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프랑스, 2019년 성장률 예상치 보다 낮은 1,2% 프랑스의 2019년 경제 성장률이 결국 1,2%에 머물렀다. 1월 중순...

by eknews10  /  on Feb 04, 2020 20:59


 프랑스, 2019 성장률 예상치 보다 낮은 1,2%



프랑스의 2019 경제 성장률이 결국 1,2% 머물렀다. 1 중순까지도 1,3% 전망되었지만 4분기 성장률이 0,1% 그쳤던 것이  요인이다.



프랑스 통계청INSEE 보고서를 인용한 프랑스 일간지  피가로에 따르면 2019 내수시장이 강한 프랑스도 국제 정세 불안의 영향을 받았으며 특히 4분기 성장률은 0,1% 3분기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이로써 올해 프랑스 경기 둔화는 확실해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프랑스 KFL 시티라인.png



최근까지 모든 통계기관들은2019 4분기 성장률을 0,2% 전망하고 있었지만 0,1%였고  성장률은1,2% 2017 2,4%, 2018 1,7% 이어 하락추세를 이어가고 있다프랑스는 2011 성장률 2,2% 보였고2012 0,3% 대폭 감소한  회복세를 보이다가 2017년을 기점으로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결과적으로 2019  시작된 연금개혁 파업과 시위가 예상보다 프랑스 경제에 훨씬  영향을 미쳤다고통계청은 설명했다. GDP 하락은 경기 둔화의 지표  하나인 제조업의 생산저하로 대량 재고 감소에서감지될  있었다 



프랑스 유로마트 태동관.png



대규모 사회운동으로 인해 철도항만연료 저장소  일부 인프라가 중단되었으며 원자재 공급의 어려움으로 인해 전반적으로 제조업 생산이 감소하면서 수요를 맞출 수가 없었다고 경제부 장관 브뤼노  매르는 밝혔다국내외적 불확실성으로 기업의 투자가 제한된 것이  요인이다.



2019년의 프랑스의 둔화는 국제 무역의 긴장으로 인한 독일의 경제 침체의 영향도 크다특히 자동차 산업이 고전을 면치 못한 독일은 성장률 0,6%에서 그쳤으며 전년 대비 0,9포인트 급락했다이탈리아 또한0,3% 성장률을 보였으며 유로존 전체 평균은 0,7% 전년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



프랑스 사계절 + 자사광고.png



이에 비해 프랑스는 크게 비관적이지 않다고   있다.


노란 조끼운동의 영향으로2018 말에 시행된 정부의 구매력 강화 조치로 투입된 170 유로  100유로가 구매력 향상에 쓰여짐으로써 가계 소비가   경제를 지탱했다는 설명이 따른다또한 기업이 고용세금 혜택을 받음으로써 일자리가 늘어난 것도 긍정적이었다는 평가다  



이러한 구매력 증가에도 불구하고 프랑스인은 아직은 신중함을 유지하며 저축을 선호하고 있다경제동향연구소OECE 따르면 저축률은 14% 되어야 하지만 여전히 15%선을 유지하고 있다정부의 허울뿐인세금감면 정책에 대한 프랑스인의 불신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프랑스 중앙교회+퐁네트교회.png



그러나 2020년에는 저축률이 낮아지고 소비가 증가할 것이라고 경제학자들은 전망한다. 2019 6 이후내구재 구매가 2,5% 회복세를 보였으며 지난  가계 사기 지수가 2포인트 상승해 12 파업으로 인한불안감이 해소되고 있다.



한편 올해 세계 경제는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의 결과에 달려있다 세계적 보건 위기의 지속 기간에 따라2020 경제가 예상보다 훨씬  둔화될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올해  프랑스 중앙은행은  성장률을 1,1% 예상했다.


 

프랑스 유로저널 전은정 기자



프랑스 홈페이지 홍보.png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