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프랑스, 관리직 내외부 이동률과 고용률 증가 추세 프랑스에서 관리직의 직책 이동과 이직이 지난 10년 동안 크게 ...

by eknews10  /  on Jul 02, 2019 18:23

프랑스, 관리직 내외부 이동률과 고용률 증가 추세




프랑스에서 관리직의 직책 이동과 이직이 지난 10 동안 크게 증가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관리직고용협회Apec 연례조사에 따르면 관리자 10 6(64%) 향후 3 안에 내부 인사이동 외부 이직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고 프랑스 일간지 몽드가 알렸다.


이들 부서 이동을 생각하는 사람은 41%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다른 직장으로 옮기거나(39%) 창업(12%)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기를 막론하고 민간 부문의 간부직들의 이동은 10 전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고용협회는 알렸다.


관리직들의 이동률 추세를 보면 2013 24%, 2015 25%에서 2018 30% 크게 증가했다. 21% 동일 회사에서 직책이나 부서, 지역 이동을 했으며 9% 다른 회사로 옮겼다. 그리고 올해 이직을 생각하는 간부직은 64% 실재 이동률도 다시 한번 증가할 것이라는 설명이 따른다.


다른 회사로의 이동이 활발해진 것은 관리직 노동시장의 역동성에서 기인한다. 간부직 실업률은 10 명의 장기 실업자를 포함해 3,8% 프랑스 평균 실업률 8,7% 비교하면 매우 낮은 수치다.


2009 관리직 고용은 143700개였던 반면 2018 266400개로 10 동안 가까이 증가했다. 2008 경제 위기가 관리직 고용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쳤지만 다른 부문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이었다.


cadre.jpg



관리직의 이동성에 가장 영향을 주는 것은 나이와 학위다.


30 이하의 관리직 54% 이동을 경험하는 반면 50 이상은 18% 현저히 낮아진다. 특히 나이는 다른 회사로 옮기는 외부 이동성의 결정적 요인이 된다. 2018 회사를 옮긴 30 미만은 22%인데 반해 30-39세는 11% 머물렀다.


다음으로는 학위다. 석사학위 이상인 관리자의 이동은 33%였지만 학사학위자는 23%였다. 이는 외부 이동을 포함해 내부 이동률에서도 유사한 상황이라고 고용협회는 알렸다. 하지만 요인도 50 이상에게는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회사 규모 또한 관리자의 내부 이동성에 영향을 미친다.


고위직은 대기업에서 많은 직위 변경을 하고 있는 반면 50 미만의 회사에서는 이동성이 현격히 줄어들었다. 대기업에서 구조적으로 내부 이동의 기회가 많이 주어진다. 대기업 관리직의 외부 회사로의 이동이나 창업 희망이 적은 이유다.


한편 고용협회의 전망에 따르면 2019 관리직 추가 고용율은 2%-10%까지 상승해 270700- 292000명의 고용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6년째 연속 성장이다.

 



<사진출처 : 몽드>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