 계약 노동의 경우 정규직 보다 실업 수당 수령기간이 짧다는 것이다. 단기계약직의 실업수당이 해당직 월급보다 짧은 기간 동안 많을 있지만 오래 지속되지 못한다는 점에서 결국은 오랫동안 일한 사람의 실업수당이 높다고 고용연합은 설명했다.


한편 에드와르 필립 총리는 지난 고임금 소득자에 대한 실업 수당 규칙을 개정할 가능성을 시사했으며 조만간 정부의 실업보험 개혁안이 국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페니코 장관은 지난 주부터 노동조합과 고용주 대표자과의 회동을 가지고 있지만 합의는 교착상태다.

 

 

 

<사진출처 : 피가로>

 

 

 

URL
http://eknews.net/xe/534524
Date (Last Update)
2019/03/05 19:22:54
Read / Vote
91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4524/82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57 프랑스, 6월 대외무역 적자 다시 상승; 하반기도 부정적(1면) imagefile 2019 / 08 / 13 220
6656 프랑스, 2분기 신규 일자리 창출 둔화 imagefile 2019 / 08 / 13 339
6655 파리 노트르담 성당 화재로 인한 납 오염 우려 imagefile 2019 / 08 / 13 340
6654 파리, 여성 인력 지원 활성화 도시 8위 imagefile 2019 / 08 / 13 211
6653 프랑스, 상반기 자동차 판매량 감소 imagefile 2019 / 08 / 13 258
6652 8월에 떠난 영원한 여인 콜레트( Colette ) image 2019 / 08 / 12 356
6651 노트르담 성당 화재후 납 중독 위험 imagefile 2019 / 08 / 12 335
6650 <헤밍웨이의 파리의 축제> 1921년- 1926년 image 2019 / 08 / 07 303
6649 110년 만에 루이즈 블레리옷 ( Louis Bleriot ) 탄생해 imagefile 2019 / 08 / 07 290
6648 프랑스, 2분기 실업률 감소 추세 이어가(1면) imagefile 2019 / 08 / 06 413
6647 프랑스 르와시 샤를르 드 골 공항 지연/결항률 최고 imagefile 2019 / 08 / 06 397
6646 프랑스 기업인들, 경기 낙관론 지속 imagefile 2019 / 08 / 06 448
6645 2018년 파리 임대료 1,7% 상승 imagefile 2019 / 08 / 06 375
6644 프랑스, 가계소비 다시 감소 imagefile 2019 / 08 / 06 219
6643 프랑스, 후반기 ‘노란 조끼’운동으로 상당한 경제 비용 감당할 수도(1면) imagefile 2019 / 07 / 23 535
6642 프랑스, 부채 민감 계층은 여성 한부모 가정 imagefile 2019 / 07 / 23 392
6641 프랑스인이 선호하는 여름 휴가지는 스페인과 이탈리아 imagefile 2019 / 07 / 23 407
6640 프랑스인, 자가 승용차 보유 최대 imagefile 2019 / 07 / 23 404
6639 프랑스인 5명 중 1명 외국 담배 구매 imagefile 2019 / 07 / 23 602
6638 열정의 여인 마담 클리코 그리고 샴페인 뵈브 클리코 image 2019 / 07 / 23 387
Board Search
6 7 8 9 10 11 12 13 14 15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